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불면증 환자 A씨는 '차라리 죽었으면 좋겠다'며 절망감을 표현하곤 한다. 남들 다 잠든 한밤중에 홀로
  깨어 견디는 시간은 고독하기 그지 없다.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르는 고통이다. 이렇듯 깨어 있는 시간
  만큼 중요한게 건강한 수면이다.
 

  

불면증은 뚜렷한 신체적, 정신적 원인 없이 발생하는 증상으로 정신생리학적 불면증(원발성 불면증)과 신체장애나 정신질환, 스트레스 등 특정 원인에 의해 유발되는 이차성 불면증으로 나누어진다. 모든 임상적인 불면증을 통틀어, 우리나라 일반 인구의 17% 정도가 앓고 있다.

 

 

 ◎ 원인  : 불면증은 크게 4가지 범주의 원인 때문에 발생한다. 

  

① 정신과 장애와 관련된 불면증. 가장 많은 동반 질호나으로 우울증과 불안증이 있다.

② 신체장애와 관련된 불면증

③ 환경적인 변화로 생기는 불면증. 스트레스, 입원과 일상의 중대한 변화 등과 같은 요인에 따름. 
    이 경우 비교적 단기간에 불면증이 
끝나기 때문에 1달 이상 증상이 지속되는 불면증에는 대부분 포함이 되지 않는다.

④ 원인이 뚜렷하지 않은 불면증. 흔히 만성적으로 나타나는 경과를 보임. 억압이 많고 완벽주의 성향이 강한 
    강박적 성격의 사람들이 
수면이 자기 뜻대로 조절되지 않을 때 쉽게 긴장하고 불안해질 수 있다. 이런 사람들은 
    낮에는 잘 지내다가 수면 시간이 가까울수록 
정신생리학적 긴장과 각성이 높아지면서 불면증으로 이행될 수 있다. 
    또한, 수면 조절의 실패와 불면, 긴장, 불안과 함께 조건화된 
여러 자극과 연상물들이 자동으로 각성 상태를 유발시켜
    학습화 된 불면증으로 만성화될 수 있다. 이때 잘못된 수면 환경이 이를 더욱 
만성화시키고 악화시킬 수 있다.

 

 

 ◎ 임상양상과 진단

한달 이상 잠이 드는 것을 유지하기가 어렵거나, 잠을 자도 회복되지 않고, 그 때문에 사회적, 직업 기능에 어려움을 느끼는 것이 대표적인 불면증의 양상이다. 다른 수면장애, 정신장애나 약물에 의해 유발된 것이 아닐때, 원발성 불면증으로 진단된다.

불면증의 진단은 기본적으로 환자의 주관적인 호소에 의존한다.

하지만, 원인론적인 치료를 위해서나, 일차적인 여러 치료에 효과가 없으면 다원수면검사를 해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 치료 : 크게 4가지 원칙에 행해진다.

① 원인을 제거하는 치료. 정확한 문진과 다원수면검사를 통해 원인을 밝혀 그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② 수면환경(sleep hygiene)요법. 이는 불면증 치료뿐 아니라 일반인의 수면 건강을 위해서도 강조되어야 할 내용이다. 건강한
    수면을 위해서는 가능한한 충분한 수면 시간을 취하고,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 올바른 수면환경

    - 규칙적인 기상 시간을 지킬 것

    - 평소 수면 시간만큼만 침상에 있을 것

    - 불규칙한 낮잠을 피하고, 아무 때나 드러눕지 말 것

    - 잠을 충분히 자 두어 일어났을 때 상쾌한 기분을 갖도록 할 것

    - 안락하고 적절한 소음이 차단된 그리고 따뜻한 수면 환경을 조성할 것

    - 적당한 운동량과 자극을 유지할 것

    - 저녁 시간에 자극적인 것을 피할 것

    - 잠자기 전에 20분 정도 뜨거운 샤워(체온을 올리는)를 해 볼 것

    -  일정 시간에 식사할 것, 수면 전 과식을 피할 것(배고픔이 느껴지면 가볍게 우유나 스낵 등을 먹을 것)

    - 술(잠이 잘 오기는 하나 자주 깨게 함), 담배, 지나친 각성 음료 등 중추신경계 작용 약물을 피할 것

    - 정기적으로 저녁에 이완요법(근육 이완, 명상)을 시행해 볼 것

    - 자기 전에 물을 많이 마시지 말 것

    - 잠이 안 와 초조하거나 화가 날 때, 자꾸 자려고 하지 말고 일어나 불을 켜고 침실을 나와 다른 무언가(예 : 지루한 책 읽기)를
      해 볼 것, 그러다가 잠이 올 때 다시 들어가 잘 것, 그러나 아무리 적게 잤어도 다음 날 제 시간에 일어날 것

    - 자꾸 시계를 보게 되면 시계를 감추어 버릴 것

    - 낮에 아무리 복잡한 일이 있고 나쁜 감정이 있더라도 그날 자기 전에 정리하여 가능한 단순하고 편한 마음으로 잠자리에
      들 것

 

③ 행동 및 인지 요법, 이완 요법, 바이오피드백, 역설적 노력, 집중 및 범주화, 단순 자극, 수면 제한, 자극 조절법 등이 환자와
    불면증의 성격에 따라 각기 사용될 수 있다.

④ 약물 치료, 과거와 달리 최근에는 수면제는 거의 벤조다이아제핀계 약물이다. 불면증의 내용과 원인을 무시하고 아무 수면
    제나 사용하는 것은 극히 잘못된 일이다. 수면제는 종류에 따라 수면 유도, 수면 유지, 기상 후 각성 상태, 내성 및 의존성의
    기능이 각기 다르므로 환자의 상태에 맞는 수면제를 선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수면제를 장기 사용할 때는 깊은
    수면이 감소하여 전체 수면이 조각나게 되며, 특히 수면제를 3 ~ 4주 이상 연속적으로 복용하면 대부분 의존성이 생기므로
    유의해야 한다.

 

 

   Tip_  기타 수면장애

 
   기면증  -  기면증은 낮에 지나치게 졸린 증상과 함께 자기도 모르게 1 ~ 15분 동안 잠에 빠져드는 수면 발작을 주 증상으
                       로 한다. 수면 후 어느 정도 정신이 맑아지고 잠이 덜 오는 것을 느끼나 1~2시간이 지난 후에는 다시 계속 졸린
                       증상을 보인다. 대개 10대에 이러한 증상이 시작된다. 증상으로 인한 가정문제, 사회 적응 문제 등에 대한 정신
                       과적 개입과 재활 치료가 필요하다.

 

   * 하지불안증후군   -  잠을 자려고 누웠을 때, 다리에 아프지는 않지만 매우 괴로운 불편감을 느껴 움직이지 않을 수 없고
                                      그래서 잠들지 못한다. 말초신경질환, 척수 질환, 당뇨, 빈혈, 영양결핍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운동이나 마사지, 그리고 약물 치료가 필요하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37
Today139
Total2,013,755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