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혈압이 고혈압보다 더 위험할까?

 

 

'저혈압이 고혈압보다 위험하다.’ ‘저혈압이 있어, 평소에 손발이 차고 자주 어지럽고 아침에 일어나질 못한다.’ 

 

 평소 주변에서 자주 들어볼 수 있는 이야기인데, 이는 반은 맞는 말이고, 반은 틀린 말이다.

 저혈압은 고혈압과 반대로 혈압이 너무 낮아 문제가 되는 상태를 말하지만, 고혈압처럼 일반인들에게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는 거의 없고, 실제로 나타나면 고혈압보다 더 위험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혈압이란 혈액이 전신을 돌아다니도록 하는 데 필요한 혈관 내의 압력을 뜻한다.  정상혈압은 120/80mmHg으로, 120은 수축기 혈압, 80은 확장기 혈압을 나타낸다.


 

 

 저혈압은 고혈압과는 달리 저혈압의 기준이 되는 혈압 수치가 존재하지 않고, 저혈압의 증세가 일어날 때 지칭한다.

 그러므로 일반적으로 수축기 혈압이 90mmHg, 또는 확장기 혈압이 60mmHg보다 낮을 때 ‘혈압이 낮다’ 라고 하기도 하지만, 그 사람이 별 증상 없이 잘 지낼 때는 ‘저혈압’ 이라는 질병이 있다고 하지 않는다.

 

 

일반인들이 저혈압으로 문제가 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럼, 문제가 되는 저혈압은 어떤 경우에 나타날까? 저혈압이 고혈압보다 더 위험한 경우는 심장이나 혈관, 혈액량에 심각한 문제가 생긴 경우 흔히 발생한다.

 

수술이나 사고로 인한 과다 출혈, 심장판막증, 심장부전이나 심근경색 등의 심장 질환, 심각한 부정맥, 세균감염에 의한 패혈증 등이 이러한 예이고, 혈압을 떨어뜨리는 약을 너무 과다하게 복용해도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경우는 혈압이 너무 낮아 우리 몸에 혈액이 가지 못하는 곳이 발생하므로, 어지럽거나 쓰러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지속될 경우는 간질이나 사망에 이를 수 있으므로 빨리 응급조치를 해야 한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일반인들이 평소 측정한 혈압이 낮아서 문
제가 되는 경우는 거의 없기 때문에 단순히 혈압이 낮은 것만으로 ‘저혈압’이라고 칭하는 것은 잘못된 상식이다.

 

흔히 같이 호소하는 피로, 어지럼증 등은 운동부족이나 스트레스로 기인한 것이 대부분이다. 

실제 매일 꾸준히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평소 혈압이나 맥박이 오히려 낮은 경우가 많고, 이는 오히려 건강하다는 신호다. 

따라서 저혈압은 병적인 상황에서 사용하는 용어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여성에게 좋은 온탕욕이 남성에게는 위험하다?

 

우리나라 남성은 등산과 같은 운동 후, 과음이나 정신적 스트레스가 심한 경우 목욕탕이나 사우나를 찾는 경우가 많다.  목욕이나 사우나 후에 한결 몸이 가벼워지고 스트레스가 풀리는 느낌이다.

좋은 효과가 해로운 효과보다는 더 크다고 할 수 있으나, 온탕이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가장 큰 문제는 우리 몸의 온도 상승과 탈수로 인한 부작용이다.

정상적인 사람은 이런 부작용이 일어나기 전에 온탕욕을 그만두기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할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도 된다. 즉, 과음 후이거나 질병이나 피로 등으로 자율신경계가 너무 피곤한 경우가 이에 해당한다.

 

우리 몸의 온도가 온탕의 온도까지 올라가고 심한 탈수가 지속되어 심장과 자율신경계에 무리가 오는 데도 이를 제대로 느끼지 못하는 상태가 되면 의식을 잃으며, 좋지 않은 상황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몸이 허약한 경우는 가능한 37도 전후의 온탕욕을 시행하고 그것도 빠른 시간 내에 끝내는 것이 좋다.

 

온탕욕이 흔하지는 않지만, 고환에서 정자생성 능력을 떨어뜨림으로써 불임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고환이 정자를 만들기에 가장 좋은 온도는 섭씨 35도 정도로 우리 체온보다도 2.5도 정도 낮다. 남성의 고환이 몸 밖으로 나와 쭈글쭈글한 음낭 속에 있고 양쪽의 크기가 다른 것도, 고환의 온도가 상승하면 정자 생산에 문제가 되기 때문이다.

 

즉, 더운 날씨에 음낭을 늘어뜨림으로써 몸의 열을 최대한 피하고 또한 오른쪽 고환이 왼쪽보다 큰 것도 양쪽 고환이 서로 마찰되거나 하여 온도를 높이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이렇게 하여 고환이 체온보다 섭씨 2~3도 정도 낮은 상태가 유지되어야 정상적인 정자를 생산해낸다.

 

남성 불임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정계 정맥류도 늘어난 정맥 혈관 내로 증가된 혈류가 고환 온도를 높여 불임이 되는 질병이다.

어떤 이유이건 고환의 온도가 올라가면 정자의 질이나 양이 감소될 수 있으므로 너무 잦거나 한 번에 오래 하는 온탕욕은 불임의 원인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온탕욕은 근육을 이완시키고, 몸을 깨끗이 하며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좋은 기능도 있지만, 심할 경우는 불임이나 사망에 이를 수도 있으므로 적절하게 해야 한다.

 

 

 조비룡 / 서울대 의대 가정의학실 교수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11.09.29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몸에 열이 많아서 절대 뜨거운 물로 목욕 안 합니다.
    겨울에도 미지근하게 말이죠. ㅎㅎㅎ

  2. smjin2 2011.09.29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혈압이 정상인 것도 참 중요하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3. *저녁노을* 2011.09.29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용한 정보 감사히 보고갑니다.

  4. 불탄 2011.09.29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혈압도 고혈압도 조심해야 되겠어요.
    중간이 무조건 좋은 건 아니겠지만, 건강에 있어서만큼은 그냥 중간만 따라줬으면 하는 게 솔직한 심정이네요. ^^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00
Today77
Total2,123,860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