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예능 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가 시즌2로 돌아왔다. 지난해 4월 첫 방송한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여성 연예인들이 각자의 꿈을 함께 이뤄가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개그우먼 김숙의 대형면허 취득과 관광버스 운전, 배우 민효린의 걸그룹 데뷔, 가수 제시의 부모님과의 휴가, 개그우먼 홍진경의 ‘홍진경쇼’ 진행, 배우 라미란의 남은 곗돈 다 쓰기 등 각자의 꿈을 이뤄가는 과정을 선보여 인기를 모았다.


특히 배우 민효린의 어릴 적 꿈이었던 걸그룹 데뷔를 위해 슬램덩크 멤버들이 ‘언니쓰’를 결성하고, 각고의 노력 끝에 ‘Shut up’으로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면서 엄청난 화제를 이끌어냈다.



<이미지 출처: KBSTV '언니들의 슬램덩크 시즌2 공식 페이지>



올해 2월 시즌2를 시작한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기존 멤버인 김숙과 홍진경 이외에 배우 강예원과 한채영, 트로트가수 홍진경, 걸그룹 출신 공민지와 전소미가 새롭게 합류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첫 방송부터 걸그룹 도전을 선언한 이들은 혹독한 레벨테스트와 합숙생활 등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


또한 언니들의 꿈을 위해 작곡가 김형석, 무대연출가 박칼린, 연기 코치 안혁모, 보컬 디렉터 한원종, 보컬 트레이너 장진영, 안무가 김화영과 김규상 등 일명 ‘김형석 사단’이 총출동해 하드코어 트레이닝을 펼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최근 방송에서 배우 강예원의 성대결절 고백이 화제를 모았다. 한양대 성악과를 졸업한 강예원은 2000년 뮤지컬 배우로 데뷔한 뒤 2001년 SBS 시트콤 '허니허니'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영화 ‘퀵’, ‘날 보러 와요’, 최근 개봉한 ‘비정규직 특수요원’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하지만 강예원은 영화 ‘해운대’ 촬영 당시 절규하는 연기를 하다가 성대결절이 생긴 후 노래 부르는 것에 두려움이 생겼고, 이후 영화 ‘하모니’에 반전 노래실력을 가진 죄수 역으로 캐스팅됐지만 노래 부르는 것이 죽을 만큼 싫었다고 고백했다. 노래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언니들의 슬램덩크’에 출연했다고 밝힌 강예원에게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를 통해 관심이 높아진 성대결절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성대결절은 성대 점막에 출혈 등이 생겨 주머니 모양의 물혹이 생기는 질환을 말한다. 주로 사춘기 이전의 남자아이나 성인 여성, 가수나 교사처럼 평소 목소리를 과다하게 사용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게 많이 발생한다.





성대결절에 걸리면 평소보다 목소리가 탁해지고, 고음이 나지 않으며, 말을 할 때마다 통증을 느끼게 된다. 대화할 때보다 노래를 할 때 증상이 더욱 도드라진다. 심한 경우 성대 주변의 근육과 신경이 손상돼 성대마비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성대결절은 성대 점막을 지속적으로 자극하는 행동이나 무리한 발성 습관이 주된 원인이다. 쉬지 않고 계속 말하거나, 과하게 웃거나 울거나, 고함이나 소리를 지르는 등 성대를 반복적으로 자극하면 성대결절에 걸리기 쉬운 상태가 된다. 원래 목소리보다 낮은 음이나 평소보다 작은 소리를 억지로 내는 경우에도 성대에 무리를 줘서 성대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흡연이나 음주 등 후두를 무리하게 사용하거나, 스트레스 등 심리적 긴장상태가 지속되는 경우, 갑상선 질환이나 뇌신경학적 질환, 목 부위의 상처 등에 의해 발병하기도 한다.만약 말을 할 때 평소보다 피로감을 더 크게 느끼거나, 갑자기 목소리가 가늘고 작게 난다면 성대결절을 의심해볼 수 있다. 말할 때마다 통증을 느끼거나 이물감이 2주일 이상 지속된다면 이미 성대결절이 발병했을 가능성이 높다. 성대가 공기에 자주 노출되면 성대 점막이 건조해지면서 목이 붓고 열이 나는 증상이 생길 수 있는데, 이를 방치하면 조금만 목을 사용해도 결절이 딱딱해지는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성대는 한번 손상되면 증상이 반복되는 경향이 있으므로 성대결절이 의심된다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직업상 목을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특히 주의해야 한다. 성대 근육을 과도하게 긴장시키는 발성법은 가급적 피하고, 목을 무리하게 사용한 후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성대 점막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충분한 수분 섭취를 하는 것도 중요하다.




성대결절은 발병 원인과 결절의 크기에 따라 말할 때 쉰 소리가 나는 작은 증상부터, 말하는 것이 힘들 정도의 심각한 증상까지 다양하다. 증상이 미미한 경우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치유되어 원래 목소리로 돌아오지만, 오랜 기간 방치하면 목소리가 영구적으로 바뀌어 수술 후에도 원래 목소리로 회복되지 못할 수도 있다.





따라서 미성년에게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어린 시절 잘못된 방법으로 성대 근육을 자주 사용할 경우 세포가 이를 기억하고 반복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성대 근육이 계속 성장하는 시기이므로 수술보다는 음성훈련 등으로 치료하는 것이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법이다.


성대결절은 가급적 말을 안 하는 것이 최선의 치료법이다. 발병 초기에는 하루에 두세 번씩 20분간 말을 안 하는 침묵요법만으로도 상당한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습관적인 헛기침은 성대 점막을 지속적으로 손상시키므로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 물을 조금씩 자주 마시면 헛기침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병증이 악화된 경우라면 약물치료와 함께 금주·금연, 기름기 많은 음식이나 카페인이 함유된 음식을 피하고, 공복 상태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잘못된 발성에 의한 발병이라면 성대를 자극하지 않는 발성법으로 교정해야 치료가 가능하다. 만약 이들 조치로도 치료가 되지 않는다면 수술로 결절을 제거해야 한다. 결절 제거는 수술 시간이 비교적 짧고 다음날 퇴원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이 빠르다. 다만 수술 이후 목소리가 예전과 달라지거나 더 나빠질 수 있으므로 전문의와 충분히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글 / 여행작가 권지희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23
Today145
Total2,126,888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