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속히 차가워진 날씨 때문인지 면역력 약화로 인한 소아 구내염 환자들이 늘고 있다.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입안에 세균 증식과 바이러스 감염이 발생하면 생기는 구내염은 면역력이 가장 큰 요인이라고 한다. 특히 9세 이하 어린이에게서 많이 나타나는데. 어른들의 세심한 관리만 있다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일산에 거주하는 김이랑 씨는 얼마 전, 두 살 난 딸아이가 평소와는 다르게 잘 먹지 못하고, 유난히 보채며 침을 줄줄 흘려 당황했다. 어디 아픈가 싶어 걱정은 되었지만 딱히 눈에 띄는 증상이 없어서 달래는 것 밖에 도리가 없었다. 이틀쯤 지났을까. 열이 38도까지 올라 그제야 부랴부랴 소아과를 찾았다. 구내염이란 진단을 받고 비로소 아이의 행동을 세심히 관찰하지 못한 것이 미안했다.





목젖 주변에 수포와 염증이 생겨 밥을 먹지 못했고, 침도 제대로 삼키지 못하다 보니 평소보다 많은 양의 침을 흘린 것이다. 다행히 일주일 정도 치료를 받고 지금은 회복한 상태다. 또 홍제동에 거주하는 최연숙 씨의 8살 난 아들은 2년 전, 입술 안쪽과 혓바닥 가장자리에 작은 궤양이 생기면서 음식을 먹을 때마다 쓰라려서 크게 고생한 적이 있다. 당시 구내염으로 진단을 받고 치료해서 완치된 줄 알았는데 얼마 전 비슷한 부위에 또 물집이 생기는 등 재발이 되어 병원을 찾았다.




이렇듯 구내염의 특징은 바이러스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면역력이 떨어질 때 재발하는 것이 특징이다. 면역력이 약한 10세 이전에는 자주 재발할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구내염’의 건강보험 진료 환자 진료비를 분석한 결과 구내염 진료 인원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9세 이하 진료인원이 전체 진료인원의 약 40%를 차지하였다. 9세 이하에서 10세 이상 연령층에 비해 무려 6.5배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장정현 교수는 9세 이하에서 구내염이 많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 “9세 이하 소아의 경우 구내염이 수족구병과 같은 유행성 질환에 동반되어 유행하는 경우가 많아 그 비율이 높은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밝혔다.  또 많은 전문가들은 평소 식습관을 지적한다. 인스턴트 음식, 패스트푸드 등 고열량의 음식을 자주 섭취하는 어린이는 균형 잡힌 식습관을 갖지 못해 과거에 비해 면역력이 떨어져 있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는 것.




구내염이란 세균, 바이러스, 곰팡이 등에 의한 감염으로 입안 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증상, 발생 부위, 원인, 육안적 소견 등이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헤르페스성 구내염, 수두, 수족구병 등에서 구내염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전염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의가 필요하다. 증상은 입안, 목구멍, 잇몸, 혀 등에 물집과 궤양이 생기고 자극시 통증이 발생한다. 열이 동반되고 침을 많이 흘리고 갑자기 입 냄새가 심해지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은 지속적으로 나타나기도 하지만 증상의 완화와 악화가 반복되기도 한다.





구내염의 원인은 헤르페스 등의 바이러스 감염, 세균감염, 영양 불균형, 면역장애, 스트레스. 외상, 유전적 요인, 호르몬 장애, 음식물에 대한 알레르기, 기타 전신질환 등이다. 이렇듯 일반적으로는 각 질환에 따라 원인이 다르지만, 대부분 면역기능의 이상에 의해 일어날 확률이 높다고 한다.




아이들은 어른보다 면역력이 약하기에 평소 균형 잡힌 영양섭취를 할 수 있도록 하며, 스트레스를 원활하게 해소시키는 등 어른들의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조금이라도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아 정확히 진단을 받고 적절하게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잠복기다. 따라서 특이 증상이 없더라도 평소 잘 먹던 아이가 음식을 거부하고 목 통증을 호소한다면 구내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구내염은 감염성에 의한 것이 많으므로 예방을 위해 평소 구강을 청결히 유지하는 습관을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만약 깨진 치아나 상한 치아가 있을 경우 조속한 치료 또한 필요하다. 헤르페스 구내염의 경우 병원 치료를 잘 받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자연스럽게 낫는 경우가 많다. 구내염 치료를 받는 동안은 수분 섭취와 함께 푹 쉴 수 있도록 도와주고, 전염성이 있으므로 회복될 때까지 단체생활도 쉬는 것이 좋다. 또 구내염에 걸리면 입안에 열감이 있기 때문에 구강 점막을 자극하는 음식물은 되도록 피하고 미지근하고 부드러운 음식을 주는 것이 좋다.



글/ 강명희 프라랜서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19
Today906
Total2,127,645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