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우리나라에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암은 갑상샘암이나 유방암으로 주로 여성에게 많은 암이다.

 그런데 남성에게서도 빠르게 늘어나는 암이 있다. 바로 대장암이다.  

 남성들에게 많은 위암, 폐암, 간암 등은 계속 감소 추세에 있지만 대장암은 계속 늘고 있는 것이다.   

 

 관련 전문의들은 높은 흡연율 및 음주율과 함께 과도한 업무 스트레스나 최근 육류 섭취가 빠르게 늘고 있는 점을

그 원인으로 추정했다. 또 운동 등 활동량 감소도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로 꼽았다.  

  결국 지방질 섭취를 줄이면서 채소류를 더 많이 먹어야 하며, 규칙적인 운동을 꾸준히 할 것이 권고됐다

 

 

 

  한국 남성 대장암, 아시아권에서 가장 많이 발생

 

 대장암 분야 의사들이 모인 대한대장항문학회가 최근 발표한 자료를 보면 대장암에 걸린 사람은 1999년 남성 인구 10만명당 27명이었다가 채 10년이 지나지 않은 2008년에는 47명으로 해마다 7%씩 늘었다.  이는 국가암등록통계를 분석한 자료에서 나온 것이다.   

 

 이러다보니 우리나라 남성의 대장암 발병률은 아시아에서 1위, 세계에서 4위까지 올라섰다고 한다.

 아래 자료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세계 184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세계 대장암 발병 현황을 분석한 것이다.

  

 

 

 이를 보면 우리나라 남성의 대장암 발병률은 남성 인구 10만명당 46.92명으로 슬로바키아(60.62명), 헝가리(56.39명), 체코(54.39명)에 이어 세계 4위를 기록했다. 이는 아시아 국가 가운데에서는 가장 높은 수치로 18위를 기록한 일본(41.66명)보다도 많다. 
 

 한편 여성의 경우에는 남성보다는 높지 않았지만 인구 10만명당 대장암 발병률이 25.64명으로 184개국 가운데 19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 수치 역시 20위를 기록한 영국의 25.28명, 21위인 미국 25.03명, 30위인 일본의 22.78명 등보다 높은 수치다. 

 

  남성에서 대장암이 빠르게 늘고 있는 것은 다른 흔한 암인 위암이나 폐암, 간암 등이 감소하고 있는 것과도 대조적이다. 참고로 위암은 한해 평균 0.6%씩 감소하고 있고, 폐암은 7%, 간암은 2%씩 줄고 있다.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되는 비율도 다른 암보다 높아

 

 초기의 암이라도 증상이 곧바로 나타나면 쉽게 진단된다.

 예를 들어 피부암처럼 눈으로 볼 수 있다면 진단이 쉽게 되고, 후두암처럼 목소리에 변화가 나타나면 초기에도 의심이 가능하다.  하지만 대장이나 간, 폐처럼 조직 자체가 큰데다가 웬만큼 기능이 망가지지 않고서는 아무런 증상도 나타나지 않으면 진단 자체가 늦어질 수밖에 없다.

 

 실제 대한대장항문학회가 2005~2009년 5년 동안 건강검진을 위해 대장내시경과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51만 9866명을 조사한 결과, 대장암의 경우 3~4기가 20.9%로 나타나 위암의 7.7%에 견줘 2.7배나 됐다.

 물론 복통, 설사, 혈변 등 증상이 있어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뒤 대장암으로 진행되면 3~4기로 진단될 가능성은 더 높았다.

 

 

 

  다행히 치료 성공 가능성은 높아, 너무 두려움에 떨 필요없어

 

 국가암등록통계를 보면 대장암으로 진단되고 치료받은 뒤 5년 이상 생존할 가능성은 2004~08년 기준 70.1%나 된다.

 즉 10명 가운데 7명은 5년 이상 생존한다는 의미다. 이 수치는 미국 65%(1999년~2006년), 캐나다 61%(2004년~2006년), 일본 65%(1997년~1999년) 등과 비교했을 때에도 더 높은 수치다.

 

 대장암을 치료할 때 암이 있는 부위를 절제하더라도 생존에는 크게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에 이런 성적이 나온다. 또 최근 대장내시경 검사 등의 발달로 대장암이 조기에 진단되는 것도 주요한 원인 가운데 하나다.

 실제 대장항문학회의 조사 결과를 보면 대장암 1기에 진단이 된 뒤 치료를 받으면 5년 이상 생존할 가능성이 최대 96%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지방질 비율 줄인 식사, 규칙적인 운동으로 예방해야

 

 원래 서양 사람들의 암으로 알려진 대장암이 최근 우리나라에서 크게 증가하는 이유는 서양식 식사 습관 때문이라는 설명이 가장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 때문에 대장암을 예방하려면 우선 식사 습관을 바꿔야 한다.

 지방질이 많이 들어 있는 식사를 자주 하면 할수록 대장암에 걸릴 가능성은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즉 붉은색 육류나 가공육은 피해야 한다. 대신 채소와 과일은 섬유질이 많아 이를 많이 먹으면 대장암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채소나 과일류 이외에 생선, 두부, 발효유 등이 대장암 예방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식사 습관 교정과 함께 꼭 지켜야 할 것이 규칙적인 운동이다.

 걷기, 달리기, 수영, 자전거 타기 등 유산소운동을 하루 30분 이상, 1주일에 3~5번 정도 하도록 권장된다. 운동이 내장지방을 줄이고 업무 스트레스 등을 해소하는 데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배변 습관에 관심을,  조기진단을 위해 50살부터 내시경 검사를,

 

 과거 조선 시대에는 임금님의 배변을 보고 임금의 건강 상태 및 질병의 가능성을 판단하기도 했다. 그만큼 배변 습관 및 변의 변화는 중요하다. 특히 대장암과 관련해서는 더욱 중요하다는 사실은 두말 하면 잔소리다.

 

 이전에는 없었는데 40~50대에서 별다른 이유 없이 설사를 자주 하거나, 반대로 변비가 생겼어도 의심을 할 수 있다.

 또 변비와 설사가 교대로 반복될 때나 배변 뒤에도 변이 남은 느낌이 들어도 마찬가지이다.  특히 짜장과 같은 변이나 피가 섞인 변이 나온 경우, 점액이 많이 섞인 변 등이 보이면 꼭 암이 아니라도 다른 질환이 있을 수 있으므로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아무런 증상이 없어도 조기 진단을 위한 대장암 검진은 50살부터 시작하도록 권고된다.  

 최근 연구 결과에서는 대장 내시경 검사를 50살부터 5~10년에 한 번씩 받을 것이 권장된다. 하지만 집안에 대장암에 걸린 가족이 있거나, 용종, 염증성 장 질환, 유전성 암 등으로 진단된 이들은 이보다 더 젊은 나이부터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

 

 

 

 

김양중 한겨레신문 의료전문기자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70
Today1,211
Total1,968,679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