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촌자락에 위치한 국립현대미술관(서울관)에 다녀왔습니다. 미술관에 가기위해 3년 안국역에 내리니 다른역과는 달리 여러종류의 공방들이 눈에 뜨입니다. 출구를 나가기전 한쪽벽의 타일에 그려지거나 조각된 예쁜 벽장식이 눈길을 사로잡았어요.

  

 

 

 

 

국립현대미술관은 과천관, 서울관, 덕수궁관이 있구요. 2015년 청주관개관 예정에 있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을 가는 길은 서울의 데이트와 관광으로 유명한 북촌한옥마을 가는 길이기도 합니다.

 

풍문여고를 돌자마자 나오는 예쁘고 아기자기한 길을 걷다보면 직접만든 수공예품을 파는 거리 노점상들과 분위기 좋은 카페, 가게들, 멋진 벽화, 거기에 거리공연까지...북촌이 유명나들이 코스인 이유를 알 수 있을 듯 합니다. 평소보다 긴 연휴때문인지 수많은 시민과 외국인들로 북촌거리와 미술관이 북적였답니다.

 

 

 

 

2013년 11월 미래지향적 미술관으로 새롭게 탄생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은 조선시대 소격서 종친부, 규장각, 사간원이 있던 자리로 일제시대에는 일본군 수도육군병원, 경성전문부속의원으로 사용되다가 한국전쟁이후로는 국군 수도통합병원 기무사 등이 위치했던 역사적 유래를 가진 곳입니다. 여기에 새로이 지어진 현대식건축물이 더해서 상이한 시간과 공간의 역사를 품은 건물이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서울관에 들어서니 현대카드프로젝트 -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에서 1위로 선정된 프로젝트 문지방의 '신선놀음'이 전시되고 있었어요. 구름속을 거닐며 유유자적 휴식을 취하는 컨셉의 설치물(시원한 미스트가 군데군데서 나옴)에는 아이와 함께 온 가족들에게 인기 최고였습니다.

 

두번째로 간 곳은 제1, 2전시실의 <코리안 뷰티 - 두개의 자연전>이었어요.

 

 

 

 

이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7,100여점의 한국현대미술소장품중 '자연'과 교감하며 독창적 감성과 미감을 보여주는 회화, 한국화, 조각 등 현대미술 전 장르의 140여점이 소개되었습니다.

 

<코리안뷰티 - 두개의 자연전>은 한국현대미술작가들의 고유한 시각과 미감을 보여주는 전시로 한국현대미술의 독자적인 특수성, 국제적인 보편성, 창조적 미의식의 단면을 볼 수 있는 자리라고 합니다.

 

제1전시실 : (자연하나 - 울림)

 

제1전시실의 자연은 함축과 은유, 여운과 울림을 보여주는 작품들로 고도로 생략되고 단순화된 형태를 통해 마치 구도의 세계()를 구현한 듯한 추상작품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이우환의 <조응> 1994.박노수의 <소년>1970과 같은 유명한 작품이 전시되었으나 사진을 찍을 수 없어서 아쉬었어요.

 

 

 

2층에서 본 전경

 

제2전시실 : 자연둘 - 어울림

 

제1, 2전시실을 연결하는 거대한 벽면의 위쪽은 풍성한 구름을 표현한 작품이 위치하고 중간엔 낙도의 풍경이, 아래쪽에는 해변가의 바위, 소나무, 대숲을 표현한 공간구성이 특이했어요.

 

제1전시실의 자연하나 : 울림전은 한국의 미를 추상의 세계로 표현했다면 자연둘에서는 자갈, 대나무, 구름, 섬등의 실제적 모습에서 발견되는 한국의 미를 표현했다고 보여집니다.

 

 

 

배병우작품 - Sea1a-025hc.2001.

 

 

 

작품중에선 우람하고 신령스런 느낌의 배병우의 소나무작품과 해변의 검은 조약돌들을 소재로 표현한 작품(위의 사진)이 특히 인상적이었어요. 소나무와 자갈로 표현한 순수한 자연이미지이지만 인간이 범접할 수 없는 태고적 자연이 주는 무게감이 크게 다가왔어요(자연둘 : 어울림)에선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와 평범한 이웃사람들과 그들의 일상적 삶의 모습에서 또 하나의 코리안 뷰티를 포착해냈어요.

 

같은 아파트 같은 공간이지만 다른 삶을 보여주는 영상작품 '정연두의 상록타워', 섬세하면서도 구성력이 뛰어난 최호철 작가의 '순환선'이라는 작품속에선 우리의 서민적 자화상을 볼 수 있어 인상적이었어요.

힘과 생동감이 넘치는 사석원의 '푸른 그물안의 쏘가리'와 자식을 사랑하는 따뜻한 모정이 작품전체를 감싸는 김수익의 '모정'도 눈길을 잡아끌었습니다.

 

미술관안에는 정가운데 야외정원이 있어 더욱 편안한 느낌을 자아냅니다.

 

 

 

 

이번엔 제5전시실 입니다.

 

제5전시실의 천장엔 길이 5미터에 이르는 거대한 애벌레나 공상과학영화속 우주괴물의 느낌이 나는 기계생명체 <오페르투스 루눌라 움브라>가 메달려 있었어요. 가만히 쳐다보니 바이킹의 배에 달린 노처럼 좌우대칭형태의 수십쌍의 날개가 다양한 패턴으로 움직이면서 장관을 연출하고 있었어요.

 

 

 

 

최우림작가의 작품으로 거대한 몸퉁을 가진 애벌레 형상의 이 작품은 서울관의 공간적 특성이 반영된 <현장제작설치프로젝트 - 최우람>로 기술적인 완성도와 정밀한 구조미가 돋보이는 놀라운 작품입니다. 그래서 자꾸 쳐다보게 되네요. 신기했어요. ^^

이번엔 오랫동안 궁금했던 서도호작가의 작품이 전시된 서울박스로 갑니다.

 

한진해운이 후원하고 국립현대미술관이 기획, 운영하는 <한진해운 박스 프로젝트>로서 국립현대미술관이 서울관의 역사적 개관을 기념하는 첫번째 프로젝트로 선정된 서도호의 대형설치작품 <집속의 집속의 집속의 집속의 집>을 보러갔습니다.

 

 

 

 

서도호는 지난 20년간 독창적이며 흥미로운 개념의 정교한 조각, 설치 영상작업을 통해 국제적인 명성을 쌓아온 작가입니다. 이 작품은 작가가 미국유학시절 거주했던 로드아일랜드 프로비던스 3층 주택을 실물크기로 재현하고 건물내부중심엔 작가가 살았던 전통한옥인 ' 서울집'이 메달린 상태로 구성되어 있어요.

 

밝은 청색의 반투명천(한복천:은사)으로 정교하게 제작된 '집'은 얇고 투명한 천재질의 벽면이 내외부공간의 이미지를 통과하면서 거대한 무게감을 상쇄하여 안과 밖이 혼재된 초현실적인 공간을 느끼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이미 여러차례 매스컴에 소개된 서도호의 이번 작품은 신비스럽고 아름다워 관람객들의 찬탄을 불러일으켰답니다.

 

실제와 같이 만들어진 작품은 상상속의 작품을 현실세계로 가지고 온 듯해서 어느 각도에서 봐도 신비롭고 몽환적인 분외기가 강렬했어요. 사진촬영이 가능해서 관람객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끌었던 장소였어요.  그의 작품에서 우리는 안과 밖, 동양과 서양, 과거와 현재, 실재와 가상이 혼재된 다양한 스펙트럼의 경험을 할 수 있었지요.

 

서울관에는 이밖에도 초자연전, 2014국제현대미술특별기획전 - 메트릭스 : 수학 - '순수에의 동경과 실연'이라는 영화상영프로그램도 하고 있었어요(매주 수요일, 토요일)

 

미술관은 이밖에도 다양한 특강과 교육, 문화행사를 진행하는 프로그램을 운영중입니다. 푸른하늘이 높아져가는 이 가을에 고궁나들이와 함께 경복궁 바로 옆에 있는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감성, 지성 충만한 즐거운 경험은 어떠세요?  <코리안뷰티- 두개의 자연전​ >은 2014.9.28.까지 이어집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2
Today1,087
Total2,016,265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