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1일 개봉한 일본영화 ‘하나와 미소시루’는 생의 마지막을 앞둔 엄마가 어린 딸에게 요리를 알려주며 삶의 지혜를 전하는 과정을 따뜻하게 그린 작품이다.


결혼을 앞둔 치에는 스물다섯 나이에 돌연 유방암 진단을 받는다. 힘겨운 투병 생활을 이겨냈지만 치료 부작용으로 임신이 어렵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하지만 기적처럼 아이가 생기고, 치에는 목숨을 걸고 딸 하나를 낳는다. 행복한 나날을 보내던 것도 잠시, 하나가 다섯 살이 되던 해 치에는 암 재발과 함께 시한부 선고를 받는다. 생의 마지막을 앞둔 치에는 어린 딸이 혼자서도 꿋꿋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미소시루 만드는 법을 알려주며 사랑을 전한다.





영화 ‘하나와 미소시루’는 동명의 에세이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책은 실존 인물인 치에가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일본의 유명 포털 사이트인 ‘라쿠텐’에 연재한 블로그 글들을 남편이 엮어낸 에세이로, 지난 2012년 출간돼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2014년 일본 NTV에서 스페셜 드라마로 방영돼 20퍼센트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이 영화는 실제로 세 아이의 엄마인 히로스에 료코의 코 끝 찡한 모성애 연기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영화 ‘하나와 미소시루’의 개봉에 발맞춰 여성들의 공공의 적인 유방암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유방암은 유방 조직에 생긴 암 세포 덩어리를 의미한다. 갑상선암에 이어 두 번째로 여성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암이다. 한국유방암학회에 따르면 2008년부터 2012년 사이에 유방암 발생률은 매년 5.9퍼센트씩 증가했다. 이는 동아시아 국가 중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유방암의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진 바가 없다. 다만 여러 연구를 통해 유방암 발생 확률을 높이는 위험인자가 여럿 발견됐다. 유방암 위험인자는 호르몬, 연령과 출산 경험, 수유 유무, 음주, 방사선 노출, 가족력 등이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은 오랫동안 노출될 경우 유방암 발병 확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에는 여성의 출산 경험이 많은 편이었고, 임신 기간 중에는 에스트로겐 분비량이 상대적으로 감소하기 때문에 유방암 발병 확률도 낮은 편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여성의 출산율이 급격히 낮아지면서 유방암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연령도 유방암 위험인자로 꼽힌다. 40대와 50대 유방암 환자 비율은 각각 37.4퍼센트, 27.4퍼센트로, 전체 환자의 65퍼센트를 차지하고 있다. 20대와 30대 젊은 여성의 발병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다만 어머니나 자매 어느 한쪽에 유방암이 있을 경우 유방암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2~3배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수유 경험이 없거나, 평소 음주를 즐기는 편이거나, 폐경 이후 비만일 경우에도 유방암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




유방암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위험인자 노출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다. 금주와 금연, 적당한 운동과 적절한 영양 상태의 유지가 요구된다. 특히 비타민 D가 풍부하게 함유된 식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유방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또한 수면 중에 분비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은 유방 세포의 성장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으므로 가능한 일찍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가족력이 있는 경우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암 예방 효과가 있는 항호르몬 제재를 복용하는 방법도 있다.





유방암의 5년 생존률은 0기의 경우 100퍼센트에 가깝다. 조기에 발견할수록 치료 결과가 좋은 편이다. 따라서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한국유방암학회와 국립암센터가 밝힌 ‘유방암 조기검진 권고안’에 따르면, 모든 여성은 30세 이후부터 매달 유방 자가검진을 하고, 35세 이후에는 2년마다 전문의에게 임상진찰을 받고, 40세 이후부터는 1~2년 간격으로 임상진찰과 유방 촬영을 권하고 있다.


유방암 증상 가운데 가장 흔한 것은 멍울이 만져지는 것이다. 아무 이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없던 멍울이 갑자기 만져진다면 진료를 통해 확인하는 것이 좋다. 유두에서 분비물이 나오는 것도 유방암 증상 중 하나다. 그러나 전체 유방암 환자의 1퍼센트 정도만 유두 분비 증상을 보이므로 겁먹을 필요는 없다. 다만 유두에서 피처럼 빨간색 분비물이 나오거나 한쪽만 분비물이 나올 경우에는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또한 유방 통증을 느끼는 것은 여성의 절반 이상이 경험하는 증상으로, 유방암과 연관될 확률은 극히 낮다.



글 / 권지희 여행작가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790
Today128
Total1,876,019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