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인’이란 단어보다 김병만을 더 잘 표현하는 단어가 있을까?


  그는 KBS ‘개그콘서
트’ ‘달인’이 방송되던 2007년 12월  ‘달인’으로 다가와 마침내는 ‘2011년을 빛낸 최고의 개그맨’  자리를


  덜컥 차지했다.  
 정말로 ‘달인’이 된 김병만을 만나보자.

 

 

 

 

 

 노력이 만들어낸 달인

 

 2007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4년 동안 우리에게 익숙하게 다가온 KBS ‘개그콘서트’  ‘달인’.  김병만의 진화를 보여준 김병만을 위한 프로그램이었다.  

4년이 넘는 시간 매주 일요일 9시면 TV를 통해 김병만의 진화를 지켜볼 수 있었다.

 

 김병만은 매회 일반인들은 엄두도 못 낼, 링과 철봉, 사다리 등을 이용해 슬랩스틱 코미디의 위력을 보여줬다.  저 방송이 매주 방송되는 일주일 사이 얼마나 많은 땀과 노력, 연습이 있었는지 저절로 느껴지는 대목이기도 했다.

 

 그는 “연습을 믿어요.”라며, “입버릇처럼 얘기하지만 연습은 배신하지 않아요. 연예인으로 방송하면서 하기 귀찮은데 지난주보다 더 나은 모습, 다른 모습을 위해 연습합니다.”라고 말한다.   마침내 연습은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었다.  마침내 연습은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었다. 

 외줄 타기도 연습과 노력 끝에 성공해 냈고 공중에서 묘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달인 김병만의 연습이 감동을 만들어 낸 것도 있다.  지난해 방송된 SBS ‘김연아의 키스앤크라이’ 도전을 통해서다. 

 그는 피겨스케이트에 도전해 넘어지고 깨지면서도 자신의 몸을 거침없이 내던졌다. 

 왼쪽 다리 뒤꿈치에 뼛조각이 돌아다녀도 개의치 않고 연습에 매진했다.  스케이트 날에 찍힌 이마와 다리 상처는 일상이었다.  파트너를 안전하게 들기 위해 20㎏이 넘는 무게의 샌드백을 들고 연습하기도 했다.  연습이 만들어낸 무대는 마침내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생존 버라이어티 ‘김병만의 정글의 법칙’ 촬영을 위해 아프리카에 출국했다. 인천을 출발해 꼬박 이틀이 걸렸다.  김병만은 아프리카에서 역시 달인이었다.  모래 위에 집을 짓고, 새총으로 독뱀을 사냥하고 칼을 내려쳐 물고기를 사냥했다. 나귀를 타고 나귀 묘기를 선보였다.

 

 

 

 

 달인의 끝나지 않은 도전

 

 사실 김병만의 인생이 노력과 연습으로 완성된 ‘달인’의 축소판일지도 모른다.

 그는 159㎝라는 작은 키를 극복하고 방송인이 됐다.

혜성처럼 나타난 것도 아니다. 개그맨 공채시험 7번 낙방이라는 좌절을 맛봐야 했다.

 

 “방송을 하기에는 굉장히 힘든 키라는 주변의 만류에 충격받기도 했습니다.”

 일용직 노동을 하는 생활고 속에도 그는 좌절하지 않았다. 

 그때부터 차근차근 무대를 준비해 온 것이다. 다리 밑에서 발성 연습을 하며 전라도 사투리를 고쳤고, 버스를 기다리는 여자를 상대로 코믹한 표정을 지으며 웃음을 유발하는 등 개그를 생활화했다.

 

 힘들게 개그맨이 되었고 수명 짧은 개그계에서 묵직하게 버뎠다. 

 계단을 오르다 넘어지면서 캐리어를 타고 계단을 내러 오는 우스꽝스런 모습, 사다리 가운데를 부수며 미끄러지는 일종의 기인열전같은 모습을 보이며 지금 이 자리까지 온 것이다.

 달인 김병만의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김병만은 “건축을 공부해 제대로 된개그 공연장을 설계하고 싶다.”라는 목표를 가지고 지난 2010년 건국대학교 일반대학원 석사과정에 지원, 합격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연예인이 특수대학원이 아닌 일반
대학원 건축공학과에 응시한 건 김병만이 유일무이하다.

 

 

 선행도 달인, 운동은 골프에 푹 빠져 지내

 

 달인은 선행에 있어서도 달인이다.

 한창 ‘달인’이 방송 중이던 지난 2010년 출시한 캐럴 음반의 수익금 전액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환원했다. 이와 함께 다음 아고라에서 모금 청원 운동을 펼쳐 결식 초등학생에게 따뜻한 겨울을 선물하기도 했다.

 지난해 5월에는 혼인신고를 하고 자녀를 두었음에도 가정형편 때문에 화촉을 밝히지 못했던 다문화가정 부부들을 위한 합동결혼식에서 사회를 맡아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선행에 대한 그의 생각은 덤덤하다.

 “평소 어려운 상황 속에서 미래를 향해 일어선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를 몸소 느껴며 살아왔기에 어려운 분들을 보면 남 같지 않게 생각되더라구요... 그냥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 싶을 뿐입니다."

 

 김병만은 올해 한국 나이로 38세가 된다. 건강에 신경을 써야 할 나이다. 평소 운동하는 걸 좋아하는 그에게도 이제 각별한 건강관리가 필요할 터, 골프를 좋아하는 그는 코미디언들의 골프 모임인 ‘투코(투어스테이지 코미디언)’ 멤버로 꾸준히 필드에 나가는 것으로 건강관리를 대신하고 있다.  실력도 제법 출중하다. 159㎝의 작은 키지만 드라이브 거리가 270~280m나 나간다. 골프도 연습에 연습을 거듭한다고 하니 그는 인생은 그야말로 연습의 연속이 아닌가..

 

 

 

 끝내 전하지 못한 아들의 사부극(思父曲)


 김병만은 최근 결혼을 앞두고 부친상을 당했다. 그의 부친은 대장암과 치매를 앓았다.  

 그는 “대장암 수술 후 아버지의 치매 증상은 급격히 심해져 가족도 못 알아보고 어린아이가 되셨죠.”라며 당시 상황을 전한 바 있다.

 

 어린 시절 김병만은 지독한 가난으로 생활고를 겪으며 자랐고 개그맨을 준비하는 과정도 쉽지 않았기에 개그맨으로 성공하면 부모님에게 효도하고 싶다는 마음이 가장 큰 꿈이었다. 아버지에게 땅을 사드리고 좋은 자리에 집도 짓고 싶었다. 이 꿈을 이루기 위해 건축공학을 공부하는 것이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이제 다 지나갔죠. 경제적으로 이루어졌는데…….” 라고 말을 흐리며 “어머니한테 더 잘 해 드리고 싶다.”라고 말을 이었다.  
이제 그에게
아버지라는 단어는 지워지지 않는 슬픔이 되고 말았다.

 

 오는 3월에는 결혼식이 예정되어 있다.

 그의 피앙세는 알려진 대로 연상의 여인으로 슬하에 자녀를 두고 있으며 현재 교직에 몸담고 있다. 그는 이미 좋은 아빠의 길을 걷고 있는데 예비 신부의 자녀 성을 ‘김’으로 바꿔주려고 이미 혼인신고까지 마쳤다.
 슬픔과 기쁨, 영광과 명예가 교차했던 2011년을 뒤로하고 2012년 달인 김병만은 계속 달린다.

 그의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글 이윤미 기자 사진 BM 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DB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99
Today400
Total1,883,182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