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려움증이 통증보다도 괴롭다고 말하는 이들이 많다. 실제 자다가도 가려움증을 느끼면 저절로 해당 부위에 손이 가고, 때로는 피가 나도록 긁어 피부를 상하게 하기도 한다.   직장인의 경우 중요한 회의 자리에서도 이런 가려움증은 참기 힘든데, 만약 가려운 부위가 사타구니 근처라면 오해 사기도 십상이다.

 사타구니 근처에 가려움증이 생기면 흔히 습진을 생각하기 쉬운데, 원인 질환으로는 습진을 비롯해 곰팡이 감염, 건조한

피부 등일 때에도 생길 수 있다.  사타구니 가려움증의 원인 질환 및 대처법에 대해 알아본다.

 

 

 

 

 

 

 가장 흔한 원인은 피부건조증

 

 사타구니 가려움증의 가장 흔한 원인 가운데 하나가 바로 피부 건조증이다.

 특히 30대 중후반 남성은 전반적으로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다른 부분도 가려움증을 잘 느끼며, 사타구니도 예외가 아니다.

 

 피부건조증은 말 그대로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가려움증이나 반점, 혹은 비늘과 같이 피부 부스러기가 생기는 것을 말한다.  대체로 피부가 머금은 수분이 정상의 10% 이하로 부족한 상태를 가리킨다. 피부건조증이 있는 경우에도 심하면 긁으면 피부염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이 피부건조증은 보통 가을이나 겨울처럼 전반적으로 건조한 환경에서 잘 생긴다. 하지만 여름처럼 습해도 생길 수 있으며, 특히 냉방이 잘 되는 사무실에서 근무한다면 피부건조증이 나타날 가능성이 더 많다.

 

피부건조증이 원인이라면 각질층을 잘 보호하면서, 이 각질층의 수분 손실을 최소화하는 생활습관을 가지면 된다.

샤워나 목욕 뒤에는 로션 등 보습제를 충분히 바르도록 하되, 때를 밀어 일부러 각질층을 제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덥다고 하루 2~3번 샤워를 하는 것도 이롭지는 않으며, 비누도 과도하게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여름철에 많거나 악화되는 사타구니 완선

 

 사타구니 완선은 말 그대로 발가락 혹은 발에 생긴 무좀처럼 사타구니에 곰팡이 균이 번식해서 가려움증 등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곰팡이는 발가락처럼 통풍이 잘 되지 않고 습기가 많은 곳에서 잘 자라기 때문에 사타구니도 번식지의 예외가 아니다.

 

 사타구니 완선이 생기면 극심한 가려움증을 비롯해 피부가 빨간 색으로 변하는 홍반이 나타난다. 오래 두면 피부가 아예 빨간 색이나 갈색으로 색소 침착이 나타나고, 주변의 피부인 엉덩이나 몸통으로도 번질 수 있다.

 오래 앉아 있어 사타구니 주변의 통풍이 잘 이뤄지지 않는 사무직 노동자, 운전기사, 학생 등에게서 잘 생긴다. 
  

 

 사타구니 완선은 부위가 민감해서 여간해서는 병원을 찾기란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상당히 진행돼서 의사를 찾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사타구니 완선은 발가락 등에 발생한 무좀처럼 치료가 까다롭고,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연고 등만 사용한다면 더 악화되기 쉽다. 치료법으로는 먹는 항진균제를 최소 3~4주 동안 먹어야 한다. 사타구니 완선이 생긴 범위가 작고 증상이 심하지 않는 경우라면 바르는 연고형 항진균제로도 치료가 될 수 있다. 

 

 사타구니 완선의 예방법은 곰팡이가 자랄 수 없는 환경을 만드는 것으로, 즉 습기가 없게 하고 통풍을 잘 시켜주면 된다.

 우선 샤워나 목욕 뒤에는 사타구니 부위를 잘 닦고 잘 말려야 한다. 아울러 드물기는 하지만 대중목욕탕 등에서 옮아 올 수 있기 때문에 이런 곳에는 가지 않는 것이 권고된다.

 

 통풍이 잘 되도록 옷차림을 준비하는 것도 중요한데, 사타구니 부위를 압박하는 옷보다는 압박하지 않는 옷 즉 사각 팬티 등이 예방 및 치료에 더 좋다. 심심치 않게 발가락이나 발에 무좀이 있는 경우 사타구니 완선이 생길 수 있으므로, 발가락 등에 무좀이 있다면 이 역시 치료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접촉성 피부염 등 다른 원인도 사타구니 가려움증 일으켜

 

 사타구니 가려움증이 생기면 흔히 습진이라고 여기기 쉽다. 의학적으로 습진은 증상을 지칭하는 말에 가까워, 웬만한 피부염은 모두 해당이 된다. 

 

 습진 증상을 요약하면 초기에는 주로 가려움과 함께 물집이나 홍반 등이 생기며, 나중에 진행되면 피부 주름이 두드러지거나 피부가 두꺼워지며, 피부의 색소침착 등이 나타난다. 이를 나타낼 수 있는 질환으로는 접촉성 피부염, 알레르기성 피부염, 아토피 피부염, 지루성 피부염 등 수많은 피부염이 해당된다.

 

 이들 피부염의 경우 스테로이드 성분이 든 연고를 바르면 증상이 일시적으로라도 호전되므로, 연고 등을 바르면서 버티기 쉽다.  하지만 원인에 따른 치료를 하지 않는다면, 나중에는 연고를 써도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수 있고 악화될 수 있으므로 초기에 의사의 상담을 받는 것이 권고된다.

 

 

 

 

 사면발이 등 드물게 성병도 원인

 

 주로 음모에 사는 기생곤충인 사면발이에 감염돼도 사타구니 가려움증이 생겨날 수 있다. 

 

사면발이는 사람의 털에 살면서 하루에 4~5번 사람의 피부를 깨물어 피를 먹고 산다.   이 기생곤충의 경우 성적 접촉에 의해 옮기기 때문에 성매개성 질환으로 분류가 된다.

 

 치료법은 이 기생곤충을 확인한 뒤 살충제를 쓰는 것이나, 진단할 때 음모에서 사는 이 기생곤충을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민망한 질환임에는 틀림없다.

 

 

글 / 김양중 한겨레신문 의료전문기자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피선샤인 2012.07.09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그렇군요~ 잘 알아둬야 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48
Today133
Total2,063,636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