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과 관련된 질환은 크게 눈물분비이상 질환과 눈물 배출계 질환으로 나눌 수 있다. 요즘처럼 날씨가 건조하고

      추워지면  눈물이 많이 난다고 안과를 찾아오는 중년 이후의 환자들이 많다. 이런 경우 눈물이 눈에서 제대로 빠져

      나가지 못해서 눈 밖으로 흐를 수도 있고 눈물이 일시에 과다하게 분비되어 안구에서 넘쳐나는 것일 수도 있다.

 

 

        

      

 

 

 

일반적으로 눈물을 한 종류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의학적으로 눈물은 세 종류로 분류한다. 슬픔과 같은 감정과 관련된 눈물(감정눈물), 이물질이 눈에 들어가거나 눈병에 걸렸을 때 나오는 눈물(반사성 눈물), 위의 두 가지와 관계없이 평상시에 자기도 모르게 늘 나오는 눈물(기본 눈물)이 그것이다.

 

눈물은 눈에 존재하는 여러 종류의 눈물샘에서 만들어져서 안구를 촉촉이 덮어준 후 눈물점과 눈물소관을 통하여 비강으로 배출된다. 우리말에 너무 슬퍼서 대성통곡을 하는 경우 눈물콧물이 흐른다고 하는데 그것은 의학적으로 아주 정확한 표현이다. 안구를 덮고 있는 눈물은 정확히 말하면 세 개의 눈물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눈과 가장 가까운 곳부터 점액층, 수성층, 지방층이라고 부른다. 이 세 개의 층이 유기적으로 잘 조화되어 제 기능을 다해야 눈에는 아무 문제가 없는 것이다. 반대로 이 세 개층 중 어느 한곳에라도 이상이 생긴다면 눈물은 제 기능을 못하게 되고 눈이 불편해진다.

 

 

 

피부까지 짓무르는 눈물 질환

 

찬바람을 조금 쐬기만 해도 눈물이 찔끔찔끔 나오고, 눈이 시려 계속 눈을 깜빡이게 된다는 중년 이후의 여성들이 늘고 있다. 눈 주변의 피부가 짓무르거나 벌겋게 되어 따끔거리기까지 한다. 이런 안질환을 눈물흘림증이라고 한다. 눈물흘림증은 눈물이 지속적으로 흘러 계속 닦아야 되고, 눈곱이나 고름이 생길 수 있어 염증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이는 눈물길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눈물폐쇄증 때문이다. 이 증상은 눈물이 흐르는 것뿐만 아니라 시야가 뿌옇게 되기도 하는데 자연치유가 되지 않으니 증상이 나타날 때마다 병원을 찾아 치료를 게을리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눈물흘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눈을 피로하게 만드는 환경을 줄여야 한다. 실내 공기가 건조해지지 않게 적절히 가습을 하고, 컴퓨터 모니터나 스마트폰을 장시간 사용하는 것도 좋지 않다. 환기도 중요하다. 또 히터 바람을 직접 쐬거나 너무 가까이 쐬는 것도 주의해야 한다. 충분한 수분 섭취를 해주고 눈이 건조하다고 느낄 때는 따뜻한 물을 수건에 적셔 마사지를 해주는 것도 눈 건조로 인한 눈물흘림증을 막을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기능 저하 아닌 '안구건조증'이 원인 되기도

 

눈물 질환 중 가장 흔한 것이 안구건조증이다. 말 그대로 눈물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해 눈이 건조해 짐으로써 모래알이 구르는 느낌, 비눗물이 들어간 듯한 작열감, 콕콕 찌르는 아픔, 가려움, 뻑뻑함 등과 같은 다양한 증상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과거에는 단순하게 눈물이 부족해서 건조해진다는 일반적인 증상으로만 이해하고 치료를 등한시 하는 경향이 있었으나 최근에는 많은 연구를 통하여 안구건조증이 단순 건조 증상이 아니라 눈물 및 안구표면의 염증과 삼투압의 증가가 동반되는 다인성 질환이라는 개념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러므로 눈에 이러한 여러 증상이 발생할 때에는 그냥 눈이 건조하다고 지나치기보다는 안과를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인공 눈물을 비롯한 다양한 치료법

 

건성안 치료는 환자 상태에 따라 단계별로 치료를 진행한다. 질병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인공 눈물 정도를 사용하고, 정도가 심하면 항염증제 안약이나 안연고, 또는 오메가3와 같은 경구 보충식 내지 경구용 항생제나 자가혈청 안약을 사용한다. 더 심한 경우에는 눈물점 마개, 눈물점 폐쇄와 같은 수술적 치료도 고려할 수 있다.

 

안구건조증을 예방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은 없다. 안구 증상이 있을 때 바로 안과를 내원하여 원인이 되는 질환을 제때 치료하는 것이 병을 키우지 않는 방법이 될 수 있다. 그리고 평상시에는 눈꺼풀 위생을 청결히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손의 위생에 신경을 써야 한다. 자기도 모르게 더러운 손으로 눈을 만진다면 아무래도 눈건강에 지장이 있다. 더불어 항히스타민제나 항우울제와 같은 눈물 분비를 억제하는 약물의 사용 여부도 점검하여야 하며 눈물 분비를 약화시키는 주변 환경 개선에도 신경을 쓴다면 도움이 될 것이다.

                                                                                                                글 / 박종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교수

                                                                                                                                         출처 / 사보 '건강보험 2월호'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도한 피터팬 2013.02.19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그렇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09
Today285
Total2,149,608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