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칙적인 운동이 심혈관계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모든 사람이 규칙적으로 운동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생계를 이어가는 것만으로도 바쁘고 힘든 경우에는 운동을 위해 시간을 할애하기가 쉽지 않다. 


이런 사람들은 삶의 여유를 즐기며 운동하러 다니는 사람들보다 심혈관계 질환에 걸릴 확률이 더 높은 것일까. 


캐나다 연구진이 최근 의학저널 란셋에 발표한 논문은 ‘그렇지 않다’고 말하고 있다. 헬스클럽에 다니면서 하는 운동이든 집안을 쓸고 닦는 가사노동이든 몸을 충분히 움직이기만 한다면 심혈관계 예방 효과에 큰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이 논문을 위해 전 세계 17개국에 사는 35~70세 성인 13만명을 표본으로 선정한 뒤 이들의 활동량과 심혈관계 질환 발병 여부를 2005년부터 2010년까지 관찰했다. 


17개국은 캐나다·스웨덴 등 소득 수준 상위 3개국, 아르헨티나·폴란드 등 중상위 7개국, 중국·콜롬비아 등 중하위 3개국, 방글라데시·인도 등 하위 4개국으로 이뤄졌다. 


소득 수준이 높은 국가에선 건강을 위해 헬스클럽 등에서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경우가 많지만 소득 수준이 낮은 국가에선 돈을 벌기 위한 노동이나 가사노동으로 하루를 보내는 사람들이 더 많다는 점에 착안해 표본을 이처럼 구성한 것이다.


분석 결과, 중등도(숨이 약간 차고 땀이 조금 나는 정도) 이상의 신체 활동을 일주일에 2시간 30분 이상 할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교하면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 심혈관계 질환의 발생 위험이 20~28% 감소한다는 것이 확인됐다. 



연구진은 중등도의 신체 활동을 일주일에 2시간 30분 정도 하는 사람을 ‘저활동 그룹’으로 분류하고, 일주일에 12시간 30분 하는 사람을 ‘고활동 그룹’으로 나눴다. 


이어 뇌졸중과 심장마비, 심부전 발생 여부를 확인한 결과 저활동 그룹은 1000명 중 9.46명, 고활동 그룹은 1000명 중 6.60명이 심혈관계 질환을 앓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체 활동을 많이 할수록 질환 발생 위험이 줄어들었다. 


이는 운동으로 여가를 보내는 고소득 국가와 생계형 노동으로 하루를 보내는 저소득 국가 사이에 차이가 없었다. 신체 활동의 종류는 중요하지 않고 몸을 움직인다는 사실이 중요하다는 게 확인된 셈이다. 



연구진은 영국 일간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헬스클럽이나 수영장에서만 운동하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평상시 생활 속에서 더 많이 움직일 방법을 찾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랜 시간 앉아있는 것은 우리 신체나 심장에 좋지 않기 때문에 20~30분마다 자리에서 일어나 주변을 걸어야 한다”며 “어린 자녀가 있다면 자녀가 노는 것을 지켜보지만 말고 함께 움직이면 활동량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0
Today1,453
Total2,018,181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