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면 건강에 하나 둘 이상신호가 생겨나기 마련이다. 특히 노화와 함께 생식기의 기능도 저하되는데, 요즘처럼 추운 계절에는 중년 전립성비대증 환자가 급격히 늘어난다. 화장실에 다녀와도 왜 시원치 않은지, 전립성비대증에 대해 알아본다.

 

 


기온이 떨어지면 전립선비대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늘어난다. 전립선 기능이 약화된 상태에서 날씨가 추워지면 골반과 요도 근육의 긴장으로 이완작용이 제대로 일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땀을 많이 흘리지 않기 때문에 소변량이 많아지는 것도 이유 중 하나다.


 

 

 

전립성비대증이란 전립선에 문제가 생겨 배뇨 기능에 이상이 발생하고 경우에 따라 성기능에도 장애가 나타나는 질환이다. 이는 노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전립선은 평생에 걸쳐 점점 커지게 되는데, 나이가 들수록 점차 비대해진 전립선이 요도를 눌러 소변의 흐름을 방해하고, 이러한 현상이 방광 기능을 악화시키게 되는 거다.


때문에 보통 40대 이후에 발병, 초기에는 증상이 심하지 않다가 노화와 함께 차츰 악화된다. 조사에 따르면 60대 이상이 전체 진료인원의 69.3%를 차지하고, 50대는 22.6%, 40대는 7%, 30대 이하는 1.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08년 약 60만 명이던 전립선비대증환자가 2012년에는 약 90만 명으로, 4년 새 48.8%나 증가했다. 그만큼 남성들에게 흔한 질병이 되었음에도 별일 아니겠지 하고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전립성비대증이 생기면 일반적으로 빈뇨, 야뇨, 세뇨, 잔뇨감, 급박뇨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하면 요폐가 발생할 수도 있다. 또한 오로감염, 혈뇨, 방광결석, 전립선염증 등의 합병증은 물론 수면부족과 우울증 등 삶의 질과 관련된 문제가 부차적으로 생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배뇨 장애가 있는 경우 하루에 7번 이상 화장실에 가야하기 때문에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흔히 전립성비대증이 전립선암 발생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전립성비대증은 주로 전립선 안쪽에, 전립선암은 바깥쪽에 주로 발생해 부위가 다르다. 때문에 전립성비대증이 전립성암으로 바뀌지는 않는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예방. 그러나 100%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평소 스스로 배뇨증상에 이상이 생기지 않았는지 체크하고, 전문의를 통해 주기적 검사를 받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조기에는 먹는 약물로도 어렵지 않게 치료가 가능하다. 또한 적절한 운동 및 식습관을 통해 비만 등 대사증후군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생활 속 작은 습관을 바로잡는 것도 영향을 미치는데, 오랜 시간 앉아서 업무를 하는 경우 하체 혈액순환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틈틈이 일어나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요의가 느껴질 때 참지 말고 즉시 화장실에 가고, 과도한 음주는 소변량을 갑자기 늘려 방광에 무리를 줄 수 있으므로 삼가는 것이 좋다.

 

 

글 / 정은주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00
Today77
Total2,123,860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