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이 다가오면서 본격적인 찌는 날씨가 시작됐다. 회사나 학교 등에서 온종일 에어컨을 틀고 있다. 실내외 온도차가 커지면서 몸이 이에 적응하지 못해 생기는 냉방병도 기승을 부리는 추세다.


최근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860명을 대상으로 ‘냉방병 경험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49%가 ‘경험 있다’고 답했다. 그만큼 냉방병은 대중적인 현상이 됐다.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냉방병은 두통, 피로감, 소화불량, 인후통, 코막힘, 콧물 등을 동반한다. 급격한 온도 변화로 말초혈관이 수축해 손과 발, 얼굴이 붓는 경우도 있다. 어지럼증이나 졸림 증상과 함께 소화불량, 변비, 설사, 복통이 일어날 수도 있다.


냉방병은 감기와 같은 가벼운 증상을 넘어 디스크에도 해롭다. 상시 일자목이나 거북목, 일자허리로 변형된 경추 및 척추로 인해 근육 뭉침과 통증을 겪어왔다면 냉방병으로 인해 디스크로도 발전할 수 있다.



인간의 정상 체온은 36.5~37.2℃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여름철에 실내와 실외의 온도가 5도 이상 차이 나는 환경에 자주 노출되면 몸의 자율 신경계는 적응하지 못하고 두통, 오한, 근육통 등을 일으키게 된다. 특히 열대야로 에어컨을 계속 틀어놓고 잠에 들면 근육의 긴장도가 높아지면서 현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냉방병은 특정 질환이라기보다 일시적인 현상에 가깝다. 새로운 치료 없이도 냉방기기 사용을 중단하거나 조절하면 곧 증상이 호전된다. 냉방병 증상이 나타날 경우 우선 냉방기기 사용을 줄이고 창문을 열어 환기를 해야 한다. 실내 온도를 22~26℃로 유지하고, 3시간 간격으로 실내를 환기한다.


습도를 50~60% 수준으로 유지하는 동시에 에어컨 필터를 자주 교체하는 것이 좋다. 공기 중 세균 번식을 막기 위해서다. 또 선풍기나 에어컨 바람을 너무 가까운 곳에서 직접적으로 쐬지 않도록 하고, 체온 유지를 위해 얇은 겉옷을 챙겨 입는 것도 필요하다.



특히 냉방병이 인후통 등 더 큰 질병으로 번졌을 때는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인후통은 냉방을 오래하면서 실내가 건조해지는 여름에 자주 생긴다. 건조하고 차가운 공기를 지속적으로 들이마셔야 하는 코, 목에 이상 증상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특히 더운 날씨에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사람의 경우 폐렴이나 부비동염, 중이염 등의 2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초기에 병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23
Today472
Total2,022,697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