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나들이가 시작되는 계절이다. 요즘에는 무리한 산행 보다 숲길을 걸으며 힐링하는 ‘산림치유’에 관심이 크다. 숲이 나들이 명소뿐 아니라 건강 관리를 위한 공간으로도 인식된 것이다. 바라만 봐도 좋은 ‘숲’은 우리 건강에 어떤 도움을 줄까.



산림치유는 숲에서 경관을 즐기고 숲의 햇빛, 피톤치드, 음이온, 습도, 향기 등 다양한 요소를 활용해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는 것을 말한다.


물론 질병 치료 행위가 아닌 말 그대로 ‘치유’ 활동이다.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에서는 ‘향기, 경관 등 자연의 다양한 요소를 활용해 인체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활동’으로 정의하고 있다.



최근에는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데다 각종 공해와 환경오염, 도시 소음 등으로 환경적 스트레스가 늘어났다. 초미세먼지 등 새롭고 강력한 스트레스 요소도 생겨난다. 이 때문에 숲이 힐링을 위한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생활양식이 변하면서 아토피나 천식 등 환경성 질환이 일반화된 것도 숲에서 즐기는 힐링에 주목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실제로 산림치유에 대한 과학적 증거들도 뒷받침되면서 이에 대한 중요성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숲은 바라만 보는 것만으로도 심신을 안정시키고 회복하는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숲이 포함된 경관을 바라보면 뇌에서 안정에 도움을 주는 알파파가 증가하고, 긍정적 감정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우울증상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증 우울증 환자를 대상으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실행한 결과 우울 수준과 스트레스 호르몬(코르티솔)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숲길 걷기는 혈압을 낮추는데 도움을 주며 아토피피부염, 천식 호전 효과를 보이기도 했다.



국내에는 ‘치유의 숲’이라는 이름의 휴양림이 운영되고 있다. 서울 근교에는 경기 양평 ‘산음치유의 숲’ 경기 가평 ‘가평 치유의 숲’ 등이 있고 강원 강릉시 ‘대관령 치유의 숲’ 전남 장성 ‘장성 치유의 숲’ 등이 위치해 있다.


숲이 주는 심리적 안정 효과가 높아 산림치유 프로그램 중에는 홀몸 어르신이나 유가족 등을 위한 숲 테라피도 눈에 띈다. 숲에서 크게 웃기, 손 마사지, 숲속 공예 등을 통해 긍정적인 정서를 회복하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해외에서는 이미 숲에 주목하고 있다. 대표적인 나라는 독일이다. 독일은 동남부 국경지대 작은 도시인 뵈리스호펜에 냉수욕 등을 이용한 자연치료 요법을 선보이며 독일 최고의 치유 도시로 자리매김하기도 했다.


숲과 여러 치유시설들을 함께 조성해 노르딕 코스를 따라 걷는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 밖에도 독일은 약 350여 개 쿠어 오르트(자연치유 요양지)를 조성해 온천이나 진흙, 공기 등 치료에 좋은 기후를 활용하는 프로그램도 보유하고 있다.


스위스는 취리히에 ‘숲 단련 길’을 조성하는 등 전역에 50여 개를 운영하고 있다. 각 코스에 따라 근력이나 지구력, 유연성 등을 기를 수 있는 체력단련 시설을 비치해 숲길에서 건강 증진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도운 것이 특징이다.  



참고: 국립산림과학원,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국립산림치유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58
Today512
Total2,132,134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