갱년기 증상은 갑작스런 짜증과 우울증, 식은땀과 안면홍조, 두통과 건망증, 수족냉증과 무기력증 등으로 나타난다. 아직까지 단시간에 갱년기 증상을 효과적으로 완화해주는 치료법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갱년기 증상 완화에 효과가 있는 음식을 꾸준히 섭취한다면 우리 몸의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소플라본 성분이 많이 함유된 콩

 

콩에는 이소플라본이라는 에스트로겐과 유사한 물질이 듬뿍 들어 있다. 이소플라본은 우울증, 골다공증, 안면홍조 등 여성호르몬이 부족하여 나타나는 갱년기 증상을 완화해줄 뿐 아니라 고혈압, 동맥경화증, 심장병 같은 만성질환을 예방하는 데도 효과가 뛰어나다. 따라서 혈당 지수를 높이는 백미나 밀가루 위주의 식사를 하는 것보다 콩밥을 지어 먹는 등 생활 속에서 콩을 자주 섭취해주는 것이 좋다.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하는 우

 

갱년기에는 누구나 우울, 불면, 고독 등 정서적인 증상을 많이 겪는다. 이럴 때 도움이 되는 영양소가 바로 우유 속 아미노산의 일종인 트립토판인데, 우울감이나 스트레스, 수면장애 개선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뿐만 아니라 우유는 다량의 칼슘도 함유하고 있다. 칼슘의 주요 기능은 뼈를 튼튼하게 하는 것이다. 따라서 우유를 자주 마시면 갱년기의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황산화 물질이 풍부한 크랜베리와 무화과

 

최근 말린 과일이 인기를 끌면서 입이 심심할 때 크랜베리와 무화과를 먹는 사람이 늘었다. 새콤달콤하고 쫀득거리는 맛을 자랑하는 크랜베리에는 플라보노이드, 안토시아닌, 프로안토시아니딘 등의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갱년기 여성에게 좋다. 무화과에는 에스트로겐의 체내 농도를 높여주는 붕소가 많이 들어 있으며, 이 밖에도 폴리페놀, 칼륨 등의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혈압을 조절하며, 혈관벽에 쌓인 유해산소를 제거해주는 효과가 있다.

 

 

      생 2막 갱년기를 마주하는 자세

 

      1. 갱년기를 자연스러운 삶의 과정으로 인식한다.

           갱년기를 하나의 감당할 수 없는 ‘위기’로 생각하고 우울감에 시달리거나 무기력하게 살아가는 것은 금물.

           갱년기는 누구나 맞이할 수밖에 없는 자연스러운 삶의 한 과정이라는 사실을 인식하는 것에서부터 극복이

           시작된다.

 

      2. 조금 과하게 수다 떨어도 괜찮아요~

           갱년기를 효과적으로 극복하는 방법 중 하나가 ‘수다’다. 자기에게 찾아온 신체적·정신적 변화를 또래의

           친구들에게 솔직하게 털어놓고 대화하는 것만으로도 중년의 우울증이 많이 해소될 수 있기 때문이다.

 

      3. 규칙적인 운동으로 갱년기 극복!

          갱년기에 나타나는 무기력증을 극복하기 위해서 규칙적인 운동을 해보자. 걷기, 수영, 달리기 등 유산소

          운동과 근육량을 늘릴 수 있는 저항운동은 물론 명상과 요가 등도 좋다.

 

도움말 / 서울대학교병원

출처 / 사보 '건강보험 8월호'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33
Today178
Total2,057,972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