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은 추워야 제맛이라지만 자칫 방심했다가는 추위 때문에 생명까지 위험해질 수 있다. 특히 겨울 산행 등 야외 스포츠를 즐길 때는 땀이 갑자기 마르면서 오한이 들고, 체온이 점점 떨어져 저체온증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저체온증으로부터 생명을 지키는 방법에 주목하자.

 

 


겨울철 특히 조심해야 하는 게 저체온증이다. 평소 36.5℃를 유지하고 있는 체온이 추운 날씨에 의해 쉽게 낮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보통 체온이 35℃ 이하로 내려가는 경우를 저체온증이라 하는데, 신체와 행동에서 다양한 이상 징후가 나타난다.


 

 

 

문제는 본인은 이를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라는 점이다. 가장 대표적인 게 떨림 증세다. 몸이 떨린다는 것은 우리 몸이 체온을 높이기 위해 자체적으로 경련을 일으키는 것이라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그러나 이런 상태를 계속 방치할 경우 모공이 넓어지면서 체온이 더욱 떨어지게 된다.


 

 

 

또한 체온이 낮아지면 몸의 중요기관을 보호하기 위해 말단 부위로 가는 혈액 공급을 차단하고 중심부로 혈액을 되돌리는데, 이럴 경우 혈액 공급이 끊긴 신체 말단은 더욱 차가워지고 근육 운동도 무뎌지게 된다. 때문에 말단 부위에서 냉각된 혈액이 다시 심장으로 들어가 중심체온을 낮춤으로써 체온이 점차 떨어지고, 근육마비, 운동장애, 호흡장애를 넘어 의식불명 상태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일어나게 된다.


34℃ 미만으로 떨어지면 기억력과 판단력이 흐려지며, 심할 경우 체온이 32℃ 이하까지 떨어질 수 있다. 이는 매우 심각한 단계로, 체온중추 기능이 정지돼 몸의 떨림도 일어나지 않는다.

 

 


체온을 조금씩 높여주는 것이 급선무다. 열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젖은 옷을 벗기고 마른 옷으로 갈아입히도록 한다. 혈액이 많이 통하는 목, 가슴, 낭심부 등에 핫팩이나 뜨거운 물이 담긴 병 등을 대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단, 급격한 체온 상승은 매우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핫팩을 전신에 사용하는 것은 금물이다. 부정맥 등을 일으켜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일시적으로 체온을 높일 목적으로 알코올을 먹이는 것도 절대 금물이다. 잠깐은 효과를 볼 수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발한량이 늘어나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더욱 극심한 추위를 느끼게 되는 이유다.


 

 

 

이러한 위험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는 야외 스포츠를 즐길 때 방풍, 방수기능이 있는 옷을 입는 것이 좋다. 젖은 옷은 보온 효과가 90%까지 감소하기 때문이다. 또한 옷과 옷 사이에 형성된 공기층이 보온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얇은 옷을 여러 벌 겹쳐 있도록 하자. 체온과 바깥 기온 변화에 따라 수시로 입고 벗을 수 있어 유용하다는 장점도 있다. 저혈당을 막기 위해 운동 중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초콜릿, 사탕 등 간식을 준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글 / 정은주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3
Today132
Total2,012,211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