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던 유상철 프로축구 인천 감독이 최근 췌장암 4로 투병하고 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황달 증세가 심해져 병원을 찾아 정밀검사를 받았을 때 이미 췌장암 4기였다. 병마와 싸워 이기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 유 감독에게 축구팬을 비롯한 국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동시에 췌장암에 대한 궁금증과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췌장이라는 장기는 우리 몸에서 많은 역할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12~20cm 길이이며 여러 다른 장기에 둘러싸여 있다. 소화기관에 필요한 소화액을 분비하고 혈당 조절을 위한 인슐린과 글루카곤을 분비한다. 에너지를 소비하고 저장하는 호르몬 창고로도 불린다.

 

췌장암은 장기 특성상 몸 속 깊숙이 위치하고 있어 초음파나 혈액검사로도 암을 진단하기가 어렵다. 암이 커지기까지 초기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다른 암들과 비교해 완치율이 낮은 암으로 알려져 있다.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10% 수준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적극적인 항암치료와 수술을 통해 치료 성과도 개선되고 있다.

 


침묵의 장기로 불릴 정도로 초기 증상이 없기 때문에 몸의 위험 신호를 잘 살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암이다. 식욕이 떨어지거나 소화불량, 복부 통증, 등 통증 등이 나타나면 췌장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보통 상복부나 등에 찌르는 듯한 통증이 수반되는 경우가 많다.


황달이 나타나고 갑작스럽게 체중이 감소하며, 소변 색깔이 콜라색인 경우 등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도 반드시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췌장암 환자 수는 총 19971명으로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전문가들은 서구화된 식습관과 생활습관으로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가족력도 영향을 크게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직계 가족 중에서 50세 이하의 비교적 어린 나이에 췌장암이 발병한 경우가 있다면 췌장암 위험군일 확률이 높다. 주기적인 검진을 통해서 초기에 발견하는 것이 예방의 첫걸음이다.



흡연과 비만, 당뇨병, 만성 췌장염 등은 췌장암을 유발시키는 위험인자로 꼽힌다. 모든 질병이 마찬가지겠지만 특히 췌장암을 높이는 발생 위험이 흡연자의 경우 비흡연자에 비해 2~5배 높다는 결과도 있다. 또 나이가 많을수록 발생 빈도가 높기 때문에 주기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암 투병 중인 유 감독이 잘 이겨내서 완쾌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힌 만큼 병마와 싸우는 유 감독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높다. 생존율은 아직 낮지만 항암이나 방사선 치료를 통해 예후가 좋은 환자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극복할 수 있는 암이라는 것을 유 감독이 몸소 보여주기를 희망한다.

 


<자료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11
Today617
Total2,470,148

달력

 « |  » 202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