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서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자주 사용하는 현대인들의 목과 어깨, 등허리의 불편감과 통증은 일상이 되었습니다. 한의원에 내원하는 환자들에게서도 일자목과 거북목, 굽은 등허리도 전보다 자주 보게 됩니다. 또 전보다 책상에 앉아있는 시간이 늘어난 아이들은 더욱 심각한 상태를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적지 않은 직장인들이 거북목의 증상을 가지고 있습니다. 긴장을 하거나 신경을 집중할 때 무의식적으로 머리가 앞으로 나가고 어깨를 위로 들어 올리는 경우가 많은데, 업무 중에 이것이 반복되면서 안 좋은 자세를 만드는 습관으로 굳어진 것 같습니다.


중요한 것은 목 주변 근육(흉쇄유돌근, 승모근, 사각근 등)의 뭉침은 머리와 목 어깨의 통증 뿐 아니라 감정과 집중력에도 영향을 줍니다. 왜냐하면 목 주변 근육은 스트레스의 자극에 민감하게 반응하여 단단하게 뭉쳐 예민해지는 통증을 일으키며 동시에 주변을 지나는 신경을 압박하여 뇌기능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바르게 앉는 자세는 척추가 S모양을 유지하면서 앞, 뒤, 좌, 우의 균형을 이루며, 어깨와 목의 근육에 적당한 힘만 들어간 편안한 상태입니다. 즉 목 주변 근육이 긴장되지 않고 적당히 이완되어 있는 상태에서 머리, 어깨, 척추가 올 곧게 정렬이 된 상태입니다.





더 자세한 방법으로는 턱을 뒤쪽과 아래쪽으로 당기고, 어깨의 힘을 살짝 빼고, 가슴을 펴고, 아랫배에 가볍게 힘을 주는 상태입니다. 이 때 내 머리를 하늘에서 잡아당긴다는 생각으로 척추를 살며시 잡아당겨 늘려주는 느낌을 가지게 되면 바른 자세에 더 가깝게 됩니다. 일상생활에서 바른 자세를 유지하려고 꾸준히 노력하면 피로감도 줄어들을 것입니다.




바른 자세를 위해서는 우선 목과 어깨 근육의 유연함을 길러주어야 합니다. 평상시 스트레칭으로 근육을 유연하게 만들고 나서 척추 주변의 근육을 단련하여 바른 자세를 유지할 수 있는 힘을 키워야 합니다.

 

 

 

 

특히 요즘 학생들의 자세가 안 좋은 원인 중 한 가지는 근육이 약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바른 자세를 유지하려 해도 힘들어서 금세 흐트러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반드시 스트레칭과 함께 목, 어깨 등 근육을 강화하는 치료를 병행해야만 바른 자세를 몸에 배게 할 수 있습니다.



글 / 왕경석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검도이야기 2016.06.11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른 자세에서 건강이 시작되는 것 같습니다. 업무 시간에도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주면 능률도 올라가고 건강도 업!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34
Today103
Total2,132,859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