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뒤에 시작해 늦은 여름이나 초가을까지 어김없이 날아오는 질병 주의보가 있다. 바로 비브리오 패혈증 주의보다.

 장염이나 패혈증을 일으키는 비브리오 균은 많은 비가 내리면서 바다로 유입되는 민물이 많아진 뒤 강한 햇볕이 내리쬐어 바닷물의 온도가 15도를 넘기면 급격히 증식한다.

 

 

 

 

 

  올해도 식품의약품안전청이나 질병관리본부는 어김없이 어패류를 먹을 때나 바닷물에 들어갈 때 장염 비브리오 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라면 어패류를 먹을 때에는 잘 익혀서 먹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7~9월에 비브리오 식중독 집중 발생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최근 발표한 식중독 관련 통계를 보면, 수산물에 의한 장염 비브리오 감염은 7~9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최근 4년 동안에 신고 된 건수만 집계한 결과를 보면 07년에는 29건에 455명이 걸렸고, 08년에는 19건(273명), 09년 10건(90명), 지난해에는 15건에 184명이 감염된 바 있다.  해마다 200명 안팎으로 감염됐고, 많을 때는 450여명이 걸린 것으로 신고된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이 분야 전문의들은 실제로는 신고 된 건수보다도 훨씬 많이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잘 알려져 있듯이 주로는 장염을 일으키는 비브리오 균은 특이하게 바닷물에서도 살 수 있는 식중독균이다.

이 균은 강한 햇볕과 높은 기온으로 육지 근처 바닷물의 온도가 15도 이상이 되면 빠르게 증식한다.

평소 건강한 사람들은 이 세균에 감염된 어패류를 먹은 뒤에 설사, 미열 등 장염 증상이 주로 나타나지만, 드물게 비브리오 패혈증이 생길 수 있다.

 

또 피부에 상처가 난 뒤 이 세균이 자라고 있는 바닷물에 들어가도 감염이 생길 수 있다.

특히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사람들은 이 세균에 감염돼 패혈증까지 진행될 수 있으며, 이때에는 치사율이 절반가량이나 된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식품을 통해 나타나는 식중독 가운데에는 사망률이 가장 높은 질환이다.

 

참고로 비브리오 패혈증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이웃 나라인 일본을 비롯해 미국, 독일, 스웨덴 등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다.

이 때문에 휴가철을 맞아 해외로 여행할 때에도 비브리오 패혈증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다행히 비브리오 패혈증은 주로 면역저하자에게만 나타나

 
비브리오 균에 감염되면 하루나 이틀 정도의 짧은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난다.

구토, 복통, 설사 등이 비브리오 장염의 주요 증상인데, 갑자기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하지만 이 비브리오 균이 혈관을 통해 온몸을 순환하는 혈액까지 감염시킨 상황도 생기는데 바로 비브리오 패혈증이다.

이때는 발열, 오한, 급격한 혈압 강하, 피부의 특징적인 수포 및 괴사 등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며, 약 75%의 환자에서 감염 뒤 3일 이내에 팔 다리에 큰 수포가 생긴다.

 

다행한 점은 이 비브리오 패혈증은 평소 면역력이 튼튼한 사람은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주로 걸리는 사람은 만성 간 질환 환자를 포함해 알코올중독자, 심한 당뇨, 만성신부전 등을 앓고 있어 면역력이 크게 저하된 환자다. 또 위장의 위산 분비에 문제가 있을 때에도 감염 가능성은 커지는데, 강한 산성을 지녀 세균을 죽이는 위산이 적게 분비돼 비브리오 균을 다 죽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위장절제술을 받았거나 위산분비 억제제 등을 먹는 사람이 이에 해당된다.

 

특정 약을 장기적으로 복용해도 감염 가능성이 커질 수 있는데, 대표적인 약이 스테로이드를 먹는 경우다.

이 약 자체가 면역력을 떨어뜨리는데, 이 약을 먹을 수밖에 없는 천식이나 류마티스 관절염 등이 있는 환자들이 이에 해당될 수 있다. 이밖에도 항암제나 면역억제제 치료를 받는 환자, 백혈병이나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환자 등도 위험군에 속한다.

 

 이 때문에 이들은 비브리오 패혈증의 위험 요인과 예방법을 잘 파악해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 비브리오 패혈증은 발열, 오한, 혈압이 떨어짐, 피부의 특징적인 수포 및 괴사와 같은 특징적인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어패류를 섭취하거나 바닷물에 들어간 뒤 이런 증상이 생긴다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조기에 항생제 치료와 필요하면 외과적인 수술까지 받으면 그만큼 생존 가능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피부병변과 비브리오 불니피쿠스 균(출처 : 서울대학교병원)

 

 

 

  40대 남성이 많아, 간에 문제가 있는데다가 어패류 날로 먹는 습관도 많기 때문

   
비브리오 패혈증에 걸린 환자는 대부분 남성이다.

 

80~90%가량이 남성이라는 보고도 있다. 또 나이대별 분석에서는 40대 이상이 많다. 40대 이상의 남성에서 각종 간 질환을 비롯해, 만성 알코올중독, 심한 당뇨, 만성신부전 등을 앓아 면역력이 크게 떨어져 있는 비율이 높기 때문이다.
 또 40대 이상이 젊은이들보다 회 등 날것으로 어패류를 먹는 습관을 가진 비율이 더 큰 점도 비브리오 패혈증에 더 많이 걸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실제로 이 비브리오 균에 감염되는 방식은 주로 어패류를 날로 먹어서이며, 전체 감염 10건 가운데 7~8건이 이에 해당된다고 한다. 다음으로 피부에 난 상처에 바닷물이나 갯벌이 닿았을 때 감염되는 경우로 10% 가량이 이에 해당된다.

 이밖에도 조리하지 않은 어패류를 요리하면서 쓴 칼이나 도마 등에 의해 다른 음식이 오염되면서 감염이 생길 수 있다.

 

 

 

 

  어패류는 잘 익혀먹고, 피부에 상처 있다면 바닷물이나 갯벌 피해야

 

 7~9월은 해수욕을 하기에 좋은 날씨다. 하지만 비브리오 균이 잘 자라기에도 좋은 날씨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특히 간 질환, 당뇨, 알코올중독증, 암환자 등 비브리오 패혈증에 훨씬 더 잘 걸리는 고위험군은 여름철에 어패류를 날로 먹지 않도록 한다. 이 균은 60도 이상에만 노출되면 모두 다 사멸하기 때문에 어패류를 잘 익혀서 먹도록 한다.

또 이 비브리오 균이 염소에 약한 점을 감안해 수돗물에 담가 두거나 잘 씻어서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아울러 또 다른 감염 방식인 피부 감염을 피하기 위해서는 피부에 상처가 나 있다면 바닷물이나 갯벌에도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 평소 건강한 사람이라도 피부의 상처를 통해 비브리오 균에 감염될 수 있음은 물론이다.

 

끝으로 어패류를 조리할 때에는 도마나 칼, 식기를 끓는 물로 충분히 소독하는 등 위생 상태 점검에도 역점을 기울여야 한다.  

 

 

 

글)   김양중  /  한겨레신문 의료전문기자

 

도움말 )   김우주  / 고려대의대 감염내과 교수

 강철인  / 성균대의대 감염내과 교수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82
Today1,341
Total1,967,339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