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국 뉴저지의 한 간호 재활소에서 바이러스 감염으로 어린이 최소 7명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번 사건 주범은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 중 하나인 아데노 바이러스였는데요.


올해는 한국에서도 유행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국에서 올해 41 ~ 45주차에만 1,861명이 감염됐습니다. 2015년 집계 이후 매년 637~996명 수준에서 올해 크게 늘어 유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다니는 아이들 사이에 전파가 많다고 합니다.



아데노 바이러스는 인후염과 결막염 등 비교적 흔한 질병의 원인이기도 합니다. 환절기에 유독 발병 환자가 많습니다. 한국에서 병원을 찾는 감기 환자 2명 중 1명이 아데노 바이러스 감염으로 확인될 정도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겐 가벼운 감기 증세로 끝나지만, 기관지 염증이나 폐렴으로 발전할 수 있고 드물게는 사망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면역 체계가 약하거나 호흡기 질환 또는 심장질환이 있을 경우,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으로 중증 질병에 걸릴 위험이 더 크다고 설명하는데요.


따라서 증상을 미리 알아두는 게 중요합니다. 전문가들은 40도 안팎의 고열과 심한 목 통증, 그리고 눈병 증세가 일주일 넘게 이어지면 아데노 바이러스 감염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20
Today0
Total2,099,300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