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기록적인 강추위로 올 겨울의 대표적인 아이템으로 각광받아왔던 가죽, 패딩, 니트 등을 비롯한
  능성 겨울의류들이 큰 인기몰이를 했다. 하지만 점차 따뜻해지는 계절상의 이유로 이제 그 자리를 좀
  더 가벼운 봄옷들에게 자리를 양보할 시간이 왔다. 하지만 두터운 겨울옷들은 봄이 되면 방안 옷장에
  그대로 방치되기 일쑤다. 더불어 현대 여성들의 겨울 핫 아이템인 롱부츠와 어그부츠와 같은 인기 신
  발들은 세균을 그대로 간직한 채 신발장에 방치되기 쉽다.  또 다시 돌아올 겨울, 옷들을 옷장에서 꺼
  내었을 때는 이미 망가진 상황에 당황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겨울 옷 보관, 압축팩·부직포 옷커버 등 ‘활용’


겨울옷을 효율적으로 수납하기 위해서는 압축팩이나 부직포 옷커버 등 수납용품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두꺼운 패딩 점퍼나 스키복은 압축팩으로 부피를 줄여 보관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특히 방수, 발수 기능이 있는 스키복의 경우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기능이 손상되므로 집에서 중성세제로 약하게 손세탁을 한 뒤 압축팩에 넣어 부피를 줄여 수납하면 습기나 먼지, 곰팡이 걱정을 덜 수 있다.


일반 마트에서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의류압축팩은 의류는 물론 두꺼운 이불 등을 최고 75%까지 압축해 주어, 효율적인 공간 활용과 습기, 냄새, 곰팡이로부터 의류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소재별 관리에 신경 써야


겨울의류는 소재 특성상 다른 계절에 비해 상대적으로 세탁횟수가 적고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의류관리를 소홀히 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겨울에는 눈이나 비에 의해 옷이 젖으면 말리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자칫 덜 건조된 상태로 보관하기 쉽다. 이런 경우 냄새나 세균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패딩의류 - 집에서 패딩을 세탁기에서 세탁할 때는 30도 정도로 찬물에 하는 것이 좋으며, 한번에 2개정도를 함께 세탁 해주는 것이 좋다. 세제는 가루보다 액체세제를 활용하고 액체세제가 없다면 가루세제를 물에 풀어서 뭉치지 않게 사용하는 것이 좋다.

 

 

모직의류 - 모직의류는 냄새가 쉽게 배이는 소재이므로 평소 냄새가 날 때, 먼지가 많이 묻었을 때 충분히 털어 먼지 제거 후 섬유탈취제를 이용해 냄새와 세균제거를 해준다. 가급적이면 드라이크리닝은 장기간 보관 시에만 하고 평소에는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 널어 습기를 없앤 후 옷솔을 이용해 관리해 주는 것이 좋다. 오염이 심한 경우 벤젠을 수건에 묻혀 닦아주고 물로 한 번 더 닦은 후 건조시킨다.

 

 

가죽의류 - 가죽은 입고 난 후 바로 손질해야 옷감 손상을 줄일 수 있다. 눈이나 비에 젖은 상태라면 물기는 마른 수건으로 빨아들이고 옷걸이에 걸어 그늘에서 통풍시킨다. 어깨나 가슴 부분에 신문지를 말아 넣어 크게 접어 보관한다.


방한소품 - 목도리나 스카프, 모자 같은 방한 소품들 대부분이 모직소재이므로 특히, 방충과 방습에 세심하게 신경을 써야 한다. 겨울용 스카프는 대각선으로 접은 후 가운데 부분을 잡아서 밀폐용기 중앙에 넣은 다음 손가락으로 빙빙 돌려 넣으면 주름 없이 보관할 수 있다.


모자는 여러 개를 겹쳐서 보관하면 모양이 망가지기 쉬우므로 모자 가운데에 신문지를 뭉쳐서 넣어둔다. 가죽 장갑의 경우, 손가락 사이나 바느질 선의 틈에 먼지가 잘 끼기 때문에 얇은 브러쉬로 먼지를 털어낸 후 보관한다.

 

 

 

어그부츠 등도 세심한 관리 필수


어그부츠는 더러워진 곳을 솔로 살살 털어내고, 젖은 부분을 마른 수건으로 살짝 눌러 닦아낸다. 그 다음 신문이나 종이를 넣어 부츠의 모양을 만들어 그늘에 건조시켜야 한다. 그리고 평소에 주기적으로 방수제를 골고루 뿌려 스웨이드 겉면에 코팅 효과를 준다면 오랫동안 깨끗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어그부츠를 보관할 때에는 신문지나 빳빳한 종이를 넣어 형태가 잘 유지될 수 있도록 보관하고,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 두어야 부츠가 상하지 않고 오래 신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롱부츠 안 세균, 철저한 관리로 잡는다


롱부츠는 좁은 볼, 높은 굽, 무릎이나 허벅지까지 오는 길이로 인해 통풍이 거의 되지 않는다. 따라서 다른 신발에 비해 같은 시간을 신고 있어도 땀이 더 많이 차게 된다. 이러한 롱부츠를 그대로 신발장 안에 넣어놓게 되면 세균이 급격하게 증식해 신발장 안의 냄새를 유발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따라서 부츠의 냄새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냄새 제거 전용 스프레이를 뿌리거나, 부츠를 보관할 때 부츠 안에 이나 녹차잎·감잎을 넣어두면 효과적이다. 아무리 척척 접히는 것이 당연한 롱부츠라도 일단 시즌이 끝나고 신발장 안에 넣어 보관할 때는 반드시 안에 보형물을 넣어 모양을 잡아주는 것이 좋다.


긴 보형물이 없다면 신문지나 부드러운 종이를 사용한다. 박스에 넣을 때는 부츠와 부츠 사이에 종이를 말아 넣어 가죽끼리 서로 부딪치지 않도록 공간을 준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2
Today1,124
Total1,918,630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