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남들이 보기에는 멀쩡해보여서 엄살이 아니냐는 핀잔을 듣기 일쑤입니다. 아픈 사람의 마음을 몰라주기 때문에 환자 입장에서는 더 서럽고 아픈 질환입니다. 통풍은 음식조절과 술을 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4년 통풍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남성이 28만2998명으로 여성 2만6358명 보다 10배 이상 많았습니다. 특히 30대 남성은 같은 연령대의 여성보다 22배나 많이 진료를 받았습니다. 이를 인구 10만명당 환자 수로 환산하면 남성은 1133명, 여성은 107명으로 10배 이상 차이를 보입니다.


 


 

이처럼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여성호르몬이 요산수치를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기저질환이 없는 여성은 폐경 전에 통풍으로 진단받는 경우가 드뭅니다.

 

통풍은 바람이 스치기만 해도 통증이 느껴진다고 해서 이름 붙여졌습니다. 몸 안에서 요산이 지나치게 많아지면서 생기는 염증성 질환입니다. 혈중 요산 수치가 상승하게 되는 원인으로 몸 안에서 요산이 많이 만들어지거나 요산이 함유된 음식을 많이 섭취하거나 신장으로의 배설이 제대로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술은 몸 안에서 요산을 많이 만들게 하고, 신장으로 요산이 배설되는 것을 억제하는 작용이 있어 통풍과 연관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밖에도 요산의 대사과정에 이상이 있거나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탄산음료 등도 요산을 높이는 역할을 합니다. 몸 안에 요산이 높다고 무조건 통풍이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증상은 4가지 단계로 나눌 수 있습니다.

 

 

 

 

1단계) 무증상 고요산 혈증의 경우 피검사에서 요산수치는 높게 나타나지만 증상이 전혀 없는 상태로 이런 환자의 5% 정도만 전형적인 통풍 증상을 보입니다.

 

2단계) 급성 통풍성 관절염의 경우 40~60대 남성에서 주로 술을 마신 다음날 엄지발가락에 매우 심한 통증, 발적, 종창이 나타나는 경우입니다. 7~10일 정도가 지나면 통증은 자연적으로 없어지며 혈중 요산수치가 갑자기 증가하거나 감소할 때 통증이 유발됩니다. 원인으로는 음주, 수술, 단식, 급격한 체중감량, 과식, 과로, 심한 운동, 타박상 등이 있습니다. 이 시기에 제대로 치료를 하지 않으면 통증의 간격이 점점 짧아지고 통증의 기간이 더 오래 지속되며 여러 관절로 진행돼 만성 결절성 통풍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3단계) 간헐기 통풍으로 급성 통풍성 관절염 사이의 증상이 없는 시기를 말합니다.

 

 


 

4단계) 만성 결절성 통풍은 급성 통풍성 관절염이 있는 환자에서 요산수치를 조절하지 않으면 만성으로 진행됩니다. 이 때에는 간헐기에도 심하지 않은 통증이 지속적으로 남아 있고, 요산의 결정체에 의해 형성된 결절이 몸에 나타나게 됩니다. 보통 첫 발작이 있은 후 10년 정도 지나면 생기게 됩니다.

 

통풍 치료의 목표는 요산수치를 떨어뜨리고 합병증을 줄이는 것입니다. 합병증 가운데 가장 위험한 점은 콩팥 기능이 떨어지는 겁니다. 단계별 증상에 따라 치료법도 조금씩 달라집니다.

 

1단계의 경우 특별한 약물치료 대신 고요산 혈증을 악화시킬 수 있는 고혈압, 당뇨, 비만, 고지혈증에 대한 치료와 요산이 많은 음식을 조절하는 게 필요합니다.


2단계의 경우 통증이 있는 관절은 절대 휴식을 취하며 약물 치료로는 염증을 억제시키는 소염진통제, 콜키신, 스테로이드 등을 사용합니다.

 

 


 

3~4단계에의 경우 요산저하제를 사용해 적극적 치료를 합니다. 약제를 처음 사용하면 갑자기 통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소량의 소염진통제나 콜키신을 같이 투여합니다.

 

통풍은 다른 질병보다 예방과 관리가 중요합니다. 요산이 많이 포함된 음식에 대한 조절은 물론이고 성인병을 일으키는 음식에 대한 조절이 더 중요하다고 합니다. 통풍도 성인병의 일종으로 비만,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과 연관이 많기 때문입니다. 이들 성인병은 몸 안에서 요산을 많이 만드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등푸른생선(고등어)이나 시금치를 조심하기보다 기름진 음식을 조심하는 게 더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입니다.

 

술이나 탄산음료를 줄이는 것도 중요합니다. 술은 몸 안에서 요산을 많이 만들고 소변으로 요산이 배설되는 것을 방해합니다. 특히 맥주는 요산의 원료가 들어 있기 때문에 통풍과는 상극입니다. 최근에는 탄산음료나 과당이 많은 과일주스도 요산 수치를 올린다는 보고가 있어 조심하는 게 좋습니다. 운동을 하거나 날씨가 더워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면 특별한 원인이 없어도 통풍발작이 올 수 있습니다.

 

 


 

이 때는 몸 안에 있는 요산의 양은 변함이 없더라도 수분이 많이 빠져 일시적으로 요산의 농도가 올라가기 때문입니다. 땀을 많이 흘렸을 때는 적절한 수분을 공급하면 통풍 발작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갑자기 굶거나 체중이 감소하거나 열이 날 때 통풍발작이 오는 것도 비슷한 원리입니다. 통풍 증상이 의심될 경우 가까운 류마티스내과나 정형외과를 찾아 검사를 받은 후 전문가의 처방을 따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도움말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류마티스내과 이찬희 교수

 

 

글/ 세계일보 조병욱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33
Today0
Total1,922,459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