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봄과 여름철에 잘 발생하는 수족구라는 병명의 질병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비상입니다.

  베트남 최대 도시인 호찌민에서도 수족구병으로 인해 목숨을 잃는 경우가 급증하고 있다는데요,

  이 수족구병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한의학에서는 수족구병을 온병의 범주로 인식합니다. 온병 즉, 따뜻한 병이라는 의미에서 짐작이 가능하듯 인체내부 열의 소통이 원활하지 못하고 어느 한 곳에서 뭉치고 정체될 때에 야기됩니다.

 

초기증상이 대개 열을 함께 동반하여 열 감기로 착각할 수도 있지만 입, 손, 발, 사타구니, 엉덩이 등에 물집이 생긴다면 수족구를 생각해보아야겠습니다.
손과 발 그리고 입에 증상이 나타난다고 하여 이름이 붙여진 수족구는 성인들에게도 감염될 수 있지만 대게 면역력이 낮은 생후 6개월부터 5세인 영유아들에게 발병하며, 10세 정도까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 네이버검색, 서울대학교병원]

 

 

우리 아이의 연약한 피부에 작은 상처 하나라도 생긴다면 흉이 지지는 않을까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닌데요.

매우 강한 전염성으로 어린 아이들이 많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에서 단체로 발생하기가 쉬워 보호자의 주의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또한, 성인이라면 가벼운 감기 정도로 넘길 수 있는 질병이지만 면역력이 약한 어린 아이들에게는 치명적일 수가 있습니다.


처음에는 고열 현상이 나타나는 등 감기증상과 비슷하여 대부분이 증상이 심해질 때까지 모르는 경우가 허다한데, 수족구병 발병 후 5일 정도가 지나면 손과 발, 입, 잇몸, 혀, 볼 안쪽 등에 3~5mm크기의 수포성 발진(물집)이 생깁니다.  이에 통증이나 큰 가려움증은 없지만, 심한 구토와 간혹 엉덩이에 병변, 설사, 기침, 입안의 궤양, 복통, 관절통 등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드물게는 무균성뇌막염, 뇌염, 마비성 질환 등의 심각한 정도의 신경계 합병증이 발병하는 경우도 있으며, 더욱 심화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입 속의 수포 때문에 먹거나 마시는 것이 불편하여 심하면 탈수 증상을 보일 수도 있는데요. 그렇다고 수포를 인위적으로 터뜨리면 2차 세균 감염의 우려가 따르게 됩니다. 하지만 대부분 수포는 일주일이면 사라지니 만지지 않고 그대로 두는 것이 좋습니다.

 

이 질병은 콕사키바이러스라고 하는 장내 바이러스가 주 원인입니다.

이 바이러스는 3~5일 정도의 잠복기간을 가지며, 이 기간이 지나면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대부분 일주일이 지나면 그 증상이 사라진다고 하지만 면역력이 약한 아이일수록 심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감기와 같이 감염 바이러스가 달라지면 재발의 가능성이 있습니다.

콕사키바이러스 A16에 걸렸을 경우엔 항체가 형성되어 같은 바이러스에 감염되지는 않지만 엔테로바이러스 71이 유행한다면 수족구병을 또 다시 앓을 수 있습니다.

 

굉장히 전염성이 강한 이 수족구병은 감염된 사람의 위생관리만 철저히 해준다면 그 예방이 가능합니다.

먼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아이들이 갖고 노는 장난감 등의 놀이기구, 집기 등을 깨끗하게 관리해 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집에서는 손을 자주 씻어주는 등 청결 유지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또, 감염된 아이나 환자의 콧물, 목의 분비물, 침, 물집의 진물 등이 옷에 묻었다면 따로 세탁하여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지 않도록 해야 하고, 기저귀를 갈은 후에는 반드시 비누를 사용하여 손을 깨끗이 씻어주도록 합니다.

 

수족구병에 걸린 어린아이가 있다면 신속한 격리치료 또한 중요합니다.

수족구병이 의심된다면 진료를 받은 후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 하는 것이 감염의 위험성을 낮출 수가 있습니다.

또,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이미 수족구병을 앓고 있던 아이의 경우 인위적으로 터뜨리지 않고 그대로 두면 수포의 색이 점차 변하면서 일주일이면 사라지게 되는데, 그 증상이 사라진다고 하여 완치된 것은 아닙니다.

체 내에 몇 주간 바이러스가 남아 있기 때문에 타인에게 전염될 가능성이 있어 매우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데요. 4~5일 동안은 대변을 통해서 바이러스가 나올 수 있으므로 아이가 사용한 물건과 개인 청결에 각별한 신경을 써주어야 합니다.

 

더불어 수족구병은 면역력이 낮은 어린아이들에게 잘 발생하며 면역력이 약할수록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고,

간혹 성인에게도 발생하는 경우의 원인으로 과로나 스트레스 그리고 생활습관 및 환경 등으로 인한 면역력의 저하인 것을 보아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면역력을 강화시키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내 아이가 수족구병에 걸렸다면 안쓰러움은 물론이고 내가 대신 아팠으면 하는 것이 모든 부모님들의 마음일 것입니다. 통증이나 큰 가려움증은 없다고는 하지만, 티 없이 순수하고 맑은 아이들의 뽀얗고 예쁜 피부에 수포성발진이 나타난 다는 것이 웬말 일까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우리 아이를 위해서, 주변의 청결 뿐만이 아니라 이용 중인 어린이시설의 환경을 꾸준하게 살피고 관리하는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김소형  / 한의학박사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르세 2011.06.22 0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익한 정보였습니다.감사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58
Today1,041
Total2,132,663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