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치매환자가 급증하면서 주요 원인병인 ‘알츠하이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몇 해 전, 정우성과 손예진의 가슴 아픈 사랑을 그린 영화 ‘내 머릿속의 지우개’를 비롯하여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기억’, 종영 드라마 ‘리멤버’, ‘풍선껌’, ‘천일의 약속’ 등의 주인공이 안타깝게도 전부 알츠하이머 환자다. 조기 진단 기술은 많이 발전했지만 아직까지도 완벽한 치료법이 없어서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한 알츠하이머에 대한 모든 것.




치매와 알츠하이머의 차이부터 살펴보자. 치매는 하나의 질병명이 아니라 뇌질환 등의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기억, 언어, 판단력 등 여러 영역의 인지 기능이 떨어져 일상생활에 지장을 나타내는 증상이다. 보통 치매하면, 알츠하이머병 치매를 떠올릴 만큼 전체 치매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나머지는 다른 유형의 치매(혈관성 치매, 류이소체 치매, 파킨슨 치매, 전두측두엽 치매, 기억성 치매 등)가 차지한다. 2014년, 우리나라 치매 환자 중 71.3%가 알츠하이머에서 발병했다고 보고된 바 있다.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전 세계적으로 급속한 고령화가 진행되어,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인 치매 또한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치매로 인한 의료 및 사회적 비용의 증가 또한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츠하이머는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이다. 1907년 독일의 정신과 의사인 알로이스 알츠하이머 박사에 의해 최초로 보고된 병으로 매우 서서히 발병하여 점진적으로 진행되는 경과가 특징이다. 초기에는 주로 최근에 겪은 일을 깜빡깜빡 잊어버리는 등 문제를 보이다가 진행하면서 판단력, 언어기능, 운동기능 등이 서서히 사라져 결국 아무것도 스스로 하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게 되는 병이다. 인지 기능의 현저한 저하가 나타나면, 일반적으로 심해지는 정신행동 증상(무관심, 우울, 불안, 공격성 등)으로 인해 가족들에게 많은 고통과 부담을 준다. 최근 tvn의 금토 드라마 ‘기억’의 주인공 이성민의 병명도 알츠하이머다. 또 올초 종영한 SBS 드라마 ‘리멤버’ 주인공의 아버지 전광렬도 이 병에 걸려 보는 이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알츠하이머는 대표적 노인성 질환이지만 최근에는 드라마에서처럼 40, 50대에게도 발병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치매 진행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 환자 수가 2010년 2만44602명에서 지난 2014년 10만 5598명으로 4.3배 증가했다. '경도인지장애'는 정상적인 노화과정과 치매의 중간단계를 일컫는 용어로 알츠하이머병 등 치매 조기 발견의 중요한 단계이다. 치매 대비 경도인지장애 진료 환자수를 연령별로 보면 40대는 145%, 50대는 115%, 60대는 65%, 70대는 26%로 50대 이하에서 경도인지장애 진료환자 수가 훨씬 더 많음을 알 수 있다. 낮은 연령층에서부터 경도인지장애와 치매에 대한 조기 관리와 예방이 필수적임을 보여준다.





알츠하이머의 원인은 정확히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유전적인 요인이 전체 알츠하이머병 발병의 약 40~50%를 설명하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따라서 직계 가족 중 이 병을 앓은 사람이 있는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또 가족력 혹은 유전적 요인 외에 고령은 알츠하이머의 발병 위험을 증가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근본적인 치료법은 아직 개발되지 않았지만 증상을 완화시키고 진행을 지연시킬 수 있는 약물이 수많은 임상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다. 따라서 평소 뇌 건강을 위한 좋은 생활 습관이 몸에 배도록 노력하면 치매로 진행되는 속도를 늦추거나 아예 치매의 발생을 억제하는데 도움이 된다.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에 소개된 알츠하이머 예방법 10가지를 살펴보면 1. 고혈압, 당뇨, 심장병, 높은 콜레스테롤은 치료해야 한다. 2. 과음, 흡연을 하지 않는다. 3. 우울증을 치료한다. 4. 즐겁게 할 수 있는 일이나 취미활동을 지속한다. 5. 머리 부상을 피한다. 6. 약물 남용을 피한다. 7. 환경이나 생활방식을 급격하게 바꾸어 혼란을 주는 것을 피한다. 8. 의식주는 독립심을 갖고 스스로 처리한다. 9. 체력에 맞게 일주일에 3일 이상 하루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한다. 10. 건강한 식이 생활을 한다.





그밖에, 적게 먹지만 균형 잡힌 영양 섭취를 할 것, 처방받지 않은 약을 임의로 복용하거나 검증되지 않은 비과학적인 요법은 중단할 것을 권한다. 특히 일상생활 중에 규칙적인 운동 및 체력단련, 뇌 기능이 촉진되고 신경 세포 간의 연결을 활발하게 해주는 사회적 활동은 필수 추천 사항이다. 흔히 알츠하이머병은 ‘진단받았다는 사실 자체가 악몽의 시작’으로 여겨 지레 낙담하기 쉽지만, 현재 수준에서의 약물로도 증상을 호전시키고 진행을 느리게 하는 조절이 가능하다는 것을 잊지 말자. 만약, 본인이나 부모님의 기억력이 현저하게 저하된 경우, ‘나이 탓’을 하지 말고 치매 클리닉을 방문하거나 보건소(치매 지원센터)에서 무료로 운영하는 ‘치매 조기검진’을 받을 것을 권한다. 나아가 가족들에게 가장 큰 고통과 부담이 되는 치매의 정신행동 증상들도 전문클리닉에서의 적절한 치료를 통해 상당히 호전시킬 수 있다.



글 / 강명희 프리랜서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888
Today78
Total2,101,311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