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암에 걸린 환자가 가장 궁금해 하는 부분 중 하나일 것이다. 이를 반영하듯 "뭘 먹어야 하나요?"라는 물음은 암 전문의들이 진료실에서 암 환자한테서 가장 많이 받는 질문으로 꼽힌다. 특히 고기를 많이 먹으면 몸에 좋지 않다는 속설의 영향으로 "고기를 먹어도 되느냐"는 질문은 진료실에서 환자와 의사간에 오고가는 대화의 주요 단골메뉴다.





심지어 어떤 환자는 암 진단을 받고서는 육류를 전혀 섭취하지 않는 극단적 채식주의로 흐르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생각과 행동은 매우 위험하다. 오히려 많은 전문가는 암에 걸린 뒤에는 고기를 충분히 먹을 것을 권한다. 항암치료에는 체력이 많이 소모된다. 암세포는 증식속도가 빨라지면서 정상 세포의 에너지를 빼앗아간다. 그러면 체중이 줄어드는 등 우리 몸의 많은 영양분은 쑥쑥 빠져나간다. 이렇게 체중이 감소하면 치료를 중단해야 할 수도 있다. 암과의 싸움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체력전이라고 할 정도로 힘겨운 과정이다.





연히 독한 항암치료를 견뎌내려면 충분한 영양분을 섭취하는 게 중요하다. 특히 암과 싸우는 면역세포가 충분한 영양분으로 든든하게 무장해야 암세포를 이겨낼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암세포를 굶겨 죽이겠다'는 생각으로 식사량을 줄이는 등 영양 공급을 중단하면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는' 우를 범할 수 있다. 게다가 항암제 등 암 치료는 암세포뿐 아니라 정상 세포도 훼손할 수 있는데, 손상된 세포가 스스로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영양분의 지원이 필요하다.





암 전문가들은 암 치료 기간에는 무엇보다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 무기질, 비타민 등의 여러 영양소를 균형 있게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이 중에서 양질의 단백질을 섭취하는 게 좋다. 고기는 중요한 단백질 공급원이다. 그럼 어떤 고기를 먹어야 할까?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환자가 평소 좋아하는 것을 골고루 먹으면 된다.





개고기는 식품으로 먹는 것은 괜찮지만, 진액이나 개소주는 피하는 게 좋다고 한다. 만드는 과정에서 비위생적이거나 고기 이외의 물질이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고기를 싫어할 때는 생선이나 달걀, 두부, 콩, 치즈 등으로 단백질을 보충해야 한다. 물론 고기를 먹으면 안 되는 예외적인 경우가 있긴 하다. 간암 말기나 간 경화 말기로 간성 혼수가 올 때는 간이 고기의 단백질을 해독하지 못하기에 고기로 인해 간성 혼수가 더 악화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특별한 경우이고 암에 걸렸을 때는 영양을 충분히 공급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항암치료 중에는 '열심히' 먹는 것이 좋다.


(참고문헌; '진료실에서 못다 한 항암치료 이야기'<김범석 지음, 아카데미북刊>)



글 / 서한기 연합뉴스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21
Today156
Total1,964,472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