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접종은 감염병의 발병, 합병증 발생 및 사망을 예방하는 데 매우 효과적인 수단이다. 특히 노년기의 예방접종은 안전할 뿐 아니라 효과도 높다. 그래서 소아 때 하는 예방접종과는 다른 목표를 지닌다. 노인에게 예방접종은 어떤 의미인지 알아보자.

 

 

 

소아에서 예방접종은 개인에서 감염병의 발병 예방 및 지역 사회 또는 인구집단에서 감염병 유행의 완전한 차단을 목표로 한다. 반면 노인에서 예방접종은, 발병 예방 효과는 상대적으로 낮으며, 오히려 임상경과의 중증도, 합병증 발생, 병원 입원 및 사망의 감소 효과를 주요 목표로 한다. 만성질환의 동반, 영양 결핍 및 운동부족, 면역 노화 (immunosenescence) 등에 따라 백신의 면역원성이 건강한 성인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이다. 따라서 감염병의 발병 예방 효과도 낮게 된다. 인플루엔자, 폐렴사슬알균, 대상 포진 및 파상풍에 대한 백신 접종이 기본적으로 권장된다. 특히 65세 이상 모든 노인은 건강상태와 무관하게 기본적으로 인플루엔자 및 폐렴사슬알균 백신을 접종받아야 한다.

 

 

 

 

인플루엔자는 전 연령층에서 발병하지만 연령대 별로 발병률과 사망률의 영향이 다른 특성이 있다. 인플루엔 자는 소아에서의 발병률이 성인보다 높다. 하지만 인플루엔 자로 인한 사망은 노년층 및 만성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에서 높다. 인플루엔자로 인한 병원 입원율은 소아 특히 1세 이하의 소아에서 가장 높으며, 이후 점차 감소하나 65세 이상에서는 1세 이하의 연령층과 비슷한 정도의 입원율을 나타낸다. 특히 노인, 영유아 및 특정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이 중증의 인플루엔자 합병증에 걸릴 위험이 크다.

 

인플루엔자를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매년 백신을 맞는 것이다. 인플루엔자 백신에 포함되는 바이러스주는 다가오는 절기에 유행을 일으킬 것으로 예측되는 새로운 바이 러스주와 항원성이 일치되는 것들로 매년 갱신된다. WHO 에서는 매년 2월 말에 그 해 겨울철 북반구에 유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A형 H3N2, A형 H1N1 및 B형 바이러스주 각각 1가지씩을 백신바이러스주로 발표하며 이를 근거로 당해의 백신을 생산해낸다.

 

폐렴사슬알균은 폐렴, 균혈증 및 수막염 등을 초래하며, 특히 폐렴은 노인에서 이환과 사망의 중요한 원인이다. 혈액, 뇌 척수액을 포함한 무균부위를 침범하는 침습성 폐렴사슬알 균질환의 증례사망률은 65세 이상 노인에서 20%로부터 85세 이상 노인에서 40%로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파상풍은 클로스트리듐 테타니(Clostridium tetani)에 의한 감염 질환으로, 근육이 마비돼 얼굴에 특유의 경련을 일으키며 등근육이 수축하면서 몸이 활모양으로 강직되는 증상 등을 유발한다. 전신형 파상풍의 사망률은 25~70%이 며 신생아와 노인의 경우 100%에 이르는 치명적 질환이지만 특별한 치료법이 없어 백신으로만 예방할 수 있다.

 

파상풍은 백신접종에 의해서만 면역을 획득할 수 있고 성인이 되어서도 10년마다 추가접종이 이루어져야 면역을 유지할 수 있는 대표적 감염병이다. 과거와 같이 녹슨 가위로 탯줄을 자르거나 베인 상처가 아닌 작은 상처로 충분히 유발될 수 있다. 최근 주말농장, 등산 등 여가활동을 즐기는 성인들이 많아서 농촌에 살지않더라도 필요한 백신이다. 파상풍에 대한 추가접종은 65세 이상 노인을 포함한 모든 성인에서 10년마다 시행한다. 19~64세 사이 성인에 대한 추가접종 백신으로 Tdap(파상풍, 디프테리아, 백일해)을 권장하지만, 65세 이상 노인에서는 Td(파상풍, 디프테리아)를 권장한다. 성인의 경우 파상풍 접종력이 없거나 파상풍 위험이 높은 환경에 있는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우선 접종을 권장한다. 

 

 

수두-대상포진바이러스(Varicella-zoster virus)는 일차 감염으로 수두(varicella)를, 재발감염으로 대상포진(herpes zoster)을 초래한다. 대상포진은 특히 노인에서 상당한 발병률을 초래한다. 인구의 약 25%는 일생중 대상포진을 겪게 되며, 미국에서는 매년 약 1백만 명의 환자가 발생한다. 발병률은 노인에서 가장 높으며, 환자의 약 2/3 이상은 50세 이상에서 발생한다.

 

대상포진 초기에는 특정 부위 감각이 상실되거나, 날카로운 것으로 찌르는 통증이 나타난다. 질환 발생 후 1주일이 지나면 발진과 수포가 생기며 수개월간 통증이 지속될 수 있다. 연구에서는 60세 이상 노인에서 생, 약독화 대상포진 백신 1회 접종이 대상포진의 발생률을 51%, 대상포진 후 신경통의 발생률을 67% 감소시켰다. 백신이 대상포진의 발생을 100% 예방하지는 못하였으나 대상포진 백신 접종후에 대상포진 및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 발생한 환자는 백신접종을 받지 않은 환자와 비교하여 현저하게 증상이 경감되었다.

 

대상포진 백신은 70세 이상 노인 보다 60~69세 사이 노인에서 대상포진의 발생 예방효과가 더 컸다. 대상포진 백신 접종은 대상포진과 관련된 급성통증 및 대상포진 후 신경통의 예방으로 노인에서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 이외 신증후군출혈열 예방백신의 접종 대상은 농촌 등 신증후군출혈열 발생률이 높은 지역에 거주하거나 근무하는 사람, 야외활동이 빈번한 사람, 쥐 실험을 하는 실험실 요원 등 신증후군출혈열 바이러스에 노출될 위험이 큰 고위험군에 한해 접종을 권장한다.

 

신증후군출혈열 백신은 접종 후 1년이 지나면 항체 양성률이 36~62%로 감소한다. 장기 면역원성에 대한 연구결과가 아직 없기 때문에 현재 접종일 정인 3회 기초접종 이후의 접종 일정은 없다. 해외여행 예정 지역이 콜레라, 장티푸스로 위험한 곳이라면 보건소에서 해당 백신을 접종할 필요가 있다.

 

글 / 박윤선 교수(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감염내과)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52
Today857
Total2,123,440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