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나의 화두는 가족과 건강이다. 둘 다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가족 구성원을 떠난 나는 생각할 수 없다. 아내와 자식이 첫째다. 그 다음은 형제 자매. 부모님이 안 계시기에 그렇다. 장모님을 모시고 사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형제도 자주 안 만나면 사이가 멀어진다. 남과 다를 바 없다는 얘기다. 따라서 틈 나는대로 만나는 것이 좋다. 피를 나눈 형제 이상의 관계는 없다고 본다. 자주 만나야 우애도 돈독해진다. 내가 바라는 바다.





건강은 자기가 챙길 수밖에 없다. 겉으로 건강해 보였던 사람이 갑자기 쓰러지는 경우도 본다. 건강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결과다. 몸에 이상신호가 오면 즉시 체크해야 한다. 그래야 큰 병으로 이어지지 않는다. 추위 때문에 산책을 거르니 몸도 근질거린다. 한파가 하루 이틀 더 지속될 것이라는 예보다. 그래도 봄은 올 터다.


얼마 전 고향인 충남 보령시 청라면에 다녀왔다. 부모님 묘소에 가서 성묘를 했다. 음력으로 12월 12일이 아버지 기일이다. 형제들이 묘소에서 만나 간단하게 음식을 차려 놓고 제사를 지낸다. 대신 방 제사는 지내지 않는다. 지난해부터 그렇게 했다. 제사를 지낸 후 점심을 함께 한다. 그러한 모든 준비는 세종시에 살고 있는 바로 위 형님이 책임진다.





이번에도 형님이 형제들의 의견을 모았다. "토요일날 11시에 산소에서 참배를 하고 대천에서 식사를 하려고 하는데 먹고 싶은 음식이 있으면 이야기해요." 각자 의견를 낸다. 바로 밑 남동생: "맛있는 거 먹으면서 형제간 우애를 다져요." 제일 막내 여동생은 로맨틱하다. "바다 전망 좋은 곳으로 해줘요. 밥 먹고 바닷바람 쐬고 걷고 싶어요. 해안절경 산책로도 좋구요." 제일 큰 누나: "모두 준비하느라고 애쓰네."


형님이 보령시청 관광과에 전화해 3곳 추천을 받았단다. 그 중 경치가 뛰어난 대전횟집을 골랐다. 대천해수욕장에 있다. 꽃게찜과 쭈꾸미 샤브샤브가 전문이라고 했다. 벌써부터 입맛이 당긴다. 그보다는 형제들을 모두 만날 수 있어 신난다. 거듭 말하지만 피는 물보다 진하다. 형제들의 얼굴이 떠오른다.





최근 지인의 가슴 아픈 소식을 들었다. 부인이 말기암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항암 치료도 거의 불가능하단다. 늦둥이를 봤다고 좋아하던 표정이 스쳐 지나간다. 그 늦둥이는 이제 초등학교 저학년일 듯싶다.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길까. 병이 때론 불가항력적일 수 있다. 예고 없이 찾아오기 때문이다. 그래서 종합검진이 꼭 필요하다.


매년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으면 미리 발견할 수도 있다. 나중에 후회하면 손을 쓸 수 없다. "설마 무슨 일 있겠어" 하면서 방심했던 것이 화를 불러오는 것이다. 어떤 암이든지 초기에 발견하면 치료가 가능하다. 내가 주례사를 하면서 꼭 당부하는 말이 있다. "부부의 건강도 중요하지만 부모님 건강도 꼭 챙겨드려야 합니다. 1년에 한 번씩 정기검진을 받도록 하십시오."





정작 나도 그렇게 하지 못했다. 어머니도 8년 전 신장암으로 돌아가셨다. 발견했을 때는 이미 퍼져 손을 쓸 수 없었다. 사람이 안 아플 수는 없다. 자기 스스로 관리하는 것이 가장 좋다. 조금이라도 이상하다 싶으면 병원으로 달려가야 한다. 병원을 가까이 해서 나쁠 것은 없다. 때를 놓치면 병이 커진다. 안 아픈 게 최고다. 다시말해 건강해야 한다는 얘기다.


다시 요즘 얘기. 하룻만에 정상으로 돌아왔다. 정확히 네 시간 잤다. 8시 40분 취침, 12시 40분 기상. 신기할 정도로 눈이 떠진다. 잠자기 대회라도 있다면 입상할 수 있을 것 같다. 몸도 개운하다. 다만 새벽운동은 하루 이틀 더 쉬려고 한다. 물론 어제도 손목이 아파 못 나갔다. 손목 통증은 거의 다 나았다. 약의 효과를 톡톡히 본 셈이다. 계속 아팠다면 어찌 했을까 상상하기조차 싫다.





통풍은 굉장히 아프다. 참을성 많은 나도 견디기 어렵다. 결론은 딱 하나. 아프지 말아야 한다는 것. 미리 손쓰면 어느 정도 가능하다. 뭐든지 원인 없이 아프진 않을 터. 지난 번 입원했을 땐 술에서 그 원인을 찾았다. 그러나 이번엔 아니다. 술 이외에 다른 원인이 있다는 얘기.


얼마 전 건강검진 결과 나쁜 콜레스트롤 수치가 좀 높게 나왔다. 그것이 원인인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병원에서 그 처방도 받았다. 그 밖의 모든 수치는 정상이다. 잘 자고, 잘 먹으면 된다. 최고의 건강관리라고 할 수 있다.



글 / 오풍연 파이낸셜뉴스 논설위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23
Today151
Total2,022,376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