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의 호흡기 감염병인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espiratory Syncytial Virus, RSV) 감염증 유병률이 여름보다 가을·겨울에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균기온, 상대습도, 강수량이 낮을수록 RSV 감염 위험이 더 높아진다고 하니 영유아가 있는 가정이라면 가을철 더 조심하셔야겠습니다.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학술지(AARD)에 김효빈 인제대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팀이 낸 ‘소아에서 RSV 감염과 기후인자 및 대기오염물질과의 상관관계’ 논문에 이 같은 내용이 실렸습니다.



RSV는 급성호흡기감염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유아가 걸리면 중증화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김 교수팀은 2005∼2012년 이 병원에서 급성 하기도 감염으로 입원한 환자 가운데 RSV 검사에서 양성을 보인 3세 미만 소아 2337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한 결과입니다.


한국의 RSV 유행 시기는 10∼2월로 가을과 겨울철에 집중됐습니다. 특히 11월이 유병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연구팀은 “RSV는 낮은 온도에서 더 잘 생존하고 기온이 낮으면 호흡기 내 모세혈관을 수축시키고 점막상피세포의 섬모운동을 저하시켜 소아에서 RSV 증식이 늘어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RSV의 발생은 대기오염과도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미세먼지, 이산화질소, 이산화황, 일산화탄소 등 대기오염 물질과 RSV의 상관성을 살펴봤더니 대기 중 오염물질의 농도가 높을 때 증가했습니다. 대기 중 농도가 높아지는 시기는 계절별로 가을, 겨울, 봄에 높게 나타났습니다.

RSV는 콧물, 기침 같은 가벼운 증상으로 시작해 모세기관지염, 폐렴으로까지 악화될 수 있는 질병입니다. 감염자가 기침하거나 대화할 때 튀는 침을 통해 감염됩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영유아와 접촉하기 전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눈, 코, 입을 자주 만지지 말아야 하며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2
Today150
Total1,917,656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