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음식을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부르고,

시간이 지나도 허기가 느껴지지 않는 증상도 소화불량인가?


A. 소화불량에는 여러 증상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명치 부근의 속 쓰림, 위에 음식이 남아있는 듯한 식후 포만감, 적은 양만 먹어도 배부름이 느껴지는 조기 만복감이다. 이러한 증상이 자주 또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면 소화불량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Q. 소화가 잘 되지 않을 때는 아예 굶는 것이 낫나?

아니면 음식을 조금이라도 먹는 게 낫나?


A. 소화가 잘 되지 않을 때는 허기가 잘 느껴지지 않는다. 게다가 음식을 먹었을 때의 불편감 때문에 아예 굶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여러 끼니를 거르게 되면 충분한 영양 섭취가 불가능해지기 때문에 추천할 만한 방법은 아니다. 


위에 부담을 적게 주는 메뉴를 선택해 과식하지 않는 선에서 먹는 게 좋은데, 죽이나 스프 등이 대안이 될 수 있다. 이 역시 증상을 완화시키는 데 도움을 줄 뿐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해줄 수는 없으므로 매 끼니를 유동식으로 섭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Q. 속이 쓰리고 더부룩한 증상이 심해지면 편두통까지 생기곤 한다.

소화불량일 때 왜 두통이 생기는 건가?


A. 편두통은 보통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아 발생하는 증상이다. 심하게 체했을 때 역시 정상적인 혈액순환이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머리가 아픈 것. 실제로 체한 사람의 약 90%가 편두통을 겪는다고 알려져 있다. 이럴 때는 근본적인 원인 해결을 위해 두통약보다는 소화제를 먹는 것이 낫다.



Q. 밥 먹는 중간 중간 물을 많이 마시면 왜 소화가 잘 안 되는 건가?


A. 우리나라는 국을 즐겨 먹는 식문화다. 국에 밥을 말아 먹거나 그릇째 들고 마시는 경우도 많은데, 이 경우 밥이 술술 잘 넘어가 소화도 잘 되는 느낌이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오히려 과도한 수분이 위액을 희석시켜 소화를 방해하는데다 나트륨 과다 섭취의 문제도 있다. 물 역시 마찬가지. 식사 중간 조금씩 마시는 정도는 괜찮지만 벌컥벌컥 들이키는 습관은 소화불량을 유발할 수 있다. 때문에 물은 식사 30분 전후로 마시는 것이 좋다.



Q. 평소 소화불량을 자주 겪는 경우,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예방법은 무엇인가?


A. 한 번에 많은 음식을 폭식하거나 제대로 씹지도 않은 채 너무 빨리 음식을 먹을 경우 소화기관에 무리가 갈 수밖에 없다. 때문에 체내 소화기관들이 섭취한 음식을 잘 소화시킬 수 있도록 천천히 꼭꼭 씹어 삼키는 것이 기본이다.


또한 식사 후에 곧바로 자리에 눕는 습관도 삼가야 한다. 원활한 소화와 혈액순환을 위해서는 몸을 가볍게 움직이는 것이 좋은데, 평소 틈나는 대로 걷거나 스트레칭을 하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57
Today732
Total2,230,266

달력

 « |  » 202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