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되면서 감기나 독감 또는 신종바이러스 질환 때문에 열이 나는 경우가 자주 생기게 된다. 그런데 어떤 열이 의미가 있는 것인가 알아보기로 한다. 



열의 발생기전:

열이 날 때

손과 발은 차가워지는 이유


평상시에는 우리 몸이 저절로 36도에 이르도록 맞추어져 있어, 정상 체온을 넘어서려고 하면 열을 발산시켜서 체온을 낮추려고 해야 하는 체온중추가 거꾸로 체온을 더 높이는 방향으로 우리 몸의 대사와 혈관(수축 혹은 확장)을 조정한다.



체온중추가 저절로 조절하는데 체온 세팅이 높여져 있으면 체온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체온을 높이려고 피부의 혈관을 수축시키기 때문에 손과 발의 표면은 오히려 차가워진다. 이렇게 열이 날 때 손과 발은 차가워진다.



화끈거리는 것은

열이 나는 것이 아니다.


열이 나는 것과 화끈거리는 것을 혼동한다. 특히 얼굴이 화끈거리는 것은 대부분 열이 나는 것이 아니다.



화끈거리는 것은 ‘안면홍조’라고도 하는데, 안면에 분포한 작은 혈관들이 확장하면서 혈관 내로 혈액이 유입되기 때문에 혈관에 혈액이 갑자기 몰리면서 겉에서 벌겋게 달아올라 보이게 되고, 열감을 느끼게 된다. 갑자기 창피한 것을 당하게 될 때 얼굴이 벌겋게 보이는 것과 갱년기 여성이 얼굴이 붉어지는 것도 이러한 현상 때문이다.


열이 본격적으로 날 때는 오히려 혈관이 수축하기 때문에 벌겋게 달아오르기보다는 춥다고(오한) 호소하는 경우가 더 일반적인 현상이다.



열나는 것은

‘원인’이 더 중요하다.


그러나, 모든 병원체(바이러스, 세균 등)가 우리 몸에 침입하게 되면 열이 발생한다.


외부에서 침입한 바이러스나 세균 등의 병원체를 우리 몸의 백혈구가 만날 때 시작하게 되고, 백혈구가 이런 병원체를 잡아먹으면서 인터류킨-I이라는 것을 분비한다.


열이 나면 무조건 감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의외로 많다. 그러나 기침, 가래와 같은 다른 감기 증상이 없이 열만 나면 꼭 의사를 만나봐야 한다. 또, 다음의 상황에 해당한다면 그때는 가까운 병·의원을 내원해야 한다.


감기 증상이 1주일 이상 계속 지속될 때


37.5도 이상의 열이 동반될 때


탁한 색깔의 가래(싯누렇거나, 초록색, 벽돌색 등)가 있는 경우 


본인이 천식 또는 만성폐쇄성 폐 질환을 가진 경우


위의 경우가 아니더라도 i) 유아, 소아(특히 3세 미만)이거나 ii) 60세 이상 노인들은 면역력이 저하된 경우가 많아 경미한 감기 증상에도 가급적이면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35
Today142
Total2,726,132

달력

 « |  » 2020.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