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쾌하고 톡톡 튀는 진행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인기 영어 강사 아이작 씨.  그동안 큰 병이 나지 않아 

   병원을 자주 찾지 않았지만 아이들이 아플 때면 미국에서는 의료비가 큰 부담이 되었다고한다. 

   그에 비해 한국에서는 저렴한 의료비와 간편한 건강보험으로 편하게 병원을 찾을 수 있었다는데….

아이작에게서 미국과 한국의 건강보험제도에 대해 들어본다.


   

미국에서는 의사 진료를 받으려면 사전 예약해야 해요~


몇 년 전 EBS‘ 잉글리시 카페’에서 익살스런 표정과 입담으로 재미있게 영어를 강의했던 영어 강사 아이작 더스트. 현재 EBS‘ 요요 플레이 타임’, SBS, 아리랑방송국 등에서 영어 강의를 맡고 있으며 최근에는 비즈니스를 위한 영어책을 발간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미국에서 태어난 아이작이 한국에 오게 된 것은 외할머니의 영향이 컸다. 아버지가 한국인인 새어머니와 결혼하였는데, 외할머니는 영화 ‘집으로...’에 나오는 할머니처럼 정이 많으신 분이었다. 그 정에 이끌려 한국과 깊은 인연을 맺었다.

지금은 한국인 아내와 결혼하여 2남 2녀를 낳아 알콩달콩 살고 있다. 결혼 후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지낸 아이작 가족은 미국에서 아이들이 갑자기 아플 때는 병원 이용이 불편했다. 사전 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미국은 먼저 병원에서 진료를 받으려면 사전 예약을 해야 하고, 환자가 밀려 있을 경우에는 며칠간 의사를 기다려야 한다. 병이 나면 먼저 전화로 간호사와 상담해, 처방전 없이 구할 수 있는 약은 간호사의 지시에 따라 약국에서 구입해 치료한다. 의사에게 꼭 진료를 받아야 한다면 의사의 스케줄을 확인한 후 진찰을 받는다. 그리고 매우 위급한 상황이면 911에 전화하거나 병원의 응급실로 찾아간다.


“1997년 경에는 장모님과 미국으로 여행을 갔는데 장모님이 갑자기 열이 심하게 났어요. 당시 병원이 휴일이어서 응급실로 찾아갔고, 진단 결과 급성신우염이었습니다. 장모님은 미국 건강보험이 없었기 때문에 3~4시간 정도 진료를 받고 나온 병원비는 1,800달러로 당시 우리나라 돈으로는 200만원정도였습니다. 휴일이어서 바로 입원이 안 되어, 약만 처방받은 후 한국으로 돌아와 진료를 무사히 받을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에 비하면 한국은 병원 이용이나 건강보험이 참 편리한 것 같아요.  병원비가 적게  
    나와서 아프면 부담 없이 진료 받을 수 있고, 검진도 자주 받을 수 있죠.  병원의 문턱이
    낮다는 것이 큰 장점이에요."

            


미국에 비해 의료비가 저렴한 한국


미국은 의료비 부담도 만만치 않다. 미국은 국가에서 관장하는 건강보험제도가 없어 대부분의 국민은 민간의료보험회사의 보험에 가입하고 있다. 직장인은 직장에 따라 다른데 회사에서 50~80%를 부과하여 부담이 덜 되지만 자영업자나 일반인은 고용주 부담분이 없어 건강보험료가 매우 비싸다. 재산,직업, 가족에 따라 건강보험료가 한 달에 80~90만 원에 이르기도 한다. 이렇게 건강보험료가 비싸기 때문에 건강보험 미가입자가 매우 많다.


또한 병원 선택이 자유로운 우리나라에 비해 건강보험 혜택을 받으려면 보험회사와 연계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야만 한다.


“미국에 비하면 한국은 병원 이용이나 건강보험이 참 편리한 것 같아요. 병원비가 적게 나와서 아프면 부담 없이 진료 받을 수 있고, 검진도 자주 받을 수 있죠. 병원의 문턱이 낮다는 것이 큰 장점이에요.”


최근 미국에서도 건강보험에 관해 이슈가 되고 있는데 많은 국민들이 건강보험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아이작 씨는 앞으로도 쉽고 재미있는 영어 강의로 찾아 가겠다고 했다.
 

 

글_ 장애란 / 사진 _장병국

   ◀ 국내 거주 외국인이 한국의 건강보험에 가입하려면?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은 입국 후 3개월이 경과하면 건강보험 자격을 가질 수 있어요.

    (유학·취업의 경우는 국내에 입국한 날)

   구비서류는 외국인 등록증, 소득이 있을 경우 소득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 재학증명서 등입니다.

   가까운 지사에 신청하시면 1개월분의 보험료를 선납한 뒤 즉시 건강보험증 발급이 가능합니다.

   공단 고객센터에 외국인 전용 전화(02-390-2000)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횡무진 이탈리아 미녀 나가신다

<미녀들의 수다>에서 빼어난 미모와 귀여운 말투로 인기몰이 중인 크리스티나 콘팔로니에리. 이탈리아에서 태어나 벨기에 브뤼셀 EU본부에서 근무했던 그녀는 성악가인 남편 김현준 씨를 만나 사랑에 빠져 한국에까지 오게 되었다.


한국생활 4년차,  그녀는 <미녀들의 수다> 출연, EBS <입에서 톡-이탈리아어> 진행,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태리어과 강사, 경기도 홍보대사 등으로 활동하는 한편, 에세이집「크리스티나처럼」을 출간하며 바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그런 그녀를 만난 곳은 역삼1동 주민센터 내 역삼글로벌 빌리지센터. 그녀는 2008년 4월부터 이곳 센터장을 맡아 한국 거주외국인들의 생활을 돌보는 데 앞장서고 있다. 이곳을 찾은 외국인들에게 한글, 사물놀이, 다도 등 한국문화교육을 지원하고 그들이 한국에 쉽게 정착하고 적응할 수 있도록 전기·가스·수도·의료 등의 분야에서 도와주는 것이 그녀의 임무다 .

 

이렇듯 쉴 틈 없이 활동하다 보면 몸이 따라주지 않아 힘들 법도 한데, 아플 때도 있지 않았을까?

 

크리스티나는 원래 건강한 체질이었지만, 한국에 온 뒤 비싼 의료비가 걱정이 되어 낯선 땅에서 건강을 잃지 않기 위해선

건강관리에 신경을 많이 써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런데 우려와는 달리 한국의 건강보험은 외국인등록을 한 모든 외국인에게 개방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무척 반가웠다. 지금은 일하고 있는 곳에서 한국인과 똑같은 조건으로 직장건강보험적용을 받고 있어 더 이상 의료비 걱정을 하지 않는다.

 

"며칠 전에 감기 때문에 병원에 갔었어요.  진료비와 약값까지 3,000원 안팎으로 거의 부담이 없었어요.  모두 건강보험 덕분이지요.  저희 남편이랑 시댁 식구들도 건강보험 덕분에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들도 큰 부담 없이 병원에 갈 수 있다며 칭찬이 자자해요"

우리나라는 GDP 대비 약 5.8%의 비용으로

65% 이상의 의료비 혜택을 받고 있다.

이탈리아보다 국민의 부담이 작다고 할 수 있으며,

환자의 대기 시간도 짧은 편에 속한다.

    



 

◆ 이탈리아의 공공 의료보험, 한국의 건강보험

그녀의 고향, 이탈리아는 공공 의료 보험으로 대부분의 의료비를 충당한다.   이탈리아 국민들은 아플 때 가장 먼저 국가 소속 의사에게 무료 진료를 받는다.   더 아프게 되면 응급실에 가며, 입원과 검진 비용까지 무료로 지원된다. 이를 위해 이탈리아 국민들이 내는 의료비용은 GDP 대비 약 8.9%로, 유럽 내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그러나 통원치료는 개인 부담액이 상당하며, 전문의 진료를 받기 위해서는 2달 이상 대기해야 한다는 단점 때문에 이탈리아 국민의 35%가 민간보험과 같은 의료 서비스에 가입하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는 GDP 대비 약 5.08%의 비용으로 65% 이상의 의료비 혜택을 받고 있다. 이탈리아보다 국민의 부담 이 작다고 할 수 있으며, 환자의 대기 시간도 짧은 편에 속한다.

크리스티나 씨는 센터장에 취임하며, 외국인에게 한국 건강보험제도를 많이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건강보험의 혜택이 다른 외국인 친구들에게도 고루 돌아갔으면 좋겠어요. 이를 위해 저부터 건강보험과 세계의 의료 보험에 대해 많이 공부하고 노력하겠습니다."

 

한국 건강보험 덕분에 건강 걱정 없이 여러 활동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크리스티나.

그녀의 더욱 힘찬 행보를 기대해 본다.

 

                     
   글__이동은/ 사진__김민정

 

   ◀ 국내 거주 외국인이 한국의 건강보험에 가입하려면?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은 입국 후 3개월이 경과하면 건강보험 자격을 가질 수 있어요.

    (유학·취업의 경우는 국내에 입국한 날)

   구비서류는 외국인 등록증, 소득이 있을 경우 소득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 재학증명서 등입니다.

   가까운 지사에 신청하시면 1개월분의 보험료를 선납한 뒤 즉시 건강보험증 발급이 가능합니다.

   공단 고객센터에 외국인 전용 전화(02-390-2000)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19
Today1,175
Total2,160,258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