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저녁엔 춥고 낮에는 따뜻하다. 감기 걸리기 딱 좋은 날씨다. 실제로 감기 바이러스의 활동도 9~12월에 특히 왕성해진다. 어른에 비해 어린이는 면역력이 약하기 때문에 감기에 걸리기 더 쉽다. 이쯤이야 하고 아이들 감기를 오래 방치하면 자칫 호흡기가 손상되거나 중이염, 폐렴 같은 합병증까지 생길 수 있다. 하루 이틀 집에서 감기약을 먹이다가 그래도 낫지 않으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흔해서인지 감기약 복용법을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적지 않다. 잘못된 약 복용은 특히 어린이에겐 더 위험할 수 있다. 

 

 

항생제는 증상이 나아지면 그만 먹인다?

 

일반적인 감기약은 치료제가 아니기 때문에 증상이 나아지면 그만 복용해도 된다. 하지만 항생제는 처방 받은 대로 끝까지 복용하는 게 바람직하다. 마음대로 복용량을 줄이거나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면 원인 균이 완전히 죽지 않아 항생제에 내성을 보이는 균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항생제는 식후보다는 일정한 시간 간격을 지켜 복용하는 게 효과적이다. 하루 3번 복용이라면 8시간마다 먹이는 식이다.

 

 

어른 약을 쪼개거나 나눠 먹인다?

 

약에는 유효 성분이 균일하게 분포돼 있지 않다. 겉으로 보기에 정확히 등분해도 성분이 같은 용량씩 나눠지진 않는다. 어른 약을 자르거나 나눈다고 해서 성분이 어린이 용량으로 줄지 않는다는 얘기다. 또 용량을 어림 짐작으로 맞춰도 안 된다. 눈금이 있는 컵이나 숟가락, 주사기 같은 계량용기로 어린이의 나이, 몸무게 등에 맞게 정확히 맞춰 먹여야 한다.

 

 

두 가지 이상의 약을 함께 먹인다?

 

처방 받지 않고 임의로 감기약을 두 가지 이상 같이 먹이는 건 위험할 수 있다. 꼭 같이 먹어야 하는 상황이라면 반드시 약의 포장용기나 설명서 등을 보고 같은 성분이 중복돼 들어 있지 않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오렌지주스에 타서 먹으면 잘 듣는다?

 

감기약을 과일주스나 비타민음료와 함께 복용하면 더 효과적이라는 속설은 의학적으로 사실이 아니다. 약의 효과는 체온과 비슷한 온도의 미지근한 물과 함께 복용할 때 가장 잘 발휘된다. 일부 음료수나 차에 들어 있는 탄닌은 약 성분에 달라붙고, 우유 같은 유제품에 들어 있는 칼슘은 약 성분이 몸에 흡수되는 걸 방해해 약효를 떨어뜨린다. 약은 다른 식품과 섞어 먹이지 않는 게 기본 원칙이다.

 

 

해열제는 아무거나 써도 된다?

 

어린이가 먹어도 안전하다고 의학적으로 증명된 해열제 성분은 아세트아미노펜과 이부프로펜 등이다. 하지만 과량 먹이면 간이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정해진 용량을 꼭 지켜야 한다.

 

약을 먹인 시간과 용량을 그때그때 기록해 두면 약을 지나치게 많이 먹이거나 적게 먹이지 않을 수 있다. 어른에게 해열제로 쓰는 아스피린은 어린이에게 먹이지 말아야 한다. 간이 손상되거나 뇌 기능이 떨어지는 레이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어서다.

 

 

가루약은 시럽약에 섞어 먹인다?

 

시럽약과 가루약이 따로 처방됐으면 섞어도 되는지 약사에게 확인해야 한다. 가능하다 해도 미리 섞어두진 말고 먹기 직전에 혼합하는 게 좋다. 섞을 때는 먼저 시럽약을 가볍게 흔들어 내용물을 균일하게 만든 뒤 용량에 맞게 계량한 다음 가루약을 탄다. 시럽약을 2가지 이상 먹여야 할 땐 따로 복용하는 게 바람직하다. 가루약만 먹여야 하는데 아이가 어리다면 음료수 말고 반드시 물에 녹여 먹인다. 녹일 때는 물 위에 가루약이 뜨지 않도록 완전히 갠다. 대충 개어 먹이면 남은 가루가 폐로 들어가 기침을 하거나 토할 수 있다.

 

 

알약을 집에서 갈거나 부숴 먹인다?

 

어떤 알약은 부서지면 복용 후 위산에 손상돼 약효가 떨어진다. 또 약에서 유효성분이 천천히 흘러 나오도록 만들어진 경우도 있다. 때문에 알약은 의사나 약사의 설명 없이 마음대로 갈거나 부수거나 씹거나 쪼개 먹이면 안 된다.

 

앉거나 선 자세에서 충분한 양의 물과 함께 약 전체를 삼켜야 한다. 아이가 누워 있는 상태에서 먹이면 자칫 질식할 우려가 있다. 단 7세 이하의 어린이에게는 가능한 알약은 먹이지 않는 게 좋다.

 

 

계량용기는 수세미로 싹싹 문질러 닦는다?

 

시럽약을 먹일 때 쓰는 계량용기를 거친 수세미로 힘을 가해 닦으면 표면이 손상돼 다음 사용 때 정확한 용량 조절이 불가능해질 수 있다. 깨끗한 물로 여러 번 씻어낸 뒤 충분히 건조시켜 보관하면 된다. 계량용기로 약을 먹이고 나면 용기 바닥이나 벽에 약이 조금 남기도 한다. 물을 소량 타서 헹궈 먹이면 복용량을 제대로 지킬 수 있다.

 

 

남은 약은 냉장고에 두면 오래 간다?

 

일부 항생제는 2~8도의 냉장 보관이 필요하지만, 별도 설명이 없는 약은 일반적으로 실온(1~30도)에 보관한다. 개봉하지 않은 약은 성분에 따라 2, 3년 보관이 가능하나, 일단 한번 뜯은 경우엔 한 달 안에 쓰는 게 좋다. 이보다 오래 됐다면 다시 쓰지 말고 버린다.

 

콧물과 코막힘, 재채기 등의 증상에 쓰는 항히스타민제 성분의 시럽약 중에는 직사광선에 영향을 받을 수 있어 갈색 봉투나 통에 넣어 습기가 적은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항문에 넣는 좌약은 체온에 녹기 쉽게 만들어졌기 때문에 온도가 높은 곳이나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둬야 한다.

 

 

좌약이 항문에서 빠져 나오면 다시 새 약을 넣는다?

 

좌약을 넣은 직후 원래 모양 그대로 빠져 나왔다면 그 약을 다시 넣거나 새 좌약을 넣어도 된다. 하지만 넣은 지 수 분이 지나고 나서 좌약 일부가 녹은 상태로 다시 빠져 나온 경우에는 직장 안에 좌약 성분의 일부가 남아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이때는 자칫 과량 투여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새 좌약을 넣으면 안 된다. 

 

글 / 한국일보 문화부 의학 담당 임소형기자
(도움말 :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정책과,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순환계약품과, 이화여대 약학과 곽혜선 교수)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artiste curieuse 2013.11.13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으면서 멀티비타민 하나를 꺼내서 먹었네요. ^^ 귀찮다고 거르기 일수인데, 감기를 이겨낼려면 부지런히 먹어야겠어요. :)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03
Today1,183
Total2,153,929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