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모든 일을 기억한다는 건 어떤 기분일까. 축복된 재능으로 생각할 수 있겠지만, 행복한 일만은 아니다. 10년 전 오늘 먹었던 음식, 시험기간 책에서 봤던 구절, 길에서 마주친 사람이 입었던 옷…. 이런 사소한 기억들까지는 괜찮다. 하지만 실연의 아픔, 사별의 고통 같은 기억까지 생생하게 평생을 안고 살아야 한다면 재능이 아닌 형벌일 수 있다.



실제로 한번 본 장면도 뇌 속에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남긴 것처럼 선명하게 기억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증상을 가리켜 ‘과잉기억증후군’이라고 부른다. 과잉기억증후군은 때때로 인간에게 축복일 수 있는 망각할 권리를 잃어버리게 한다.

 

최근 한 지상파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는 망각하지 못하는 남자 주인공이 등장한다. 1년 365일 모든 시간을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이다. 드라마 속 남자주인공은 어머니가 힘들어하던 기억, 여자친구가 눈앞에서 사고로 사망한 순간까지 생생하게 기억하며 힘들어한다. 이러한 과잉기억증후군은 여러 소설이나 영화, 드라마에서도 변주돼 등장해왔다.

 

 

과잉기억증후군의 특징은 그때의 일이 단순히 하나의 장면으로만 저장되는 것이 아니라 당시의 기분이나 감정들도 고스란히 기억이 난다는 것이다. 흔히 인간을 ‘망각의 동물’이라고 부르는데 그만큼 고통스러운 기억도 시간이 지나면서 상처가 옅어진다. 하지만 과잉기억증후군을 가진 사람들은 지나간 시간의 즐거움도 괴로움도 모두 안고 살아가게 된다.

 

 

과잉기억증후군에 대해서 듣게 되면, ‘시험공부를 하지 않아도 되는 거 아냐’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과잉기억증후군은 단순한 암기력과는 크게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신에게 있었던 일(event)을 기억하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뇌 과학 분야에서 과잉기억증후군을 주목하기 시작한 건 오래되지 않았다. 2006년 처음 관련 학술지에 과잉기억증후군 판정을 받은 여성의 사례가 등장하면서부터다. 질 프라이스라는 여성은 35년 동안 자신의 모든 기억을 유지한 채 살아왔다. 특정 날짜에 있었던 일 뿐 아니라 그날의 날씨와 감정까지도 상세히 기억해냈다. 이후 진행된 검사에서 그녀의 대뇌구조는 20개 넘는 영역에서 일반인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다만 과잉기억증후군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선 명확하지 않다. 과학자들은 과잉기억증후군을 겪는 이들은 오래된 기억을 우전두엽과 좌전두엽 모두에 기억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일반적으로 오래된 과거의 기억은 우전두엽에만 저장하는데, 다른 메커니즘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물론 여전히 밝혀진 것보다 밝혀야 할 것이 많은 영역이 뇌 과학이기 때문에 과잉기억증후군의 이유를 단정할 순 없다. 왜 더 많은 기억의 저장 용량을 갖는지, 또 일반인들은 왜 망각을 하며 살아가는지는 여전히 현대 과학의 숙제다.




<도움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이 독특한 소재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배우 유승호의 군 제대 후 첫 복귀작이자, 영화 ‘변호인’의 윤현호 작가의 안방극장 데뷔작으로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사진출처 : SBS 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 공식 홈페이지
http://program.sbs.co.kr/builder/programMainList.do?pgm_id=22000008869 

 

 

드라마 ‘리멤버’는 모든 것을 기억하는 과잉기억증후군의 아들 서진우(유승호)가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모두 잃은 아버지 서재혁(전광렬)의 살인 누명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극중 악역으로 등장하는 안하무인 재벌3세 남규만(남궁민)은 돈과 권력을 이용해 자신의 범죄를 서재혁에게 대신 뒤집어씌우고, 서진우는 모든 것을 기억하는 자신의 능력을 이용해 변호사가 되어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간다. 드라마 ‘리멤버’로 주목받고 있는 과잉기억증후군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드라마 ‘리멤버’에서 주인공 서진우는 단 일주일 만에 사법시험 모든 과목을 완벽히 외우고 사법고시에 합격한다. 자신이 보고 듣고 느낀 모든 것을 기억하는 절대기억력의 소유자이기 때문이다. 극중에서 의사들은 그를 ‘과잉기억증후군’이라고 진단한다.


 

 

 

과잉기억증후군(Hyperthymetic syndrome)은 그리스어로 ‘기억’이란 뜻의 ‘시메시스(thymesis)’와 초월한다는 뜻인 ‘하이퍼(Hyper)’를 합성한 용어로, 마치 비디오를 보는 것처럼 과거 자신의 모든 경험들을 과도하게 기억하는 증상을 말한다. 눈으로 본 것, 귀로 들은 것, 당시에 느낀 감정들을 가감 없이 모두 기억하기 때문에 일종의 ‘자서전적 기억장애’라고 불리기도 한다.

 

 

 

현재 과잉기억증후군을 가진 사람은 전 세계적으로 100여명 남짓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첫 진단은 2006년 미국의 질 프라이스라는 여성이다. 그녀는 14세 이후부터 자신이 경험한 모든 일상을 거의 완벽하게 기억했는데, 텔레비전에 뜬 날짜 자막만 봐도 무의식적으로 그날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었고 어떤 음식을 먹었는지, 심지어는 그날의 날씨까지 상세하게 기억했다.


절대적인 기억력이 누군가에게는 부러운 능력일지 모르지만, 당사자에게는 엄청난 고통이 되기도 한다. 어린 시절 받은 상처나 가족을 잃은 기억, 불쾌한 감정들까지 모두 생생하게 떠오르기 때문이다.


 

 

 

결국 질 프라이스는 자신의 기억력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 캘리포니아대학의 신경생물학교 교수인 제임스 맥거프 박사를 찾아가고, 수년에 걸친 상담과 테스트를 거쳐 과잉기억증후군 진단을 받는다. 이후 그녀는 자신이 겪은 기억장애 과정을 한 권의 책으로 펴냈는데, 국내에도 지난 2009년 ‘모든 것을 기억하는 여자’라는 제목으로 출간된 바 있다.

 

 

 

현재까지 과잉기억증후군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대뇌피질의 특정 영역이 일반인과 다르다고 추측하고 있다.


 

 

 

과잉기억증후군의 첫 환자인 질 프라이스를 연구한 제임스 맥거프 박사팀은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50여명의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일반인은 과거의 기억을 뇌의 우전두엽에만 저장하는 반면, 과잉기억증후군 환자들은 우전두엽과 좌전두엽 모두에 저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것이 과잉기억증후군의 유일한 원인인 것은 아니다. 기억과 망각에 관한 연구는 여전히 과학자들이 풀지 못한 숙제 중 하나로 남아 있다.

 

 


글 / 권지희 여행작가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709
Today1,056
Total2,593,771

달력

 « |  » 202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