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과 미국에서 어린이 괴질사례가 잇따르면서 학부모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국내에선 아직 발생이 확인되지 않았지만, 해외 일부 전문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어린이 괴질 사이에 관련이 있을 거라는 추정을 내놓으면서 불안감이 확산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국내 전문가들은 어린이 괴질 사례와 코로나19의 연관성에 대해 신중한 반응을 보인다. 유럽이나 미국에서 확인된 어린이 괴질 환자들은 주로 고열과 발진, 안구 충혈, 종창(부어오름), 통증 같은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로나19 환자들과 유사한 폐 질환이나 호흡곤란 증상은 나타내지 않았다는 점에서 연관성을 확신하기 어렵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외신에 따르면 유럽과 미국 의료인들은 어린이 괴질을 가와사키병 쇼크증후군과 비슷한 새로운 증상으로 보고 있다. 1962년 일본에서 처음 보고된 가와사키병은 한국과 일본 등 동양인에게서 주로 나타났다. 5세 이하의 남자아이에서 많이 생기고, 환자의 2~3%는 재발한다고 알려져 있다.

 

가와사키병에 걸리면 5일 이상 열이 나고, 손과 발에 홍반과 부종이 나타나며, 다양한 형태의 발진도 생긴다. 양쪽 눈이 충혈되고 혀와 입술이 붉게 변한다. 이 밖에 복통이나 설사, 관절염이 동반되기도 한다.

 

열이 잘 내려가지 않는 특징이 있고, 발열이 오래 계속되면서 관상동맥(심장동맥) 합병증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다. 적절한 치료를 받은 경우엔 약 5%에서, 치료를 제대로 못 받으면 약 20%에서 관상동맥 합병증이 생긴다고 보고돼 있다.

 

 

치료는 보통 병원에 입원해 수액과 면역글로불린 주사를 맞고 항염증 작용을 위해 고용량의 아스피린을 복용하게 된다. 심장 초음파 검사 결과가 정상이면 두 달 정도 약을 복용하고 치료를 마치지만, 관상동맥에 문제가 생기면 나아질 때까지 치료를 더 받아야 한다.

 

관상동맥에 변화가 없다면 다른 증상들은 대부분 완치될 수 있다. 간혹 병을 앓고 난 이후 나중에 관상동맥에 이상이 발견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완치됐어도 1년 뒤 심장 초음파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가와사키병은 아직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학계에선 유전적인 요인을 가진 어린이가 잘 알려지지 않은 병원체에 감염됐을 때 발생하는 면역학적 이상 반응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을 뿐이다. 결국 기존 가와사키병도, 현재 유럽과 미국에 번지고 있는 어린이 괴질도 정확한 원인을 알지 못하는 상황이다.

 

 

최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어린이 괴질을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이라고 명명했으며, 관련 환자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내놓고 증상과 확산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우리나라 보건당국도 유럽과 미국에서 보고되는 사례들과 해당 지역에서 발표되는 연구와 조사들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움말 : 노원을지대병원, 중앙방역대책본부>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2,353
Today911
Total2,539,810

달력

 « |  » 202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