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 아줌마 같은 ‘순돌이 엄마’에서 표독스러운 시어머니 방영자 회장까지. 4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수많은

          사람들을 웃기고 울린 연기자 박원숙. 촬영하는 동안 한 순간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열정은 그녀를 지금

          까지 카메라 앞에 서게 하는 원동력이다.

 

  

                          

                            

 

 

 

 

독기 가득 품은 시어머니 연기의 최고봉

 

현재 방송되고 있는 드라마 속 악역 중 최고의 악역으로 손꼽히고 있는 MBC 주말 드라마 <백년의 유산> 방영자 회장역의 배우 박원숙 씨. 며느리를 쥐잡듯 하는 일명 ‘시월드’ 최고의 시어머니 연기는 박원숙 씨를 넘버원으로 꼽지 않을 수 없다. 표독스러운 눈초리, 카랑카랑한 목소리, 그리고 금방이라도 불호령을 내릴 것 같은 공포의 분위기로 시종일관 팽팽한 긴장감을 주는 박원숙 씨의 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높인다. 이러한 그녀의 연기력이 빛을 발하여 KBS <개그 콘서트> 시청률의 아성을 무너뜨리며 동시간대 1위의 기염을 몇 주째 이어가고 있다.

 

박원숙 씨의 일명 ‘미친 존재감 시어머니 연기’는 이미 여러 드라마를 통해서 그 진가가 유감없이 발휘됐다. 1997년 MBC 드라마 <별은 내 가슴에>에서는 고 최진실 씨를 구박하는 밉상 가득한 예비 시어머니를, 배우 윤상현 씨와 모자지간으로 분했던 드라마 <겨울새>에서는 아들에게 지나치게 집착하며 며느리가 눈물 마를 날 없도록 지독하게 괴롭히는 일명 ‘올가미 시어머니’ 역을 완벽하게 해내며 함께 출연한 연기자들로부터 박원숙 씨의 연기가 너무 실감나서 가까이 다가가기조차 섬뜩하다는 말을 들을 정도였다.

 

 

 

스펙트럼 넓은 그녀의 연기력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중퇴하고 1970년 MBC 주간드라마 <화려한 계절>로 데뷔한 박원숙 씨는 지금까지 쉼 없이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녀의 드라마 출연작은 셀 수 없이 많은 만큼 그녀 의 대표작 역시 <한지붕 세가족>, <별은 내 가슴에>, <토지>, <빛과 그림자>, <겨울새>, <커피프린스 1호점>, <사랑은 아무도 못말려>, <올인>, <보고 또 보고>, <토마토> 등 다수의 작품을 꼽지 않을 수 없다. 여러 작품들 중 1987년 방송됐던 KBS <토지>에서 ‘임이네’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한 박원숙 씨는 <토지>의 원작자 박경리 선생으로부터 ‘전무후무하게 임이네를 가장 잘 표현한 연기자’라는 극찬을 듣기도 했다.

 

또한 1986년부터 1991년까지 매주 일요일 아침을 즐겁게 해줬던 MBC 일요아침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은 세월이 오래 지난 지금까지 박원숙 씨의 감칠맛 나는 연기를 기억하게 하는 추억 속의 드라마로 자리하고 있다. ‘만물상회’의 안주인으로, 또 순돌이 엄마로 등장하며 소시민의 아픔과 애환, 그리고 진득한 가족 간의 사랑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소소한 정이 가득하고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옆집 아줌마 같은 선량한 캐릭터인 ‘순돌이 엄마’는 박원숙 씨 본인 역시 그녀의 대표작으로 꼽는데 주저함이 없다.

 

 

 

40년 넘은 연기 생활, 탄탄한 연기력과 근면성실함

 

박원숙 그녀는 여러 후배 연기자들에게 존경과 배움의 멘토로 칭송받고 있다. <겨울새>에서 함께 출연했던 배우 윤상현 씨는 “박원숙 선생님에게 연기를 배웠다. 선생님의 연기를 보고 내 연기에는 ‘진심이 빠졌다’는 것을 깨달았다. 선생님의 ‘진심이 담긴 연기’는 언제나 내 마음에 두고 있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현재 <백년의 유산>에서 박원숙 씨의 미움과 독설을 꿋꿋이 참아 내고 있는 며느리 역의 유진 씨는 “실제로 박원숙 선생님은 한없이 자상하고 따뜻한 분이다. 그런 분이 연기에 임하실 때 100% 돌변하여 역에 몰입하는 그 집중력은 정말 최고인 것 같다”라며 평상시 드라마 세트장 밖에서의 박원숙 씨의 인간적인 모습에 애정을 표했다.

 

또 박원숙 씨의 스타일리스트는 그녀를 어떤 스타일도 잘 소화하는 천의 얼굴을 가진 연기자라고 한다. 여성스러운 역할에 맞는 사랑스러운 스타일도 잘 어울리고 매니시한 커리어우먼 스타일도 척척 소화해낸다. 그래서 스타일 변화에 어려움이 없는 천상 연기자다.

 

 

 

운동과 바른 식습관으로 관리

 

수영과 걷기 등으로 꾸준히 몸매 관리를 하고 있는 박원숙 씨. 덕분에 몸매는 한창 때와 비교해도 그리 변하지 않았다. 좋은 사람들과 맛있는 음식 먹는 걸 좋아하는 그녀이지만 비교적 살이 찌지 않는 체질이다. 되도록 몸에 좋지 않은 음식은 피하고 건강에 유익한 식품을 골라 먹는 것이 건강 유지 비결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긍정적인 생각이 중요해요. 누구나 걱정거리, 아픔, 스트레스가 있지만 그것에 얽매이기보다 훌훌 털고 일어설 수 있는 긍정적인 마음을 가진다면 좀 더 건강해지지 않을까요?”

 

피자, 치킨, 슈크림 같이 기름진 음식을 좋아하는 그녀이지만 이제는 이런 음식들과 멀어지려고 노력한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입에 맛있는 것보다 몸에 좋은 것을 선택해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 채소와 두부, 김치 등을 반찬으로 먹는 밥이 가장 속도 편안하고 건강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몸소 체험하기도 했다.

 

완성도 높은 연기로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드는 연기자 박원숙 씨. 오랜 시간 다양한 삶의 모습을 그리며 많은 사람들에게 친근한 연기자이자 동료 연기자들에게는 롤모델로 자리했다. 완벽한 연기를 위해 쉬는 시간에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후배들을 찾아다니며 다음 씬을 맞춰보는 그 열정이 최고의 시청률을 자랑하는 드라마를 만드는 그녀의 연기 원동력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세월도 비켜간 박원숙의 몸매, 피부 관리 방법

 

         1. 긍정적인 생각은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한다.
         2. 클렌징을 꼼꼼히 하고 평소엔 메이크업을 거의 하지 않는다.
         3. 채소와 두부 등 건강식품으로 섭취한다.
         4. 끼니를 거르지 않고 건강식으로 챙겨 먹는다.
         5. 입에 맛있는 음식보다 몸에 좋은 음식을 섭취한다.

 

 

 

 

 

 

 

 

 

 

 

 

                                                                                      글 / 김연수 기자, 사진 / 김승완 C, 영상미디어 기자, MBC

                                                                                                                                출처 / 사보 '건강보험 3월호'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43
Today676
Total1,971,120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