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조그마한 병원에 근무하는 병리사입니다.

 

  환자도 많고 검사도 많아서 늘 바쁘게 하루하루가 지나가곤 했죠. 정신없이 그렇게 하루가 지나가고
  나면 
똑같은 다음날이 기다리는... 조금도 달라지지 않는 그런 하루하루. 매일의 지친 일상 속에서
  나라는 사람이 
'이 일 말고 또 무얼 할 수 있을까?' 하는 회의감마저 들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1004라는 이름이 매일 아침 내게 안부를 묻는 메시시가 오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궁금하기도 하고 내 주위에 매일 아침 내게 보낼만한 사람을 찾아보기도 했지만 짐작 가는 사람은 없었죠.


"아침은 꼬박꼬박 챙겨 먹어요. 그게 건강에 좋아요..."

"오늘 아침은 추우니깐 옷을 따뜻하게 입으세여..."


"상쾌한 아침입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아침에 받는 한통의 문자가 이렇게 행복하게 해주는지 그전엔 몰랐거든요.


얼마 후, 그 문자의 주인공이 누군지 알았습니다. 장애인 전국체전 기간에 일일 도우미를 했었거든요. 처음에는 반은 강제로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별 생각이 없었는데 끝나고 나니 그렇게 아쉬울 수가 없더라구요.

한 아저씨 때문이었습니다. 그분은 36세의 장애인 아저씨였어요. 뇌성마비를 앓고 있어서 휠체어를 몸 삼아 무척이나 힘들어 보이는 모습이었지요.

그러나 경기가 시작되면 달랐습니다. 게다가 숟가락질도 제대로 못하시면서 내가 밥 먹는 것까지 챙겨주셨어요.

도시락이 모자라서 밥을 못 먹은 적이 있었는데, 여기저기 얻으러 다니셨나 봐요. 땀이 범벅되어 저한테 도시락을 건네시며 쑥스러우신지 씩 웃으시는데 저도 모르게 눈물이 찔끔 날 뻔했습니다.


몸은 제가 도움되었을지 몰라도 마음은 제가 오히려 도움을 받았습니다. 조그만 것에도 감사할 줄 모르고 늘 불평만 했던 저에게 그 아저씨의 행동 하나하나는 저에게 감동이었거든요. 그런데 지금까지도 저에게 이렇게 감동을 주시네요. 불편한 손가락으로 저에게 문자 한통을 보내려고 남보다 몇 배는 힘드셨을 거예요.

항상 일상에서 행복을 찾지 못하고 무언가의 탈출구만을 찾아 헤매는 저의 모습이 너무 부끄러워지네요. 내일 아침은 제가 문자를 보낼겁니다. "하루하루를 행복으로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라고.

 

안미현/전라북도 남언시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18
Today844
Total1,878,353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