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에서 당뇨병을 앓고 있는 분들 많이 있습니다. 2018년 대한당뇨병학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기준 30세 이상 당뇨병 유병률이 14.4%라고 합니다. 500만이 넘는 수입니다. 당뇨병 전 단계 인구까지 합치면 1300만 명에 육박할 것이라고 하니 당뇨의 위험에 대해 인식하고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소리 없이 찾아오는 당뇨병은 발병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기 때문에 잘 느끼지 못하고 병이 꽤 진행된 후에 당뇨병을 확인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당뇨병이 증상이 없다고 해서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여러 부위에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예방하기 위해 혈당을 조절하고 주기적으로 검사를 해야 합니다.


당뇨병으로 진단을 받으면 꾸준한 관리와 검사가 필요합니다. 때문에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는 당뇨의 관리와 당뇨병 환자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당뇨병환자 소모성재료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어떤 분들이 지원을 받을 수 있을까요?


공단에 등록된 당뇨병 환자가 의사의 처방전에 따라 혈당검사 또는 인슐린주사에 사용되는 소모성재료공단에 등록된 의료기기 판매업소에서 구입한 경우 요양비(당뇨병환자 소모성재료)를 지원해드립니다.


- 제1형 당뇨병환자인 인슐린 투여자, 제2형 당뇨병환자이면서 만 19세 이상인 인슐린 투여자 대상으로 지원해드립니다.

- 단, 제2형 당뇨병환자가 만19세 미만이거나, 임신 중 당뇨병환자의 경우 인슐린 투여 여부에 상관없이 지원됩니다. 또한 임신 중 당뇨병 환자의 경우 공단에 별도의 환자 등록 절차 없이 지원됩니다!


지원 품목은 혈당측정 검사지, 채혈침(란셋), 인슐린 주사기, 인슐린주사바늘이 있습니다. 그리고 지난 2018년 8월부터는 인슐린 펌프용 주사기와 주사바늘까지 지원이 확대되었으며, 2019년 1월부터는 제1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연속혈당측정용 전극도 지원해드립니다.


공단에서 당뇨 소모품을 직접 지원받고 있는 분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달해드리고자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대전에 사는 류은주입니다. 저는 아버지께서 당뇨병 진단을 받아서 1년 전부터 인슐린을 주사투약 하시면서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지원하는 당뇨소모성 재료를 지원받고 있어요.



- 어떻게 알고 신청해주셨나요?


아버지께서 대학병원을 다니시는데 그곳에 당뇨 전문 간호사 선생님께서 당뇨 소모품을 지원하는 제도가 있다고 가르쳐 주셔서 신청 하게 되었어요. 처음에는 설명을 들어도 잘 이해가 되지 않았어요. 그래서 먼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전화(1577-1000)해서 상담을 받았어요. 당뇨병환자 소모성재료 지원에 대해 서류 신청 방법을 안내 받고 서류만 갖추고 이용하게 되었어요.



- 신청은 어떻게 하고 계신가요?


당뇨병환자로 등록한 후, 병원에서 당뇨병환자 소모성재료 처방전 발급을 해주시면, 해당 소모성재료를 파는 의료기기판매업소에 가서 구입을 했어요. 공단에 등록된 의료기기판매업소에서는 당뇨병환자 소모성재료 신청을 도와주셔서 편하게 이용 했어요. 하지만 인터넷보다는 가격이 조금 비싸서 저 같은 경우에는 인터넷에서 당뇨병환자 소모성재료를 구입한 후 서류를 갖추어 가까운 국민건강공단에 가서 신청을 했어요.


가까운 공단에 방문하니 담당자도 무척 친절하고, 신청방법에 대해 자세하게 알려주셔서 만족했습니다. 그리고 공단 직원이 다음부터는 어렵게 공단을 나오지 말고 우편으로도 접수가 가능하다고 안내해주셨어요. 그래서 지금은 소모성 재료 처방전, 신용카드 매출전표, 거래명세표, 요양비 지급청구서(당뇨병환자 소모성재료) 4가지 서류를 직접 내방하지 않고 편리하게 우편으로 접수를 하고 있어요.



- 어떤 소모성 재료 지원받고 계신지요?


저희 아버지는 인슐린을 하루에 2번 맞아요. 제2형 당뇨병환자 중 만 19세 이상인 경우, 인슐린 투여 횟수에 따라 하루 기준 지원 금액이 달라지는데 (기준금액: 1회 투여 900원/ 2회 투여 1800원/3회 이상 2500원) 혈당 측정검사지, 채혈침, 인슐린주사바늘, 이렇게 3가지를 처방 받아 지원 받고 있어요.


처음엔 처방전 30일씩 받아 사용했는데 90일까지도 처방이 가능하다고 안내받았어요. 지금은 90일 처방을 받아 이용하고 있어요. 처방전 기간(90일 이내, 전문의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최대 180일) 내에 소모성 재료를 구매 가능하고 신청 할 수 있다고 해서 잘 이용하고 있습니다. (관련 링크)



-소모성 재료를 지원 받으시고

어떤 부분이 가장 만족스러웠나요?


당뇨병환자 소모성재료가 의료비 중 많은 부분을 차지했었어요. 당뇨는 관리가 중요한데, 아버지의 혈당을 잘 유지하기 위해서 소홀해서는 안 되는 부분이잖아요. 혈당 측정검사지 같은 경우는 하루 4번을 측정해서 한 달에 120개의 측정지가 필요해요. 대략 월 6~7만원의 비용을 차지합니다. 그런데 이제는 하루 2회 투여 비용(1800원)을 지원 받아요.


월 54,000원 중에서 10%인 5400원의 비용만 본인 부담하면 되니까 저에게 많은 도움이 되고 있어요. 안타깝지만 예전엔 하루 4번 혈당 측정하는 비용을 아끼느라 중간 중간 못 하는 경우도 있어 정확한 환자의 상태를 살필 수가 없었거든요. 지금은 당뇨병환자 소모성재료를 지원받아서 아버지 상태를 잘 살필 수가 있게 되었어요. 



-이용하시면서 아쉬운 부분은 없으셨나요?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는 큰 아쉬운 부분은 없습니다. 혈당 측정지의 사용 횟수에 따라 지원이 되는 것이 아니에요. 하루 4번 측정해야 하는 환자들은 많은 양이 필요해요. 그래서 조금 더 싸게 이용하기 위해서 저렴한 판매업체를 검색하고 꼼꼼히 비교해 이용하는 것이 시간이 소요되기는 하지만 지원에 만족하면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평소 당뇨관리를 위해 어떤 노력하고 계시나요?


저희 아버지께서는 운동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몸이 많이 불편하셔서 식이조절과 인슐린에 의한 관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합병증이 생기지 않도록 혈당 검사를 자주하고 특히 합병증 중에서 당뇨발이 생기지 않도록 발 관리에 많은 신경 쓰고 있어요. 



-그 외 공단에서 서비스 지원 받는 것이 있으신가요?

아버지께서 노인장기요양보험을 이용하고 계세요. 수급자로서 재가급여나 복지용구 , 가족상담 지원서비스 등 많은 지원을 받고 있어요.

그리고 병원을 자주 이용하실 수밖에 없어서 의료비가 정말 많이 나와요. 그런데 병원비 총액이 일정부분 초과하면 나오는 공단에서 본인부담상한액 초과금을 지급도 받고 있어요. 이 제도는 제가 신청하는 것도 아닌데, 대상자가 되면 공단에서 알아서 1년마다 우편을 보내주어 대상자임을 안내해주기 때문에 편하게 병원비 혜택을 받고 있어요. (관련 링크) 

저는 국민건강보험 공단에 홈페이지에서 저희 가족에게 무엇이 필요한지 찾아보고 또 지원제도가 무엇이 있는지 살펴보기 위해 자주 공단 홈페이지를 들어 가봐요. 찾아보면 나아지는 의료 혜택이 많고, 제가 필요한 서비스가 무엇이 있는지 찾아봅니다. 더 자세하게 궁금한 부분이 있으면 상담도 받습니다. 더 발전하는 건강보험으로 인해 만족하며 생활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건강한 삶을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을 다양한 부분에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당뇨 소모성 재료 외에 혈당기 대여, 전문건강상담, 대사증후군 관리사업 등 내 몸에 꼭 맞는 건강관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더 궁금한 부분은 공단의 홈페이지 (https://www.nhis.or.kr/)를 확인하시거나 가까운 지사 또는 고객센터 1577-1000에서 상담을 진행합니다. 

 

평생건강을 위한 행복한 실천, 잊지 마세요!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19
Today260
Total2,159,343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