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이맘 때 쯤 신랑 사업이 부도가 났다.

 
그런데 작년 8월에 둘째아이까지 들어섰다. 5년 동안 아무 소식 없던 아기가 이 어려운 시기에 느닷없이 계획 없이 생겨버린 것이다.

기쁨과 걱정이 교차하며 어떡해야 할 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
신랑에게 이 기쁜 소식조차 전하기도 미안했고, 이 아기를 포기하자니 생각만 해도 눈물이 주르륵 흘러 내렸다.
병원을 다녀와 며칠을 망설이다 신랑에게 임신 사실을 털어 놓았다.


깜짝 놀라며 반기던 신랑의 모습에 그제야 난 너무 고맙고 안심이 되었다.

그리고 또 느낄 수 있었다.
내 앞에선 웃으며 반기던 그 모습 뒤에 숨겨진 부담과 걱정들, 얘기가 끝난 뒤 조용히 밖으로 나가 담배를 꺼내 무는 신랑의 모습이 애처롭기까지 했다.


가여운 집안의 가장들, 가장으로써의 책임감, 그 짐이 얼마나 무거울 지…
우리 아내들은 너무나도 잘 안다. 언제까지 걱정만 안고 축 처져 살 순 없다. 이젠 훌훌 털고 일어 설 때다.


좋은 생각만 하며 열심히 살다 보면 반드시 바라는 그대로 이루어지리라 믿고 또 다짐하며 오늘도 웃으며 내가 내 자신에게 최면을 건다.

 

  “이 아이가 바로 우리 가족에게 다시 일어 설 수 있다고 용기를 주러 온, 하늘에서 보내 주신
    값진 선물이다. 이제 이 '희망이'의 끈을 꼭 쥐고 다시 일어 설 것이다.”

    아자! 아자! 화이팅!!!"

 

김선화 제주시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건강천사 블로그는 네티즌 여러분의 참여로 만들어 집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소중한 글과 사진을 보내주세요. 

    채택되신 분께 "월간 건강보험 소식지""건강천사 블로그"에 게재해 드리며 소정의 고료를 드립니다.

    [보낼곳]

    우편접수 : 121-749 서울 마포구 염리동 168-9 국민건강보험공단 홍보실 간행물 담당자 앞

    이메일 접수 : nhicsabo@nhic.or.kr 

    필자의 성명, 전화번호, 주소, 주민등록번호, 계좌번호를 반드시 기재바랍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0
Today531
Total2,017,259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