‘포도막염’ 의 발생 원인으로는 바이러스, 박테리아, 진균 등에 의한 감염성 원인과 외상, 수술, 종
  양, 변성조직에 의한 면역반응 등의 비감염성 원인, 그 외 원인미상으로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그
  렇기 때문에 포도막염은 치료가 잘되지 않는 난치성 질환이라 할 수 있다. 심각할 경우 실명까지
  될 수 있는 위험한 병이기도 하다.

 

 

포도막염의 종류와 증상

 

포도막염이란, 눈의 망막과 공막의 중간층에 해당하는 포도막(uvea)이라 불리는 곳에 생긴 염증을 말한다. 포도막은 ‘uvealtract’ 이라고도 하며 눈을 감싸고 있는 섬유조직의 연속된 층으로 다음의 세 가지 구조물로 이루어져 있으며 병변이 발생한 위치에 따라 아래와 같이 분류한다. 

 

 

  1. 홍채 - 눈의 색깔을 정하는 도너츠 모양의 부위
  2. 맥락막 - 눈을 따라 정렬해 있는 아주 작은 혈관들로 이루어진 막
  3. 모양체 - 수정체의 모양을 조절하는데 도움을 주는 조직의 두꺼운 고리 부분으로 홍채의 뒤,
  그리고 맥락막의 앞쪽 부위와 붙어 있음
  4. 전포도막염(홍채염) - 포도막의 앞쪽 부위인 홍채를 침범
  5. 홍채모양채염 - 홍채와 모양채를 침범
  6. 중간포도막염(주변포도막염이라고도 불린다) - 망막과 모양체 사이인 포도막의 중간 부위를 침범
  7. 후포도막염(맥락막염) - 포도막의 뒤쪽 부위인 맥락막을 침범
  8. 미만성 포도막염 - 포도막 전체의 염증

 

 

포도막염의 가장 흔한 종류는 전포도막염과 홍채모양체염이다. 톡소플라즈마증, 헤르페스, 매독, 거대세포바이러스(특히 후천성면역결핍증 환자에서)와 같은 감염증과 연관되어 발병 하지만 많은 경우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Idiopathic)이다. 이런 원인불명의 특발성 포도막염의 경우 환자의 면역체계의 이상이 관여하리라 생각되고 있으며 베체트병이나 류마티스 질환과 같은 자가면역질환과 관련되어 나타나기도 한다.

 

 

급성 포도막염의 증상으로는 시력장애가 가장 많으며, 흔히 충혈, 안통, 밝은 빛을 보면 눈이 몹시 부시며 눈물이 나는 증상들이 나타나게 된다. 만성 포도막염은 불편감은 심하지 않으나 눈 앞에 파리나 까만 점들이 떠다니는 듯한 증상과 시력저하가 현저히 나타나며 안통, 충혈, 눈부심, 날파리증, 시력감소와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때는 안과 진료를 받아 포도막염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으며 과거에 포도막염을 앓은 경우라면 재발의 가능성이 높으므로 즉시 안과 진료를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염증이 심한 경우 아래 사진과 같이 충혈과 전방내 염증물질이 고이는 전방 충농과 홍채 후유착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포도막염의 진단과 치료, 그리고 예방


눈 속의 염증 소견들은 세극등검사, 간접검안경검사, 형광안저촬영, 망막단층촬영등 여러 진단 장비들을 이용하여 진단할 수 있으며 이 때 염증 발생부위, 발생시기, 염증 정도 등에 관해 자세히 조사해야 한다. 재발성인 경우 포도막염의 원인이나 동반 질환을 찾기 위해 전신검사가 필요한데, 피부, 이비인후과, 구강, 관절, 외음부, 폐 등의 진찰 및 각 종 혈액검사, 혈청검사, 면역검사, 세균 및 바이러스검사 등을 시행하여 전신질환의 동반여부를 조사하게 된다.


세극 등 검사 상에서는 아래의 사진과 같이 충혈과 전방내 염증물질이 고이는 전방 충농과 홍채 후유착과 같은 소견을 관찰할 수 있다. 중간포도막염, 후포도막염, 미만성 포도막염의 경우 동공을 약물로 산동하여 시행하는 간접검안경 검사상 아래와 같은 혈관출혈과 혈관염 소견을 관찰하여 진단하게 된다.

 


급성의 염증이 발견된 경우 통증과 함께 홍채가 주위 조직에 유착되는 것을 방지하여야 하므로 국소적인 스테로이드 안약 점안과 함께 동공을 산동 시키는 안약(산동제 혹은 조절마비제)을 점안하여 치료한다. 안약만으로 치료가 어렵거나, 스테로이드 약을 복용할 수 없는 경우에 눈 주위 또는 안에 스테로이드 주사를 시행할 수 있으며 염증이 심하여 시력의 손상이 예견되면 스테로이드제를 복용하거나 주사제로 투여하는 것이 필요하다.

 

 

재발성인 만성적인 염증의 경우 사이클로스포린 등의 면역억제제의 투여가 필요한 경우도 있으며 이 경우 면역억제제의 부작용에 대한 혈액검사의 주기적인 관찰이 필요하다. 포도막염은 일과성으로 단 한번의 발병으로 끝날 수도 있으나, 염증이 계속되거나 재발할 수도 있으며 포도막염이 심하거나 여러번 재발되면 염증이 가라앉더라도 후유증으로 인해 어느 정도의 시력장애를 남기는 경우가 많다.


포도막염은 면역기능과 관계가 있으므로 평소의 일상생활에서도 아주 심하게 스트레스를 받는다든지, 육체적으로 심한 노동을 한다든지, 감기에 걸리거나 술, 담배를 많이 한 경우에는 재발이 잘 되므로 조심해야 하며 앞서 말한 재발의 증상이 느껴지면 지체 없이 치료를 받아야 눈의 손상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정은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교수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풀칠아비 2011.04.20 1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도막염이란 것도 있었네요.
    스트레스가 정말 안 좋은 것이네요. 오늘 또 나왔네요.
    스트레스 안 받아야 하는데, 쉽지가 않네요. ㅠ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 Download 2012.04.01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쪄 리34입데다이어트도전중인데자꾸 른음을먹서고됐데이글을보고 심어 아침심식녁을 위에 글처럼 먹으면 느정도빠것네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25
Today1,077
Total2,065,803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