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꾹꾹 눌러 담아 쓰던 손편지. 예쁜 글씨를 쓰기 위해 몇 번이고 고치고 또다시 썼던 그 감성을 뒤로하고 컴퓨터 키보드, 스마트폰 자판으로 글을 쓰는 것이 더 익숙해진 요즘입니다. 학교 과제물은 컴퓨터 워드로 작성하고 회사 안에서 일어나는 업무처리 대부분은 컴퓨터로 이루어집니다. 평소 간단한 필기, 메모 외에는 실제로 펜을 잡고 글씨를 쓸 일은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캘리그라피 같이 특별한 손글씨를 쓸 줄 아는 것은 능력과 재능으로 평가되고 취미로 혹은 전문적으로 캘리그라피를 배우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자격증과 강습 강좌가 많이 생겼습니다. 또한 산돌광수체, 문근영체, 인호진체 등 필자의 개성이 묻어나는 글씨체는 필자의 이름 따서 폰트로 상용화되기도 합니다.


한국뇌파연구소에 따르면 똑같은 내용을 한 번은 스마트폰으로 다른 한 번은 손으로 작성한 후 뇌파실험을 했을 때, 손으로 글씨를 쓰는 것이 타자를 칠 때 보다 두뇌 활성도가 두 배 가까이 크게 증가한다고 합니다. 타자를 칠 때는 수동적으로 글을 적거나 생각을 적어나가는 것과 달리, 손 글씨는 능동적으로 생각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에게 집을 지어주는 비영리 기구 해비타트는 희망 손글씨 캠페인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해비타트가 제시한 손글씨를 따라 쓴 다음 SNS에 릴레이를 이어갈 친구 2명을 태그하는 방식으로 1천 개의 손글씨가 모이면 한 가정 1세대의 집 고치기가 진행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마음을 움직이는 나의 손글씨는 SNS를 타고 또 다른 이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희망을 보여주었고. 이벤트 종료 후에도 끝없는 손글씨 릴레이는 네티즌들의 큰 관심을 받고 엄청난 홍보 효과를 누렸습니다.


서점가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테라피 시리즈 중 라이팅 테라피(writing therapy)도 많은 독자에게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안티스트레스의 선두로 주목받았던 컬러테라피가 색과 그림으로 이루어졌다면 라이팅 테라피는 단순히 펜과 종이만 있다면 언제든지 시작할 수 있습니다. 시나 소설, 명언 등을 따라 손으로 직접 쓰면서 그냥 지나쳤던 구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마음으로 읽으며 아날로그적 감성을 되찾아 지친 일상에 매몰된 감성을 치유한다는 것입니다.





손으로 쓴 글씨가 더 감동적인 이유는 그 사람의 마음과 감정을 고스란히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감성을 담은 손글씨는 곧 마음의 글씨 입니다. 미안했지만 자존심 때문에 하지 못했던 사과, 감사한 마음을 표현할 길이 없어 못다 전한 마음. 좋아한다고 사랑한다고 늘 마음으로만 숨죽이며 그대에게 하지 못했던 말. 손으로 쓰는 내마음, 손글씨로 내 마음을 전해보시는건 어떠신가요.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51
Today183
Total1,879,343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