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는 단순히 소리를 듣는 기관이 아니다. 청각은 물론 균형감각을 담당하며, 눈, 코, 입과도 연결되어 있다. 하지만 특별히 이상이 생기지 않으면 관리를 소홀히 하기 십상. 요즘처럼 대기 질이 나쁘고 감기에 걸리기 쉬운 환절기에는 더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진물이 나는 증상으로 시작해 심할 경우 청각 손상까지 이어질 수 있는 대표적인 귀 질환, 중이염에 대해 알아본다.


세균과 바이러스가 주요 원인


귀는 소리를 듣고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관이다.

음파가 처음으로 도달하는 귓바퀴, 모아진 소리가 닿는 고막, 고막의 진동을 전기적 신호로 변환시키는 달팽이관 등 아주 복잡한 조직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중이는 고막 바로 뒤쪽 공간으로 고막의 진동을 달팽이관으로 전달해주는 기능을 한다.

 



평소의 중이는 공기로 채워져 있다. 이때 내외부의 압력이 같아야만 고막의 진동이 잘 전달될 수 있는 것. 구조적으로 보면 고막에서 달팽이관까지를 중이라 할 수 있다. 중이염이란 이곳 중이 부위에 발생하는 염증을 통칭하는 말이다.


특히 중이와 코 안쪽 부분을 연결하는 귀인두관이 짧고 수평에 가까워 세균과 바이러스 침투 위험이 높은 소아에게서 많이 발생하는데, 생후 6개월부터 발병이 증가해 2세경에 가장 빈번하다.



3세 이하 영유아 80%가 한 번 이상 앓을 정도. 특히 7세 이전에는 면역기능도 성인보다 약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물론 성인도 중이염이 생길 수 있다.

감염과 잘못된 귀 관리, 과도한 흡연 등이 주요 원인으로, 증상에 따라 급성, 삼출성, 만성 중이염으로 구분할 수 있다. 특히 만성 중이염의 경우 제때 치료하지 않고 염증을 방치했다가는 청력 손실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귀를 심하게 파는 행동은 금물


중이염의 가장 흔한 증상은 이루, 즉 귀에서 고름이 흘러나오는 것이다.


흔히 중이염을 앓게 되면 흘러나오는 고름을 처리하기 위해 솜으로 귀를 막거나, 면봉 등으로 안쪽 깊숙한 곳까지 닦아내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솜으로 막혀 이루가 귀 밖으로 나오지 못하면 염증이 주변 다른 부위로 전파,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습관적으로 귀를 파는 행동은 바로잡는 것이 좋다.


외이도 피부를 보호하고 이물질의 유입을 막아주는 귀지를 심하게 제거할 경우 피부가 건조해서 가려움증이 생기는 것은 물론 상처가 나 고름이 발생할 수 있다.


만성 중이염 환자의 경우 더러 귀에서 통증이 느껴지기도 하는데, 이때는 혹시 모를 합병증 발생 여부 확인을 위해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



예방을 위해 생활습관부터 바로잡기

그렇다면 중이염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기본적으로는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하고, 귀에서 고름이 나오는 등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최대한 빨리 병원을 방문해 병을 키우지 않아야 한다.

 


또한 평소 코를 심하게 풀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행동, 대변을 볼 때 무리하게 힘을 주는 등 귀에 압력이 가해지는 것도 피해야 한다.


특히 코를 풀 때 압력이 지나치게 높으면 콧물이 귀 안쪽까지 침투해 이관을 막거나, 콧물 속 세균으로 화농성 중이염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중이염은 감기와 병행되면 증상이 더욱 심해지므로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요즘처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호흡기를 통해 귀로 유입되는 균이 중이염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외출을 삼가는 것도 도움이 된다.



유아의 경우 감염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사람이 많은 곳이나 미세먼지가 많은 장소를 가능한 한 피하고, 평소 부모가 손 씻기를 생활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중이염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예방접종을 철저히 하도록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08
Today110
Total1,796,795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