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에서는 자궁을 제2의 심장이라고 한다. 생리와 임신 기능 외에 여성의 건강, 피부, 미용, 장수를 위해 부득이한

   경우를 제하고는 폐경 이후까지 유지하고 보전해야할 주요 장기인 것이다. 30대 이상 여성에게 가장 흔한 질환인

   자궁근종은 자궁의 근육층 내에 발생하는 양성종양으로 암과 다르다. 대부분 결혼과 출산을 한 30대 중후반에서

   40대  여성의 30~40% 남짓에 자궁근종이 있고 자궁근종 유사증상으로 추이를 지켜보고 있을 정도로 많이 발생한다.

   최근에는 결혼 전인 20~30대 여성들에게서도 자궁근종 발병률이 점차 높아지고, 5년 사이 자궁근종 환자가 20% 이상

   크게 늘었다.

 

 

 

 

 

 

자궁이 보내는 신호는?

 

거대해도 특별한 이상 없는 장막하근종 

자궁근종은 발생 위치와 자라는 방향에 따라 다양한 증상과 경과를 나타낸다.

자궁의 근육층 내에 뿌리를 두고 자궁 밖으로 자라는 장막하근종은 10cm 이상 거대근종으로 자라는 경우에도 생리상에 특별한 이상이 없으며 간혹 요통이나 하복부의 묵직함 정도로 나타나 아랫배에 살이 찌는 것으로만 느끼고 생활하는 경우가 있다.


생리통·부정출혈·과도출혈 등 증상도 가지가지 

자궁의 근층 내에 발생하는 근막하근종(벽내성근종)은 다발성으로 진단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혹이 자라면서 생리통이나 부정출혈, 생리량 증가 등 생리상 연관증상들이 나타난다. 생리가 이루어지고 태아가 착상하는 부위인 자궁내막에 혹이 위치할 경우를 점막하근종(내막하근종)이라고 하는데, 생리시 과도한 출혈, 생리통 등으로 가임기 여성들에게는 불임의 직접적인 원인이 될 수 있다.

 

자궁근종이 자궁의 앞쪽으로 자랄 경우 방광을 자극해 빈뇨, 잔뇨감, 소변이 잘 나오지 않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자궁의 뒤쪽으로 자라게 될 경우 요통이나 골반통 외에도 장을 자극하거나 압박해 하복부에 가스가 차거나 더부룩함, 변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 생리 양이 과도해 빈혈이 유발될 경우 어지러움이나 창백함, 가슴 두근거림, 두통, 불면, 부종 등의 전신 증상이 나타난다.

 

생리 변화 유심히 살피자 

미혼여성 대부분이 생리통이나 생리 불순, 요통, 변비 등을 보편적인 증상으로 간과하기 쉬운데, 매달 배출되는 생리는 자궁이 보내는 건강 신호인 만큼 정기적인 자궁검진을 통해 조기에 진단하고 대처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자근근종 치료는 이렇게

 

양방, 혹을 제거한다 

자궁근종을 두고 양방과 한방이 바라보는 관점에는 차이가 있다. 양방에서는 자궁근종으로 진단되면 주기적으로 경과를 관찰해 5~6cm 이상 진행되거나 자궁근종으로 인해 유발되는 생리상의 통증이나 출혈, 관련 증상 정도가 심해질 경우 혹을 제거하는 수술(경우에 따라서는 자궁 적출)을 한다.


한방, 어혈 뭉쳐 굳으면 근종 된다 

한의학에서는 석가(石)라고 하여 자궁이 약해진 상황에서 차고 냉한 기운을 접해 어혈이 정체되고 돌처럼 딱딱하게 굳어서 근종이 형성된 것으로 본다. 때문에 원인도 크게 세 가지로 꼽는다. 

 

○ 기체(氣滯) 평소 성격이 예민하고 급하여 화를 잘 내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경우 기혈이 울체되기 쉬워 자궁 골반의 혈액순환에 정체를 유발한다는 것이다.


○  혈어(血瘀) 생리중이거나 출산, 유산 이후 자궁이 허하고 약한 상황에서 차고 냉한 기운이 자궁 내로 들어와 어혈을 형성하거나 간혹 생리 중에 성생활을 하게 될 경우에 생리혈이 자궁 밖으로 깨끗하게 배출되지 못해 어혈이 쉽게 형성될 수 있다.


○  비신부족(脾腎不足) 선천적으로 체력이 약하거나 출산이나 유산 경험이 많은 여성, 소화력이 약하거나 음식 섭취가 부적절한 경우(차고 냉한 음식을 즐기거나 폭식이나 무리한 다이어트)에 비장(脾臟)과 신장(腎臟)의 기능이 약해져 인체의 수분대사에 장애가 생기고 이러한 과정에서 담음(痰飮)이 혈액순환과정에서 어혈을 형성해 자궁 내에 정체되어 근종이 발병하고 진행 된다는 것이다.


차고 냉한 환경을 바꿔라 

한방에서 자궁근종 치료는 직접적으로 근종 자체를 수축시키거나 제거하기 위한 외형상의 변화에 목적을 두기보다는 자궁근종의 발병 환경과 원인이 되는 자궁 골반 내의 차고 냉한 환경 및 그로 인한 순환장애상황을 회복해 근종으로 인해서 유발되는 생리상의 통증, 출혈 및 관련 증상을 개선하는데 역점을 둔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서 근종의 진행과 악화를 막고 가임기 여성들에게 임신을 위한 자궁의 기능적인 건강 상황을 만들고 조성해 나간다. 즉 개개인의 자궁 건강 상황과 연관 증상을 살펴 내복약, 온침, 뜸, 한방좌훈 등의 치료를 활용하게 된다.

 

 

자궁근종 미리 예방하자

 

여성의 건강은 자궁 건강에서 시작되고 자궁의 건강은 건강한 생리에서 시작된다. 수술이나 치료 못지않게 관리와 예방을 위한 평소 생활 습관도 중요하다는 것을 명심하자.

 

    * 생리시에는 가능한 충분한 휴식과 안정을 취한다. 자궁이 위치한 아랫배를 항상 따뜻하게 유지한다.
    * 손발과 아랫배가 차고 추위를 잘 타는 여성들은 평소 찬 음식을 피한다. 특히 여름철 아이스크림이나

       팥빙수, 에어컨 등 자궁을 냉하게 할 수 있는 음식이나 환경을 주의하자. 찬물 샤워나 수영도 조심한다.
    * 기름진 음식, 밀가루, 인스턴트 등은 혈액을 탁하게 해 자궁 혈액순환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 유산이나 수술 후에는 일정기간 회복을 위해 안정하고 조리한다.
    * 하복부 비만의 경우 자궁 내 혈액순환을 방해하여 생리 및 자궁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평소

       체중을 관리한다.
    * 적당한 유산소운동으로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도록 한다.
    * 피임약이나 진통제, 항생제 등을 정확한 진단과 상담 없이 임의로 남용하지 말자.

 

                                                                                                                                  조선화 / 여성미한의원 원장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도한 피터팬 2012.07.11 1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그렇군요,,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2. 해피선샤인 2012.07.11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여름에 다른 데는 안 덮어도 배는 덮으라고 하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52
Today857
Total2,123,440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