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1.

바이러스는 어디에 있나요? 


감기, 인플루엔자(독감), 메르스. 사스, 코로나19 감염은 모두 급성 바이러스 감염 질환입니다. 이 질환에서 바이러스는 가래와 코 같은 분비물에 있습니다. 그래서 인플루엔자 검사를 할 때 코속으로 면봉을 넣어서 코가래를 채취해서 검사를 합니다. 




Q2.

바이러스는 어떻게 옮기나요? 


우리가 생활하면서 손으로 코를 후비거나, 입을 만지고 닦으면, 얼굴과 손에 바이러스가 묻습니다. 이렇게 바이러스가 묻은 손으로 다른 사람이나 물건을 만지면,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손을 통해서 전파되는 것이 공기중을 통해서 전파되는 것보다 훨씬 많습니다. 그래서 마스크를 쓰는 것 보다 손씻기가 더 중요합니다.  



Q3.

중국에서 온 택배를 받으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나요?



물체 표면에서는 바이러스가 오래 생존하지 못하기 때문에 택배 포장재는 바이러스가 오래 살아남기 어려운 환경입니다. 또한 택배가 배달되는 환경에서는 전파 혹은 확산될 실질적인 위험이 없습니다.


한국입자에어로졸학회 자료에 따르면 존재하더라도 3~4시간 이상 코로나19는 생존하기 어렵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확진 환자가 다녀간 기관에 대해서 보건소가 방역소독을 실시하는데, 이런 수준에서의 소독이 완료되면 더욱 안전합니다.



Q4. 

실내에서 키우는 반려동물을 통해 

감염될 수 있나요?


코로나19는 중간숙주인 동물에서 발견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중간 숙주들은 잘 알려지지 않아 조사결과 매번 바뀌고 중간 숙주로 거론되는 동물의연구결과는 계속 나올 것입니다.


하지만 반려동물에도 어떤 과정을 통해 감염될지 여부는 아직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사람에게 전염을 시킬지는 연구결과가 없어 단정하기는 어렵지만 세계보건기구(WHO)는 반려동물을 통한 인간 감염 사례가 없고, 이번 코로나19 감염증에 걸린다는 증거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강조하였습니다.


참고로 강아지와 고양이에서도 각각 코로나19 감염이 있긴 하나 이는 알파 코로나 유형이라고 밝혔습니다.



Q5.

손을 씻는 요령은?



1. 평소 얼굴 특히 코와 입을 만지지 않는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2. 얼굴을 만진 경우, 그 손으로 다른 물건을 만지기 전에 즉시 손을 씻어야 합니다. 비누로 손을 씻는 대신에 손소독제를 사용하여도 됩니다. 얼굴을 반복적으로 만진 경우 그때마다 즉시 손을 씻어야 합니다. 

3. 기침을 할 때는 손으로 입을 가리지 말고, 팔뚝으로 가리고 합니다. 만약 손으로 입을 가리고 기침을 했으면, 즉시 손을 씻어야 합니다.  

4. 외출 후 귀가 시에는 손부터 먼저 씻고 집안의 다른 물건을 만집니다. 

5. 질환자와 비질환자가 같이 있을 경우, 질환자의 손씻기가 더 중요합니다.  


그외

6. 악수를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7. 다른 사람이 사용한 전화기나 물건을 가급적 만지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Q6.

마스크는 어떻게 사용할까요?



1. 마스크를 착용한 후에는 안면부는 손으로 만지지 마세요. 

2. 사용하던 마스크를 주머니에 넣거나 책상에 올리지 마세요. 마스크에 있던 바이러스가 책상과 주머니 안쪽에 오염될 수도 있습니다. 

3. 마스크를 잠깐 벗을 경우에는 한쪽 귀에 걸어 놓거나, 턱 아래로 옮겨 놓으세요. 옮겨 놓을때고 가급적 마스크의 끈 부분을 잡고 하세요. 

4. 마스크의 안면부를 손으로 만졌을 경우, 즉시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거나 손소독제를 사용해야 합니다. 

5. 질환자와 비질환자가 같이 있을 경우, 질환자의 마스크 쓰기가 더 중요합니다. 



Q7.

마스크는 어떤 것을 써야 하고, 

재사용해도 괜찮나요?


‘보건용 마스크’는 비말, 황사‧미세먼지 등 입자성 유해물질 또는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 보호를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입니다. 


이번 코로나19는 비말감염으로 알려져 있는데 비말은 '튀어서 흩어지는 물방울’이란 뜻입니다. 머리카락 굵기는 평균적으로 100마이크로미터 정도인데, 비말크기는 5 ㎛(1㎛=100만분의 1m)정도로 비말이 전방 2m 내로 분사되어 떨어지면 바이러스도 사 오랜 시간 생존하는 것은 쉽지 않다고 알려 있습니다.  


따라서 비말감염을 피하려면 감염자로부터 2m 이상 떨어지고, 마스크를 끼는 것이 좋습니다.


사용한 제품은 먼지나 세균에 오염되어 있을 수 있으므로 재사용하지 말아야 하며 착용 후에는 마스크 겉면을 가능하면 만지지 말아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보건용 마스크’ 포장에는 입자 차단 성능을 나타내는 ‘케이에프(KF)80’, ‘케이에프(KF)94’, ‘케이에프(KF)99’가 표시되어 있는데, ‘케이에프(KF)’ 문자 뒤에 붙은 숫자가 클수록 미세입자 차단 효과가 더 큽니다.


‘KF80’은 평균 0.6㎛ 크기의 미세입자를 80% 이상 걸러낼 수 있으며 ‘KF94’,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94%, 99% 이상 각각 걸러낼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N95는 미국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NIOSH)의 기준으로 이 마스크는 0.02~0.2㎛의 바이러스를 95% 차단합니다. 여기서 N은 ‘기름성분에 대한 저항성이 없다(Not resistant to oil)는 뜻입니다. 


식약처는 보건용 마스크가 없을 때는 기침이나 침방울에 바로 노출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방한용 마스크나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하였습니다. 결론적으로 보건용은 KF80 이상이면 충분하며, 세탁하면 모양이 변형돼 기능을 유지할 수 없으므로 세탁하지 않고 사용해야 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2,780
Today248
Total2,351,581

달력

 « |  » 202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