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간이 생기면 가장 먼저 '술'을 의심한다. 그러나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들도 지방간으로부터 안전하다고 할 수 없다.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조금만 마실 뿐인데도 간에 지방이 쌓이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수가 늘고 있는 것.

  최근 대한간학회에 따르면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유병률이 2003년도 14.3%에서 2009년 24%로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였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왜 늘고 있을까? 해결 방법은 없을까?

 

 

  

  주요 원인은 비만, 당뇨병 때문

 

 간은 원래 약간의 지방 성분이 있다. 그러나 간 전체 무게(약 1.2㎏)의 5% 이상이 지방이면 '지방간'으로 진단한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원인은 비만, 당뇨병, 고혈압 때문이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가 급격히 증가한 이유는 이들 질병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 일반적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당뇨병 환자의 33%, 고혈압 환자의 20.7%에서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비만, 당뇨병 등이 생기면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에 대한 체내의 저항성이 증가해 당이나 지방대사가 원활하지 못하게 되고, 결국 에너지 대사를 총괄하는 간에 지방이 쌓이게 된다.

 

 그 외에 다른 원인으로는 약물의 장기 복용을 들 수 있다.

 약을 복용하면 모두 간을 거치는데, 혈압약, 스테로이드제 등을 몇 년 이상 계속 먹으면 간이 부담을 받아 본래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지방간이 생길 수 있다.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간경화까지

 

 지방간이 있다고 해서 당장 간 기능에 이상이 오지는 않는다 

 게다가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알코올성 지방간에 비해 진행 속도가 느려 오른쪽 배가 뻐근하거나 식욕이 떨어지는 등 지방간의 일반적인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이런 이유로 술을 많이 마시지 않는 사람들은 지방간이 있는 줄 몰라 간에 염증이 생긴 다음에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특히 젊거나 겉보기에 뚱뚱하지 않지만 내장 비만이 있는 사람들은 대개 건강검진 때 우연히 발견된다.

 

 그러나 지방간을 방치하다 '큰 코' 다칠 수 있다.

 전문의들은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10%는 비알콜성 지방간염으로 진행되고, 이 중 30~40%는 간경화로 악화된다고 추정한다. 다행히도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관리만 잘하면 완전히 없어진다. 간염으로 진행되더라도 70%는 원래의 깨끗했던 상태로 돌아갈 수 있다.

 

 간혹 약 한번 먹는 것으로 간에 쌓인 지방을 다 없앨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지방간의 경우 약은 보조 수단에 불과하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운동, 식습관 등 생활습관을 교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휴식보다 '운동' 꼭 해야

 

 비 알코올성 지방간은 쉬면 더 나빠지는 경우가 많다.

 비만, 당뇨병 등 원인질환의 특성상 쉬기만 하면 오히려 원인질환이 악화돼 지방간이 더 확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문의들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는 사람들에게 "반드시 시간을 쪼개서라도 운동을 하라"고 권장한다.

 

 과체중이나 비만이라면 체중 감량부터 시작해야 한다.  단, 급격한 체중 감량은 지방간을 악화시킨다.  짧은 시간에 살을 급하게 빼면 체내 지방 분포가 바뀌면서 간에 지방이 더 많이 몰리기 때문이다. 체중 감량의 목표는 현재 체중의 10%를 3~6개월 동안 빼는데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운동은 유산소운동이 좋지만 종목이나 방법은 중요하지 않다. 

 운동을 처음 시작할 때는 숨이 차지만 대화는 가능한 강도로 일주일에 3회 이상 20~30분 정도 실시하며, 4~6주 뒤부터는 60분 정도로 시간을 늘린다.

 

 

 

   

  기름기 뺀 살코기 지방간에 도움

 

 지방간 판정을 받으면 고탄수화물, 포화지방, 콜레스테롤이 많이 함유된 음식은 피하고 고단백 저칼로리 음식을 먹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간에 지방이 많이 끼었으니 고기는 절대 금물일 것 같지만, 지방간이면서 간 수치까지 높은 경우라면 고기를 먹는 것이 좋다.  

  간수치가 높다는 것은 간세포가 파괴되고 있다는 뜻인데, 고기의 단백질이 간세포의 재생을 돕는다.  다만 갈비나 삼겹살처럼 지방이 많은 것보다는 살코기 등 지방이 적은 것을 고른다. 

 

 전체 식사량은 평소의 3분의 2로 줄여야 한다. 또 인스턴트 음식을 피하고 조리 시에는 튀김이나 전보다는 구이, 조림, 찜 등이 좋다.

 

 한편,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으면 알코올성 지방간처럼 반드시 금주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술은 열량이 높기 때문에 지방간이 없어질 때까지 가급적 금주하는 것이 좋다. 완전 금주가 어렵다면 마시는 양을 하루 1~2잔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  술 마신 뒤 3일 이상 쉬는 '휴간일(休肝日)'을 잘 지켜야 지방간의 악화를 막을 수 있다.

 

 

 

글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사진 / 세브란스병원 제공

자료 / 대한간학회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mjin2 2011.10.26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매일 매일 운동하고 있네요^^ 체력이 국력이지요~~

  2. Hansik's Drink 2011.10.26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건강을 위해서라도 운동은 반드시 필요한 부분인듯 합니다~ ^^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64
Today152
Total2,096,534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