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름 없이 팽팽한 얼굴에 대한 로망은 세대와 나이를 불문한다. 아름다움에 대한 본능이다. 그런데 요즘처럼 건조한 계절에는 왠지 주름이 더 도드라져 보여 거울 마주하는 게 그리 유쾌하지가 않다. 그렇다고 세월 탓, 날씨 탓만 할 수는 없는 노릇. 세월을 거스를 수는 없지만 노화를 늦추는 방법은 분명히 존재한다. 알아두면 유용한 주름 예방 팁을 소개한다.

 

 


사소한 생활습관을 바로 잡는 것이 중요하다. 하루 이틀로 보자면 아주 미미하지만 습관이 일 년, 십년 쌓이다 보면 그 영향력은 어마어마하다. 가장 기본적인 것은 표정이다. 입 꼬리를 밑으로 내리면 입 끝이 처지고, 입술을 삐죽 내밀면 잎술 양옆으로 세로 주름이 진다. 이처럼 습관적으로 부정적인 표정을 지을 경우 진피층 손상과 자외선 등이 더해져 깊고 굵은 주름을 패이게 한다.

 

 

 

 


얼굴 피부를 눌리게 하는 자세는 가능한 한 피하는 것이 이롭다. 엎드려 자거나 옆으로 자는 자세, 손으로 턱을 괴는 자세가 대표적인 예인데, 특히 피부가 얇은 눈 주위에 주름이 생기기 십상이다. 높이가 맞지 않는 베개를 사용하는 것도 목과 턱을 겹치게 해 목주름을 유발함으로 주의하자. 무의식중에 눈 위에 팔을 올리고 자는 자세도 눈 주위 피부에 자극을 가하므로 삼가는 것이 좋다.

 

 

 

 


술은 피부의 수분을 날아가게 한다. 때문에 건조함이 주름 유발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 흡연 역시 피부에 공급되는 산소량을 감소시켜 유해산소 농도를 높임으로써 주름이 잘 생기는 피부환경을 만든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금주, 금연을 실천하고 하루에 최소 7잔 이상의 물을 마시기를 권장한다. 물은 한 번에 많은 양을 마시는 것보다 적은 양을 자주 마시는 것이 흡수에 더욱 이로우니 기억하자.

 

 

 

 


자외선은 주름의 가장 큰 적이다. 자외선은 피부 세포에서 콜라겐이 만들어지는 것을 억제하고 콜라겐 분해효소를 만들어내는데, 즉, 있던 콜라겐도 사라지게 한다는 뜻이다. 때문에 피부의 탄력이 점차 저하되는 것은 물론 심할 경우 피부세포 유전자가 변형되는 상황까지 갈 수 있다. 자외선에 오랫동안 노출돼 생기는 주름이 노화로 자연스럽게 생기는 주름보다 훨씬 깊고 굵은 특징을 보이는 것은 그런 이유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는 것을 습관화해야 한다. 흐린 날, 실내에도 자외선은 존재하므로 365일 바르는 게 바람직하다. 특히 외출 시에는 효과를 높이기 위해 2~3시간마다 제품을 덧바르도록 하자.

 

 

 

 

 

비슷해 보이지만 주름이라고 다 같은 주름이 아니다. 크게는 눈에 잘 띄지 않는 잔주름과 깊게 파인 굵은 주름으로 나뉜다. 옅어졌다 진해지기를 반복하는 잔주름은 일명 건조주름이다. 이는 피부의 수분 부족이나 피하지방 감소로 일시적으로 생기며 환경적 요인에 따라 변화의 정도가 큰 편이다. 그러나 이 잔주름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굵은주름으로 발전하게 된다.

 

 

 

 

굵은주름이 생기는 원인은 이 외에도 노화, 과도한 자외선 등의 원인이 있는데, 이는 이미 피부 진피층 섬유질 손상까지 이루어진 경우라 회복이 쉽지 않다. 진피증이 손상되는 요인은 노화와 관련이 깊다. 나이를 먹으면서 진피증이 저절로 약해지는 현상을 보이는 데다 주름에 관여하는 콜라겐, 엘라스틴 등의 물질이 만들어지는 속도가 느려지고 세포가 노화됨에 따라 항산화 효소 생성도 약해지기 때문이다.

 

 

글 / 건강보험 사보 취재 및 구성원고 전문기자 정은주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904
Today0
Total2,097,286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