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이가 어때서~ 사랑하기 딱 좋은 나이인데'
가수 오승근의 '내 나이가 어때서' 들어보셨나요?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공감 가는 가사 때문인지 요즘 예능프로그램에서 자주 들리는 노래입니다. 그러게 말입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합니다. 결혼할 나이, 사랑할 수 있는 나이, 일할 수 있는 나이는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사회적으로 '나이'에 대한 편견에 부딪칠 때가 많은데요 요즘 '일할 수 있는 나이'에 대한 편견을 깨는 영화 '인턴'이 화제입니다.

 

 

 

 

영화 '인턴’은 창업 1년 6개월 만에 220명의 직원을 둘 만큼 성공신화를 일군 30세 여성 CEO 줄스 오스틴(앤 해서웨이)이 70세 인턴 벤 휘태커(로버트 드 니로)를 채용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70세 시니어 인턴 지망생 벤은 자신의 가치를 알아줄 회사를 찾아 다양한 구직활동을 시작합니다. 하지만 면접을 보며 '일할 수 있는 나이'에 대하여 보이지 않는 벽을 실감하게 되는 벤. 지칠 법도 하지만 새로운 도전을 즐기는 벤의 모습은 멋지기만 합니다. 수차례를 면접 끝에 진정성 있는 자기소개와 풍부한 인생 경험을 바탕으로 벤을 알아봐 주는 기업을 드디어 만나게 됩니다.


 

 

 

두근두근 설렘 가득한 첫 출근. 야심 차게 시작한 인턴생활이지만 벤의 나이를 들은 직장동료들의 반응을 보니 시작부터 녹록지 않습니다. 특히 이 회사의 CEO 줄스 오스틴.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와중에 시니어 인턴 채용 소식을 접하지만 사회 공헌 활동의 하나로 치부해버리고 이내 하던 일에 열중하기 바쁩니다. 왕년에 잘 나가던 전화번호부 회사의 부사장이었던 벤. 흘러가버린 40년의 세월이 야속하지만 지금 이 순간을 감사하며 묵묵히 본인의 임무를 기다립니다.

 

 

 

 

사무실의 직원들 모두 누군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지만 아무도 하지 않았던 일을 벤이 하기 시작합니다. 벤의 연륜에서 나오는 지혜와 너그러움은 삐걱대는 신생 회사의 빈틈을 빼곡히 채웁니다. 냉정하기만 했던 CEO 줄스 오스틴도 위기를 맞이했을 때, 벤에게 의지하게 되고 모두의 멘토로 인정받기 시작하는 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벤의 힘은 위대하기만 합니다. 경험 많은 70세 인턴과 열정 많은 30대 CEO의 우정을 그린 영화 '인턴'은 '일할 수 있는 나이'에 대하여 경계를 깨고 세대 간 화합을 통해 공존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전하고 있습니다. 세대 차이를 넘어 서로를 존중하는 마음과 태도에 대하여 여실히 보여줍니다. 그 모습에서 전해지는 훈훈함은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입니다.

 

우리나라 ‘2015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올해 65세 이상 고령자는 662만 4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3.1%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고령인구 비중이 14% 이상 되는 고령사회로 성큼 다가선 것입니다. 급속도로 고령사회로 진입하고 있지만 100세 시대를 맞이하는 우리들의 모습은 어떤가요? 영화 '인턴'을 보고 우리나라 고령사회에 대하여 생각이 이어졌습니다.

 

 

 

 

취업전쟁은 20~30대 청년층에만 국한된 이야기는 아닙니다. 영화 속 배경이 되는 미국뿐 아니라 우리나라도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10월 들어 전체 고용률은 60.9%로 작년과 같았지만, 만 60세 이상 고용률은 작년에 비해 0.5% 포인트 줄었다고 합니다. 불안정한 노인 고용률은 노인 빈곤과 맞물려 자식들에게 짐이 되고 싶지 않은 부모의 마음에 생채기를 냅니다. "Experience never gets old." 영화 ‘인턴’의 해외판 포스터에서 인용한 문구처럼 경험은 늙지 않습니다. 충분히 ‘일 할 수 있는 나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어르신들이 걸어오신 삶의 가치를 존중하여 지혜와 용기를 모아 자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 노력의 일환으로 건강보험공단 대구지역본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여 노인 일자리 찾아주기 운동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지사 홈페이지와 노동부 고용정보시스템을 연결하여 취업관련 정보 및 건강보험 제도를 안내하고 실직으로 직장가입자에서 지역가입자로 전환되는 사람에게 구직 안내서 발송 등을 통해 고용 정보를 제공했습니다.


민원대에서 근무하다 보니 지방자치단체 노인 일자리 공모기간에는 많은 어르신들이 건강보험 자격득실확인서를 발급받으러 공단에 방문하시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자격득실확인서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콜센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발급 가능하며 노인 일자리 신청 어르신 또는 자녀가 직접 전화로 가족관계 확인 후에 팩스 전송을 요청하거나 공인인증서를 통해 인쇄하여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지방자치단체와 고용정보시스템을 연결할 뿐만 아니라, 구직 시 제출해야 하는 건강보험 관련 서류도 간편하게 발급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한다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령화로 인한 국민 의료비 증가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요구 등 시대적 과제들에 대한 해결책 모색 또한 필요합니다.
국민건강보험은 건강 100세 운동 캠페인을 통해 노인의 건강 및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건강백세운동교실은 지난 2005년부터 운영되어 올해에도 경로당 등 전국 3900개 시설에서 8만여 명의 어르신이 참여하였고 운동을 포함한 식습관 개선 및 영양교육 등 종합적인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초 고령화 사회를 대비하여 어르신들의 신체기능 저하 방지 및 개선에 적합한 표준 운동프로그램을 연구 개발하여 보급하는 등 노인건강교실 사업을 보다 내실 있게 운영하여 공단을 대표하는 핵심 브랜드로 육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합니다. 국민건강보험은 전 국민의 건강한 삶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 국민들의 의료비 절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입니다.


하루의 끝에 해가 지고 어스름해질 때. 또는 그때의 어스름한 빛을 황혼이라고 합니다. 불그스름한 아련함이 하늘을 물들고 하루의 끝을 돌아보게 되는 시간. 지나온 세월이 무상할 법도 하지만 황혼에서 새벽까지의 시간이 지나면 또 새로운 하루의 시작입니다. 영화 ‘인턴’을 보고 건강보험공단이 시행하고 있는 노력을 찾아보며, 어르신들이 황혼에서 새벽까지의 시간을 즐겁게 보내시고 새로운 아침을 맞을 수 있도록 함께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평생건강, 국민행복 100세 시대! 즐거운 새로운 인생을 준비하시는 어르신들을 존경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2
Today424
Total1,917,930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