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가을, 트고 갈라지는 입술 때문에 남몰래 고민하시는 분, 많으시죠? 입술에는 모공, 피지샘, 땀샘이 없어 땀이나

      피지를 분비하지 못합니다. 즉 자연적인 보습막이 형성되지 않기 때문에 입술은 다른 피부보다 더 섬세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입술염은 입술이 가렵고 건조해지며 갈라지거나 붓는 등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입술의 염증입니다. 장기간 지속되면 딱지가 생기거나 입술이 벗겨지기도 합니다. 입술염은 증상이 재발하거나 오래가는 경우도 많습니다. 입술염이 생기는 원인과 양상은 다양합니다. 알레르기 접촉피부염 때문인 경우도 있고 감염에 의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입술에 병변이 국한된 경우가 있지만 다른 피부질환의 하나로 입술염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잘못된 생활습관 때문에 입술염이 유발되기도 하고 약물에 의해 악화되는 경우도 있으며 장기간의 햇빛 노출에 의해 발생하는 입술염도 있습니다.

 

 

트고 갈라기는 탈락입술염

 

일상생활에서 흔히 경험할 수 있는 탈락입술염은 입술이 벗겨지고 각질이 일어나는 증상을 보입니다. 딱지가 앉았다가 떨어지고 또다시 딱지가 생기는 양상이 반복되기도 하고, 입술이 갈라지고 화끈거리고 아프기도 합니다.

 

건조하거나 햇빛 노출이 많았거나 탈락입술염은 춥고 건조한 계절에 생기기 쉽고 햇빛 노출에 의해 악화될 수 있습니다. 아토피피부염, 지루피부염, 건선 등의 피부질환이 있는 환자들에서 탈락입술염이 나타나기도 하고 레티노이드 치료 후에 생기기도 하며 입술을 빠는 습관도 탈락입술염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유발요인을 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치료입니다. 보습제를 사용하여 입술이 건조해지는 것을 막아주고 필요한 경우 외용약을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갈리지고 붓고 알레르기성 접촉 입술염

 

치약이나 화장품이 원인일 수도 알레르기성 접촉 입술염은 입술이 건조하고 갈라지고 붓고 딱지가 앉는 양상으로 나타납니다. 치약, 구강 청정제, 입술보호제, 립스틱, 일광차단크림, 손톱매니큐어, 화장품 종류와 오렌지, 레몬, 망고 등의 과일에 의해서도 유발될 수 있습니다. 악기 등에 접촉된 후 유발한 예도 있습니다. 알레르기 반응이 의심되는 경우 첩포검사를 통해서 원인이 될 수 있는 물질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알레르기성 접촉 입술염을 치료하려면 원인이 되는 물질을 차단하고 필요한 경우 외용약을 사용합니다.

 

 

입 양쪽이 짓무르는 구석입술염

 

의치가 안 맞아서 생기기도 구석입술염은 입꼬리염이라고도 합니다. 입술 끝의 구석부위가 축축하게 갈라지면서 바깥쪽, 아래쪽으로 퍼져 나가는 모양으로 나타납니다. 구석입술염은 주로 의치를 착용한 사람에서 의치가 잘 맞지 않는 경우 발생하고, 어린아이들은 손가락을 빠는 습관에 의해서 침을 많이 흘리면서 입술 주위가 짓물러서 생기기도 합니다.

 

영양결핍이나 당뇨, 감염이 원인일 수도 리보플라빈, 엽산, 철분, 단백질 등의 영양결핍에 의해 올 수도 있고 당뇨나 면역결핍, 칸디다균 감염 등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얼굴에 아토피피부염이나 지루피부염이 있을 때에 구석입술염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구석입술염 증상이 있다면, 의치를 착용한 경우는 의치의 상태를 점검하고 칸디다균 등의 이차감염이 없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감염이 동반된 경우에는 감염에 대한 치료를, 원인이 되는 전신질환이 있는 경우라면 그에 대한 치료를 병행해야 합니다.

 

 

햇빛에 오랫동안 노출되어 생기는  광선입술염

 

각질 일어나고 갈라지고 붓는다 광선입술염은 오랫동안 햇빛에 노출되어 생기는 입술염입니다. 아랫입술에 생기며 입술에 각질이 일어나고 갈라지고 붓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입술이 벗겨지면서 통증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아주 드물게 궤양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광선입술염 병변에서는 피부암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조직검사를 통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합니다. 냉동요법, 항암제를 바르는 방법, 레이저치료, 수술적 절제, 광역동요법 등의 방법으로 치료합니다.

 


물집이 생기는 감염에 의한 단순포진

 

따끔거리고 화끈거린다 물집이 군집을 이뤄 입술에 생기는 흔한 감염성 질환으로 단순헤르페스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생기는 단순포진이 있습니다. 단순포진은 작은 물집이 군집을 이룬 모양으로 나타나며 따끔거리거나 화끈거리는 증상을 동반합니다. 단순포진이 재발하는 이유는 일차 감염 후 바이러스가 신경절에 잠복상태로 있다가 재활성화가 일어나면 다시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과로, 스트레스 때문에 재활성화를 일으키는 요인으로 발열, 햇빛 노출, 스트레스, 월경, 상기도 감염, 과로 등이 있습니다. 단순포진은 접촉에 의해 감염될 수 있으므로 병변부위를 만지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치료제로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지만, 예방을 위해서는 재활성화를 유발하는 요인들을 가능한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 외에 약물에 의해서 아랫입술에 경계가 뚜렷한 궤양이 나타나는 때도 있으며 약물 부작용의 한 종류인 고정약진이 입술에 생기기도 합니다. 또한, 피부질환 중에 입술에 잘 생기는 질환들도 있습니다.

 

입술염의 원인과 양상은 참 다양하지만 나타나는 증상만으로 입술염을 구분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입술 건조와 자극을 피하고 보습제를 사용하는 등 일상생활에서 입술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습관을 가지면 좋습니다. 그럼에도, 입술염이 반복되거나 불편감이 심하거나 증상이 장기간 지속되는 경우에는 원인에 대한 규명과 치료를 위해 피부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입술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방법

 

1. 보습제를 자주 발라주자 평소에 보습제를 자주 발라서 입술을 건조하지 않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2. 충분한 휴식과 적절한 영양 섭취도 중요하다 건강의 기본이 휴식과 적절한 영양 섭취이듯 입술 건강도

    예외는 아닙니다.

 

3. 입술을 빨거나 뜯지 말자 입술에 자극을 주는 것은 가능한 피해야 합니다. 입술을 빠는  습관, 손가락을

    빨거나 침을 흘리는 것, 입술을 뜯는 것, 입술을 햇빛에 오래 노출하는 것, 잘 맞지 않는 의치에 의한 자극

    등은 입술 건강에 해롭습니다.

 

4. 입술에 침 바르지 말고 보습제를 바르자 입술이 햇빛이나 바람에 노출돼 건조해지면 입술에 습기를 주려고

    침을 묻히기도 하는데 그러면 오히려 입술은 더욱 건조해져서 트거나 당기고 갈라지게 됩니다. 입술이 건조하다고

    느낄때는 침을 묻히지 말고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글 / 김수민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피부과

                                                                                                                                출처 / 사보 '건강보험 11월호'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48
Today1,312
Total2,161,743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