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김없이 봄은 왔다. 마지막 맹위를 떨치는 꽃샘추위만 물러가면 드디어 겨우내 움츠렸던 몸을 펴고 본격적으로 봄나들이에 나설 때다. 교통체증, 꽃가루 알레르기 등 훼방을 놓는 장애물들이 꽤 있지만 봄철 야외활동의 주적은 아무래도 미세먼지다.




미세먼지(PM10)는 입자의 지름이 머리카락의 10㎛(0.001㎝) 이하인 아주 작은 먼지다. 입자 크기가 2.5㎛에 불과한 더 작은 미세먼지는 초미세먼지(PM2.5)라고 부른다. 초미세먼지의 입자 크기는 사람 머리카락 직경의 1/20~1/30보다도 작다. 미세먼지는 자연적으로 생겨나기도 하지만 대부분 연료가 연소되는 과정에서 인위적으로 발생한다. 자동차 등 교통수단의 배기가스, 제조업과 에너지산업, 폐기물 처리 과정의 연소가 주 요인이다. 중국에서 대기를 타고 넘어오는 미세먼지도 심각한 수준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들은 난방 등으로 인해 겨울과 봄철에 집중돼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PM10을 기준으로 0~30㎛/㎥일 경우 좋음, 31~80㎛/㎥이면 보통, 81~150㎛/㎥이면 나쁨, 151㎛/㎥ 이상이면 매우 나쁨으로 표기된다. 실시간 농도나 예보는 에어코리아(http://www.airkorea.or.kr/index)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세먼지는 입자가 아주 곱기 때문에 호흡기관에서 걸러지지 못하고 몸속으로 스며든다. 같은 농도일 경우 입자가 작을수록 몸에 좋지 않다. 몸속에서 이동하기도 쉽고 표면적도 더 넓은 탓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미세먼지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벤젠, 석면이 1군 발암물질이다. 2A군인 DDT, 2B군인 가솔린 등보다 위험하다는 얘기다. WHO는 전 세계적으로 2014년 1년 동안 미세먼지 때문에 기대수명보다 빨리 숨진 사람이 700만명에 달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미세먼지로 얻기 쉬운 대표적인 질병은 호흡기질환이다. 기관지에 쌓인 미세먼지 때문에 가래가 생기고 기침이 나온다. 점막이 건조해져 세균에도 취약해진다. 기도가 미세먼지의 영향을 받으면 천식을 앓게 될 수 있다. 미세먼지가 혈관에 침투하면 협심증,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에 걸릴 수도 있다. 미세먼지 때문에 피부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기도 쉽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측되거나 실시간 농도가 높은 경우 야외 활동을 최대한 피하는 것이 상책이다. 노약자, 어린이, 호흡기질환자, 심폐질환자 등 대기오염에 취약한 계층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 외출이 불가피할 경우 식품의약안전처의 인증을 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인증 마스크에는 KF80이나 KF94, KF99 같은 인증 마크가 붙어있다. 숫자가 클수록 방진 기능이 강하다. 모자나 안경을 쓰는 것도 도움이 된다.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도 중요하다. 가급적 손으로 피부를 만져선 안 된다. 미세먼지가 쉽게 달라붙을 수 있는 유분기 많은 화장품은 피하는 게 좋다.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과 얼굴 등을 씻어야 하고 흐르는 물에 코를 씻는 것도 도움이 된다.




글 / 국민일보 전수민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3
Today132
Total2,012,211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