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분비물(냉)이 많아졌다”, “ 가렵다”, “ 냄새가 난다”, “ 통증이 있다”
 산부인과를 찾은 여성환자들이 호소하는 여성 질염의 대표적인 증세들이다. 특히 여성 질염은 면역력이
 떨어지는 환절기인 봄철에 많이 생기는 질환이다. 이렇듯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해 최근 몸의 균형이 깨
 지면서 감기나 피로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데, 여성들의 경우 면역력이 약해지면서‘질염’
 증상이 심해져 말 못할 고민에 빠진 이들도 많다. 흔히 여성 질염을 여성 감기에 비유하기도 한다. 그만
 큼 이 시기에 흔히 발생되기 때문이다.

 
여성 75%가 일생 동안 1회 이상 감염

질염은 산부인과 질환 중 가장 흔하다. 아동에서부터 노년기 여성까지 전 연령에 걸쳐 발생한다. 적절한 원인과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심각한 정신적인 스트레스와 성생활 장애 및 대인기피증까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세심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질염은 흔히 비위생적인 성관계 후 생기는 부끄러운 질환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질염은 습하고 따뜻한 여성 생식기 특유의 환경 때문에 성관계와 무관하게도 발병할 수 있다.

평상시 정상적인 질 분비물은 보통 속옷에 약간 묻는 정도의 양에 무색이다. 하지만 분비물이 고름처럼 변하면서 생선 비린내가 나고 속옷이 젖을 만큼 많이 나온다면 질염일 가능성이 높다.

 
질염의 원인은 탐폰이나 지나친 질 세척, 항생제나 피임약 복용, 비위생적인 배변 습관, 나일론 소재의 꽉 조이는 의복, 그리고 성관계 등으로 인해 곰팡이균에 감염되거나, 호르몬 변화나 비정상적 세균 증식 등이다. 여성의 75%가 일생 동안 1회 이상의 곰팡이 질염을 경험하며 여성의 45%는 1년에 2회 이상의 곰팡이 질염에 걸리게 된다.

 

곰팡이 질염의 대표적인 원인균은 칸디다 알비칸스라는 곰팡이균이다. 이때는 비지 같은 냉과 함께 가려움증이 심하게 나타난다. 성관계나 비위생적인 대중탕 이용 등으로 감염되기도 하지만 성관계와는 무관하게 당뇨가 있거나 면역성이 저하되는 질환에 장기적으로 감염될 때 또는 임신 중일 때도 곰팡이균이 비정상적으로 늘어나서 발병한다.

 

또 샤워 직후 제대로 건조하지 않은 상태에서 통기성이 나쁜 합성섬유 속옷을 착용하는 것 또한 곰팡이균의 과도한 증식을 돕는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트리코모나스 바지날리스라는 원충에 의해 발생한다.
누렇거나 녹색의 냉이 나오며 가렵고 악취와 성 교통이 있다. 수영장, 대중탕 등에서 감염되기도 하지만 주된 감염 원인은 성관계이다. 또 세균성 질염은 정상적으로 질 내에 서식하고 있는 질세균 군의 변형에 의해 산소를 싫어하는 비호기성 균이 과도하게 증식되어 생긴다. 뒷물을 자주하는 경우질내산도의 변화에 의해 잘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증상으로는 생리 전후나 성관계 후에 생선 비린내가 나는 냉이 나타난다. 가려움은 별로 없으나 냉의 점성이 강하고 골반염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임질균, 박테로이데스균, 장균, 연쇄상구균 등 여러 세균에 의해 감염되는 질염도 있다. 이때는 냉이 고름의 형태를 띠고 악취가 나며 질에서 화끈거리는 느낌이 생긴다.



여성에게는 흔한 질환인만큼 조기에 병원 찾아야

질염은 원인에 따라 치료법이 결정되지만, 냉 검사 후 1 ~ 2주 가량 항균제나 항생제 등을 질정제와 함께 사용하면 대부분 치료된다. 노인성 질염의 경우에는 여성 호르몬제를 복용하기도 한다.

질정제를 사용하는 이유는 항생제 또는 항균제로 나쁜 세균들을 박멸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치료 직후에는 질내 좋은 세균인 유산간균의 수가 감소되어 있고 나쁜 세균
들이 증가하면서 산도가 증가돼 있기 때문이다. 이때 사용되는 약산성의 질내삽입액(acidic vaginal gel)은 질내 산성 환경을 빨리 회복시켜준다. 또 질내삽입액은 질내 유산간균의 재생을 도와주는 방법이 효과적이다.

최근엔 정상인에서 추출한 유산간균을 배양하여 세균성 질증 환자에게 투입해주는 방법이 연구 중이다. 일상생활에서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지나치게 꽉 끼는 속옷이나 청바지를 피하고, 뒷물이나 샤워 후 제대로 건조하지 않고 젖은 상태에서 옷을 입지 않도록 주의해
야 한다. 대변 후에는 반드시 앞에서 뒤쪽으로 닦는다. 또 나일론 소재의 속옷들을 면으로 교체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한다.

또 질염은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이나 자가 치료로 시기를 놓칠 경우 자칫 골반염 같은 합병증을 발생시킬 수있고, 심할 경우 난관 폐쇄로 인한 불임으로 이어질 수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질염은 여성이라면 누구나 겪는 질환이니만큼 불필요한 거부감을 가지지 말고 산부인과를 찾는 것이 좋다.


  Tip질염의 예방법

  ▶ 자신의 질 분비물의 양상을 기억하고 있다가 변화가 보이면 질염을 의심한다.
  ▶ 성병에 감염된 사람과의 성관계를 피하고 콘돔이나 페미돔을 사용한다.
  ▶ 질염을 일으키는 균은 습한 환경을 좋아하므로 외성기 부위를 항상 건조하게 한다.
  ▶ 면 소재의 속옷을 입는다.
  ▶ 청바지나 거들, 팬티스타킹 등의 꽉 끼는 속옷을 피한다.
  ▶ 외음부를 규칙적으로 씻고, 씻고 나서는 잘 건조시킨다.
  ▶ 건조한 타월을 사용하며 다른 사람과 공유해서 사용하지 않는다.
  ▶ 향수나 자극적인 비누, 섬유유연제 등은 가급적 피한다.
  ▶ 용변을 본 후 뒤처리는 앞에서 뒤의 방향으로 한다.
  ▶ 섹스파트너의 성기에 종기나 분비물이 있는지 관찰한다.

 

이진한/ 동아일보 의학전문 기자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4.05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엇...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저는 좀 제외대상이지만...ㅎ

  2. 레오 ™ 2010.04.05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곰팡이균이라니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옛말이 틀린게 없군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64
Today134
Total2,062,589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