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아파트 단지 앞에는 할머니께서 항상 앉아 계십니다. 뻥튀기를 파시는 것이죠. 몸집도 조그맣고 얼굴도 아주 곱게 늙으셨어요. 한 80세로 접어드신 것 같아요. 젊으셨을 때는 참으로 미인이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비오는 날만 빼고 하루도 빠짐없이 나오셔서 앉아 계시는 겁니다. 일요일에도….

제가 시간만 나면 가서 할머니께 뻥튀기를 사오곤해요. 여름에는 더우니까 시원한 음료수라도 갖다 드리곤 한답니다.

 

제가 묻죠  "할머니 힘드신데 집에서 쉬시지 왜 나오셔서 고생하세요? "

 

  그럼 할머니께서는 "집에서 하루를 의미 없이 보내는 것보다 이렇게나마 건강할 때 나와서 천 원이
  됐든 이천 원이 됐든 뻥튀기를 팔아서 하루를 보내는 것이 더 보람이 있어. 사는 맛이 나"
 
하시는
  겁니다. 차으로 할머니께서는 자신 스스로 열심히 사실려는 모습이 나의 나태한 사고방식을 채찍질해 줍
  니다.


제가 수요일과 일요일에는 쉬기 때문에 종종 시간이 되면 쪼르륵 과일 음료수를 좀 싸들고 할머니께 마실을 갑니다. 할머니 옆에서 살아가는 이야기 할머니께서 살아오신 인생이야기를 듣고 있다보면 생활의 활력소가 되어 더 열심히 보람 있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자동으로 머리에 새겨집니다.

언젠가는 할머니께서 보이지 않길래 걱정이 되더라고요. 어디가 아프신가, 아님 방정맞은 얘기지만 혹 돌아가신게…, 별생각이 다 들었답니다. 할머니 가게, 뭐 가게라고까지 할 수 있나요? 큰 도로변 옆 인도길에 할머니 낡은 의자 하나 있는 게 전부거든요. 지나갈 때마다 할머니 의자만 초라하게 있는 걸 보고 걱정이 많이 됐어요.


그러던 어느 날부턴가 할머니께서 다시 보이시는게 아닙니까? 얼마나 기뻤는지 저는 할머니께 다가가 왜 그동안 안나오셨냐고하니까 며칠 아파서 누워있었다고 하시더군요. 늘 건강하셔서 그 자리에 변함 없이 항상 앉아 계셨으면 하는 마음이예요. 오늘도 지나가면서 할머니께 묻습니다. 할머니 오늘 뻥튀기 많이 팔았어요? 곧바로 할머니의 말씀이 내 귓전을 때립니다. 


"오늘은 뭐 한개도 못 팔았어, 내일은 좀 팔릴려나… " 하고 말씀하시는 할머니의 얼굴에는 내일의 희망이 엿보입니다.


할머니 오래 사세요!


최미향/ 대전시 중구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766
Today8,395
Total1,862,886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